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 (작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왕족과 귀족의 등급
Coronet of an earl
황제 & 여제
황후
황태자 & 황자 & 황녀

국왕 & 여왕
왕비
왕세자 & 왕자 & 왕녀

친왕 & 군왕

대공(Archduke) & 대공비

대공(Grand Duke) & 여대공

공작 & 여공작
공비
공자 & 공녀

인판테 & 인판타

후작 & 후작 부인

변경백 & 변경백 부인

백작 & 백작 부인

자작 & 자작 부인

남작 & 남작 부인

준남작 & 준남작 부인

기사 & 여기사
v  d  e  h

공작(公爵, Duke, 여성형: 여공작(女公爵, Duchess))은 귀족의 작위 중 하나로 오등작 중 최고위 작위이다. 또한 군주의 칭호 중 하나로 왕, 또는 대공(大公)보다는 한단계 낮은 격의 칭호이기도 하다. 공작이 다스리는 나라는 공국(公國)이라 한다.

역사 : 동양의 공작[편집]

중국[편집]

주나라 때 성립된 오등작 중 제1위의 작위명이다. 주나라의 중앙 관료인 경사(京師)로 일했던 주공, 소공 등에게 수여된 작위, 그리고 일부 제후국에 수여된 작위이다. 제후로 공작에 임명된 것은 상나라 왕족이 봉작된 송나라가 대표적이며, 순망치한의 고사로 유명한 우나라, 주나라(州) 등이 있다. 주나라의 관료에게 수여된 공작은 당사자의 제후국 작위와 별개였기 때문에 주공 단이 봉작된 노나라는 후작, 소공 석이 봉작된 연나라는 백작이었다. 실제 작위로 공작을 가진 제후국은 극히 드물었지만, 춘추시대에 접어들면 대다수 제후국들이 실제 작위와 관계 없이 군주의 시호로 공(公)을 사용하였다. 전국시대에는 대부분의 국가가 왕을 자칭하였기 때문에 공은 귀족 또는 고위 관료들을 높여 부르는 칭호로 사용되기도 하였다.

진나라 이후 이십등작이 실시되면서 오등작 자체가 유명무실해졌다. 실제 영지를 받은 제후는 아니면 후작이었고, 공작을 비롯한 나머지 작위들은 소멸되었다. 다만 조조가 위공(魏公)으로 봉해진 것을 비롯해서 공작이 사용된 사례가 전해지는데, 보통 국공(國公), 군공(郡公) 등의 용법처럼 왕작과 동일한 용법에서 왕을 공으로 낮춰 사용하였다.

한국[편집]

한국사에서는 고려 시대에 처음 등장하였는데, 5등작(공, 후, 백, 자, 남) 중에서 최고의 지위를 점한다. 고려 때 제후는 왕의 종친인 경우 공(公),후(侯),백(伯)에 비종친인 경우 정2품 국공(國公), 종2품 군공(郡公), 정5품 현후(縣侯), 정5품 현백(縣伯), 정5품 개국자(開國子), 종5품 현남(縣男)에 봉작 되었다. 대부분 왕자들은 공(公),후(侯)에 봉작되었으며 후(侯)에 초봉되었다가 공(公)으로 진봉되는 것이 관례였다. 국공(國公)에 봉작된 이로는 조선국공(朝鮮國公) 이자겸, 개성국공(開城國公) 왕기 등이 있다. 봉작제는 충렬왕 때에 의 내정 간섭에 의해 체제가 격하되어 잠정적으로 폐지되었지만, 공민왕때에 다시 부활하였다. 그러나 고려가 멸망하고 조선이 개국되자, 1401년조선 태종은 중국을 참람되게 모방할 수 없다하여 공(公)을 부원대군(府院大君)으로, 후(侯)를 군(君)으로, 백(伯)을 부원군(府院君)으로 고치게 하여 3단계 작위인 봉군제만 사용했다.[1] 이 후 1897년 조선이 대한제국으로 격상되었지만 오등작대신 여전히 봉군을 했으며 공작위만 사후 추서의 형태로 존재했을 뿐 이었다.

