벨리키 크냐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서양식 등작
Coronet of an earl
황제
임페라토르 / 바실레우스 / 카이저 / 차르
렉스 / 아르드리 / 독일왕 / 로마왕
대공
그랜드 듀크 / 아치듀크 / 벨리키 크냐지
공작
둑스 / 프린스 / 듀크 / 헤어초크 / 크냐지 / 보이보드
후작
마르키 / 퓌르스트 / 변경백 / 방백 / 궁정백
백작
카운트 / 그라프 / 그라흐 / 성관백
자작
바이카운트 / 부르크그라프
남작
바롱 / 프라이헤어 / 리코스 옴브레스
준남작
바로넷 / 헤레디터리 나이트
기사
에퀴테스 / 나이트 / 데임 / 슈발리에 / 리터 / 저지대 기사 / 야를 / 보야르
중산층
잉글랜드 향사 / 레어드 / 훈사 / 용크헤어르 / 융커 / 젠틀맨 / 영거

벨리키 크냐지(러시아어: Великий князь, 리투아니아어: Didysis kunigaikštis, 헝가리어: Nagyfejedelem, 핀란드어: Suuriruhtinas 수리루흐티나스[*], 라틴어: magnus princeps 마그누스 프린켑스[*], 영어: grand prince 그랜드 프린스[*])는 동유럽의 군주 작위이다. 영어로망스어군을 사용하는 서유럽에서는 대공(grand duke)을 이에 대응하는 번역어로 사용하는데, 이들 서유럽 언어에서는 독립 소군주국의 군주(e.g. 모나코알베르 2세)와 군주의 남성 일가붙이(e.g. 영국의 케임브리지 공작 윌리엄, 즉 "왕자")와 구분하지 않기에 혼동의 여지가 있다.

동유럽 "대공"인 벨리키 크나즈를 군주 칭호로 사용한 군주국으로는 키예프 대공국, 모스크바 대공국, 핀란드 대공국, 트란실바니아 대공국, 헝가리 대공국, 리투아니아 대공국 등이 있다. 이들 대공국 중 가장 강대했던 모스크바 대공국의 이반 4세차르를 칭하면서 벨리키 크나즈는 차르보다 격이 낮은 작위로 간주되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