그밖에 외국으로부터 국공에 봉해진 사례도 있다. 삼국시대 말, 고구려 유민 지도자인 대중상중국 당나라로부터 진국공(震國公)의 작위를 받은 사례가 있다.

일본[편집]

일본에서는 메이지 유신(明治維新)이후로 성립되어 일본 제국이 패망하기 직전까지 존재했던 화족(華族)을 나누는 5등작 중에서 제1위에 해당되는 작위로 교토 조정의 고셋케(五摂家, 후지와라 씨의 혈통을 이은 다섯 가문으로 고노에 가문, 구조 가문, 니조 가문, 다카쓰카사 가문, 이치조 가문), 도쿠가와 종가, 시마즈(島津) 종가, 모리(毛利) 종가, 사이온지 긴모치 등을 포함한 고셋케를 제외한 일부 공가 출신, 그리고 기타 국가에 큰 공(偉功) 있는 자들인 이토 히로부미, 가쓰라 다로 등이 일본사에 이름을 남기고 공작 가문이 되어 모두 일본 정계의 원로로 유명한 이들이다.

한일 병합 이후 일본 귀족으로 편입된 대한제국의 고위급 인사들인 조선귀족 중 누구도 공작으로 봉하여지지 않았다.

역사 : 서양의 공작[편집]

서양 중세 시대봉건 제도 에 있던 신분제를 보면, 5등작 중에서 제1위에 해당하는 작위이며 후작의 위이다. 본래 로마시대 고위 군지휘관이엇던 독스에서 유래된 것으로 후에 로마 영내에 정착한 이민족들이 그대로 본따 자신들의 왕국에 사용했다. 프랑스와 독일에서는 넓은 영토를 가진 통치자들에게 사용하기도 했다. 프랑스와 독일 지방을 다스린 카롤링거 왕조에서는 일찍부터 공작을 임명했으나 후기로 접어들면서 중앙 정부의 힘이 약해지자 공작들이 세습작위로 바꾸면서 점점 왕실의 통제에서 벗어나는 것을 막지 못했다.

프랑스[편집]

카를링거 왕조 이후 초기 봉건시대에 노르망디·아키텐·부르고뉴 공작들은 프랑스 왕으로부터 사실상 독립해 있었다. 브르타뉴 공작도 처음에는 백작 칭호만을 받았으나 뒤에는 독립했다. 그러나 이런 대규모 봉토(封土)들은 점점 프랑스 왕국으로 재통합되었고, 그 후 ' 귀족 공작령'(duchés-pairies)이라는 이름으로 왕족의 영지가 되었다. 처음에는 왕의 적자(嫡子)인 왕자들만 봉토를 받을 수 있었으나 16세기부터는 서자(庶子)들과 외국 왕자들, 프랑스 왕을 섬기는 다른 봉신들에게도 주어졌다. 귀족 공작령은 영구(永久) 공작령처럼 세습되는 것이었고 귀족이 아닌 사람들이 세습 공작령을 갖고 있기도 했다. 프랑스 왕족인 사람을 빼고도, 프랑스 대혁명 이전부터 내려온 공작칭호 가운데 1980년대까지 비공식적으로 남아 있는 것이 30개가 넘으며, 그 가운데 최초의 공작령은 위제(1565, 등록 1572)이다.

독일[편집]

카롤링거 왕조의 군지휘관으로 임명받은 공작들이 점점 독립함에 따라, 원래 여러 부족들이 모여 살던 프랑켄·슈바벤·바이에른·작센 지방에는 거대한 공작령(領)들이 나타나게 되었다. 12세기에 오스트리아(1156)와 슈타이어마르크(1180)에 새로운 공작령을 만든 호엔슈타우펜조(朝)의 황제들은 공작을 충성스러운 봉신(封臣)의 지위로 낮추는 데 성공했고, 한편 지위가 낮은 귀족 가문들이 그들의 영지와 권력을 다져나가자 공작의 권위는 상대적으로 약해지기 시작했다. 1250년 이후, 호엔슈타우펜조가 단절되자 공작들은 각 공작령에서 독립을 확보했으나 공작위는 왕 밑에서 더이상 위세를 떨치지 못하고 다만 백작보다 높은 지위임을 나타내는 데 그쳤다. 또한 1356년 금인칙서(金印勅書)가 나와 선제후(選帝侯)들이 많은 특권을 갖게 되자 공작은 명목상으로도 가장 높은 지위를 인정받지 못하게 되었다.

이탈리아[편집]

카를링거의 제국이 분열된 후 이탈리아 북부와 중부는 작은 도시로 분산된다. 이후 르네상스까지 시뇨리아가 지배하는 형태였지만 신성로마제국에 편입되면서 점차 공작령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이후 거대한 공작령들 가운데 근대까지 남아 있던 것은 밀라노·피렌체(토스카나 대공령)·루카·만토바·모데나·파르마피아첸차였다. 그러나 교황, 신성 로마 황제, 나폴리 왕들은 마음대로 공작칭호를 내렸기 때문에 아주 흔했다. 사보이 왕가 출신 왕들은 자손들에게 가끔 두카(duca)라는 칭호를 내렸다.

스페인[편집]

스페인 서고트족 공작들은 이슬람교도의 지배를 받게 되자 없어졌다. 레콩키스타(재정복운동) 때에는 두케(duque)라는 칭호가 존경을 나타내는 뜻으로 쓰였다. 베르트랑 뒤 게클랭에게 주기 위해 1370년에 만든 소리아이몰리나에 있는 카스티야 공작령을 빼고는 원래 공작칭호는 왕자들만 받을 수 있는 것이었으나, 15세기 중반부터 점점 다른 귀족들도 받게 되었다. 그 뒤에 생긴 공작위들 가운데 아직도 남아 있는 가장 오래된 것은 메디나시도니아(1445)이다. 또한 스페인 왕들은 그들의 나폴리와 시칠리아 영토에 마음대로 공작령을 만들었다. 그러나 스페인이 중앙집권화 되면서 다른 귀족들과 마찬가지로 공작들도 많은 권한을 잃게 되었다. 프란시스코 프랑코 장군은 코르테스(의회)에서 받은 권리로 1948년에 칼보소텔로·몰라·프리모데리베라 공작령들을 만들었다.

영국[편집]

1337년 에드워드 3세가 에드워드 흑세자(黑世子)를 위해 콘월 주를 공작령으로 만들기 전에는 공작이란 칭호가 없었다(잉글랜드 왕들이 가지고 있던 노르망디와 아키텐 공작령은 프랑스 왕의 봉토였음). 그 후 왕실남자 혈통의 후손들이 랭커스터(1351)·클래런스(1362)·요크(1385)·글로스터(1385)·베드퍼드(1413)·서머싯(1443) 공작령을 받았다. 그러나 1444년 어머니 쪽으로 왕실 혈통을 이은 험프리 스태퍼드도 버킹엄 공작이 되었다. 노퍽 공작령이 생긴(1483) 다음부터는 흔하지는 않았지만 왕실사람이 아닌 사람들에게도 정식으로 공작칭호를 내렸다. 이후 영국의 공작 칭호는 현재까지 남아 있다.

영국의 공작 목록[편집]

(2017년 8월 기준)

잉글랜드의 공작[편집]

  1. 콘월 공작 (Duke of Cornwall, 1337년)[Notes 1] Arms of the Duchy of Cornwall.svg
  2. 노퍽 공작 (Duke of Norfolk, 1483년 또는 1514년) Arms of the Duke of Norfolk.svg
    • 제18대 노퍽 공작 에드워드 피찰란하워드 (Edward Fitzalan-Howard, 18th Duke of Norfolk)
  3. 서머셋 공작 (Duke of Somerset, 1547년) Coat of Arms of the Duke of Somerset.svg
    • 제19대 서머셋 공작 존 시무어 (John Seymour, 19th Duke of Somerset)
  4. 리치먼드 및 고든 공작 (Duke of Richmond and Gordon, 1675년) Duke of richmond.svg
    • 제10대 리치먼드 공작 찰스 고든레녹스 (Charles Gordon-Lennox, 10th Duke of Richmond)
  5. 그래프턴 공작 (Duke of Grafton, 1675년) Blason Henri Charles FitzRoy (1663-1690), 1er Duc de Grafton.svg
    • 제12대 그래프턴 공작 헨리 피츠로이 (Henry FitzRoy, 12th Duke of Grafton)
  6. 뷰포트 공작 (Duke of Beaufort, 1682년) John Beaufort Arms.svg
    • 제12대 뷰포트 공작 헨리 서머셋 (Henry Somerset, 11th Duke of Beaufort)
  7. 세인트앨번스 공작 (Duke of St Albans, 1684년) Blason Charles II Beauclerk (1696-1751) 2e duc de Saint-Albans.svg
    • 제14대 세인트앨번스 공작 머레이 뷰클럭 (Murray Beauclerk, 14th Duke of St Albans)
  8. 베드포드 공작 (Duke of Bedford, 1694년) Russell arms.svg
    • 제15대 베드포드 공작 앤드류 러셀 (Andrew Russell, 15th Duke of Bedford)
  9. 데번셔 공작 (Duke of Devonshire, 1694년) Cavendish coat of arms.svg
    • 제12대 데번셔 공작 페레그린 캐번디시 (Peregrine Cavendish, 12th Duke of Devonshire)
  10. 말보로 공작 (Duke of Marlborough, 1702년) Arms of Winston Churchill.svg
    • 제12대 말보로 공작 제이미 스펜서처칠 (Jamie Spencer-Churchill, 12th Duke of Marlborough)
  11. 루틀랜드 공작 (Duke of Rutland, 1703년) Manners arms.svg
    • 제11대 루틀랜드 공작 데이비드 매너즈 (David Manners, 11th Duke of Rutland)

스코틀랜드의 공작[편집]

  1. 로스시 공작 (Duke of Rothesay, 1398년)[Notes 1] Shield of Arms of the Duke of Rothesay.svg
  2. 해밀턴 공작 (Duke of Hamilton, 1643년)이자 브랜던 공작(Duke of Brandon, 1711년, 그레이트브리튼의 귀족) Douglas-Hamilton COA.svg
    • 제16대 해밀턴 공작 알렉산더 더글러스해밀턴 (Alexander Douglas-Hamilton, 16th Duke of Hamilton)
  3. 버클루 공작 (Duke of Buccleuch, 1663년)이자 퀸즈베리 공작 (Duke of Queensberry, 1684년) Duke of Buccleuch arms.svg
    • 제10대 버클루 공작 리처드 스콧 (Richard Scott, 10th Duke of Buccleuch)
  4. 레녹스 공작 (Duke of Lennox, 1675년) (이자 잉글랜드의 리치먼드 공작 (1675년)Duke of richmond.svg
    • 제10대 레녹스 공작 찰스 고든레녹스 (Charles Gordon-Lennox, 10th Duke of Richmond)
  5. 아가일 공작 (Duke of Argyll, 1701년) Duke of Argyll arms.svg
    • 제13대 아가일 공작 토르킬 캠벨 (Torquhil Campbell, 13th Duke of Argyll)
  6. 애톨 공작 (Duke of Atholl, 1703년) Duke of Atholl arms.svg
    • 제12대 애톨 공작 브루스 머레이 (Bruce Murray, 12th Duke of Atholl)
  7. 몬트로즈 공작 (Duke of Montrose, 1707년) Graham-Montrose arms.svg
    • 제8대 몬트로즈 공작 제임스 그레이엄 (James Graham, 8th Duke of Montrose)
  8. 록스버그 공작 (Duke of Roxburghe, 1707년) Coat of arms of the Duke of Roxburghe.svg
    • 제10대 록스버그 공작 가이 이니스커 (Guy Innes-Ker, 10th Duke of Roxburghe)

그레이트브리튼의 공작[편집]

  1. 브랜던 공작 (Duke of Brandon, 1711년)이자 해밀턴 공작(Duke of Hamilton, 1643년, 스코틀랜드의 귀족) Douglas-Hamilton COA.svg
    • 제13대 브랜던 공작 알렉산더 더글러스해밀턴 (Alexander Douglas-Hamilton, 13th Duke of Brandon)
  2. 맨체스터 공작 (Duke of Manchester, 1719년) Coat of arms of the Duke of Manchester.svg
    • 제13대 맨체스터 공작 알렉산더 몬터규 (Alexander Montagu, 13th Duke of Manchester)
  3. 노섬벌랜드 공작 (Duke of Northumberland, 1766년) Coat of Arms of the Duke of Northumberland.svg
    • 제12대 노섬벌랜드 공작 랄프 퍼시 (Ralph Percy, 12th Duke of Northumberland)

아일랜드 왕국의 공작[편집]

  1. 레인스터 공작 (Duke of Leinster, 1766년) FitzGerald arms.svg
    • 제9대 레인스터 공작 모리스 피츠제럴드 (Maurice FitzGerald, 9th Duke of Leinster)
  2. 애버콘 공작 (Duke of Abercorn, 1868년) [Notes 2] Arms of Hamilton, Duke of Abercorn.svg
    • 제5대 애버콘 공작 제임스 해밀턴 (James Hamilton, 5th Duke of Abercorn)

연합왕국의 공작[편집]

  1. 웰링턴 공작 (Duke of Wellington, 1814년) Arms of the Duke of Wellington.svg
    • 제9대 웰링턴 공작 찰스 웰즐리 (Charles Wellesley, 9th Duke of Wellington)
  2. 서덜랜드 공작 (Duke of Sutherland, 1833년) Egerton family COA (Dukes of Bridgewater, Dukes of Sutherland).svg
    • 제7대 서덜랜드 공작 프랜시스 에거턴 (Francis Egerton, 7th Duke of Sutherland)
  3. 웨스트민스터 공작 (Duke of Westminster, 1874년) Grosvenor family COA (Dukes of Westminster).svg
    • 제7대 웨스트민스터 공작 휴 그로스베너 (Hugh Grosvenor, 7th Duke of Westminster)
  4. 고든 공작 (Duke of Gordon, 1876년)이자 리치먼드 공작 (Duke of Richmond, 잉글랜드의 귀족, 1675년)이자 레녹스 공작 (Duke of Lennox, 스코틀랜드의 귀족, 1675년) Duke of richmond.svg
    • 제5대 고든 공작 찰스 고든레녹스 (Charles Gordon-Lennox, 5th Duke of Gordon)
  5. 아가일 공작 (Duke of Argyll, 1892년)이자 아가일 공작 (Duke of Argyll, 스코틀랜드의 귀족, 1701년) Duke of Argyll arms.svg
    • 제6대 아가일 공작 토르킬 캠벨 (Torquhil Campbell, 13th Duke of Argyll)
  6. 파이프 공작 (Duke of Fife, 1900년) Duke of Fife COA.svg
    • 제4대 파이프 공작 데이비드 카네기 (David Carnegie, 4th Duke of Fife)
  7. 글로스터 공작 (Duke of Gloucester, 1928년) Arms of Richard, Duke of Gloucester.svg
  8. 켄트 공작 (Duke of Kent, 1934년) Arms of Edward, Duke of Kent.svg
  9. 에든버러 공작 (Duke of Edinburgh, 1947년) Arms of Philip, Duke of Edinburgh.svg
  10. 요크 공작 (Duke of York, 1986년) Arms of Andrew, Duke of York.svg
  11. 케임브리지 공작 (Duke of Cambridge, 2011년) Arms of William, Duke of Cambridge.svg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태종 1권, 1년{1401 신사 / 명 건문(建文) 3년} 1월 25일(을유) 4번째기사
  1. 영국 국왕의 후계자로서, 콘월 공작과 로스시 공작은 공작위의 설립년도에 관계없이 그 석차가 앞선다.
  2. 애버콘 공작위는 그레이트브리튼 아일랜드 연합왕국이 출범한 1800년 이후 창설되었다.
  3. 영국 왕실 구성원으로서, 이들 공작들은 공작위의 설립년도에 관계없이 그 석차가 앞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