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몽골 제국의 카안들.

카안(몽골어: ᠬᠠᠭᠠᠨ qaγan)은 카간(터키어: Kağan, 고대 튀르크어: 𐰴𐰍𐰣‬ Qaghan), (만주어: ᡥᠠᠨ Han), 대칸(大汗)이라고도 한다. 이는 투르크 계통 국가의 지도자를 의미했고, 몽골제국에서 '카안'은 여러 명의 ''들을 휘하에 거느리는 군주를 가리키는 칭호였다.

의미[편집]

위서》(魏書)에는, 구두벌가한(丘豆伐可汗)의 의미를 「'구두벌(丘豆伐)'은 위의 말로 '지휘하여 활짝 열어 젖힌다(駕馭開張)'는 것이며, 가한(可汗)은 위의 말로 '황제'라는 뜻이다.」라고[1] 설명되어 있다. 여기서 카간은 중국어로 황제로 번역되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북사》(北史)에는 「토문(土門)은 마침내 스스로 이리 카간(伊利可汗)을 칭했으니 옛 선우(單于)이다. 그 부인을 가하돈(可賀敦)이라 했으니, 또한 옛날의 알지(閼氏)이다.」라고 했고[2]구당서》(舊唐書)와 《신당서》(新唐書)에도 각각 「가한이란 옛날의 선우이며, 아내를 가하돈(可賀敦)이라고 하는 것은 옛날의 알지이다」[3], 「토문(吐門)에 이르러 마침내 강대해져서 또한 카간이라 부르니 이는 선우이며, 아내는 가돈(可敦)이라 했다」(至吐門,遂彊大,更號可汗,猶單于也,妻曰可敦)라고 하여[4] 카간을 흉노에서 말하던 선우로 지칭하고 있다.

칭기스 칸의 뒤를 이어 몽골 울루스의 군주가 된 사람은 셋째 아들 우구데이였다. 테무진이 즉위하면서 칭기스 칸이라는 칭호를 받았던 것처럼, 우구데이는 카안(qa'an)이라는 칭호를 받았다. '카안' 혹은 '카간(qaghan)'이라는 칭호는 과거에 초원 사회에서 최고의 군주를 가리키는 말로 사용되었던 것이지만, 칭기스 칸이 활동하던 당시나 그 직전의 몽골리아에서는 사용되지 않던 칭호였다. 12~13세기에는 유목 사회의 군주를 부르는 칭호에 두 가지 방식이 있었다. 하나는 본명 뒤에 '칸(qan, khan)'이라는 호칭을 붙여서 같이 부르는 방식이고, 또 하나는 본명과는 무관하게 새로운 칭호를 붙여서 '모모(某某) 칸'이라고 부르는 방식이었다. 예를 들어 칭기스 칸의 선조였던 카불, 쿠툴라 등이 '카불 칸', '쿠툴라 칸'이라 불렸던 것은 전자의 형식인 반면, '칭기스 칸' 혹은 '옹 칸(케레이트의 토그릴)' 등은 후자의 형식에 속하는 것이다. 이런 면에서 볼 때 우구데이가 '카안'의 칭호를 취한 것은 이 두 형식 가운데 어느 것에도 속하지 않는 새로운 방식이라고 할 수 있으며, 그것은 몽골제국의 최고 군주는 기존의 다른 유목국가의 군주와는 다르다, 즉 여타의 칸들과는 질적으로 다른 차원에 있는 군주라는 관념이 반영된 결과가 아닐까 추측된다.

흥미로운 사실은, 처음에 우구데이를 가리키는 고유명사로 채택된 '카안'이라는 칭호가 우구데이 사후에는 일반명사로 바뀌었다는 것이다. 아제르바이잔 지역의 트빌리시(Tbilisi)라는 곳에서 1247년에 주조된 은전 하나가 발견되었는데, 거기에는 Kūyuk Qā'ān이라는 구절이 새겨져 있었다. 이는 구육이 자신을 '구육 카안'이라 칭했음을 시사한다. 구육의 뒤를 이은 뭉케(Mongke) 역시 자신을 '뭉케 카안'이라고 칭하였다.  이처럼 몽골제국의 군주들은 제 3대 구육의 시대부터는 앞에서 말한 첫째 형식, 즉 '본명+칸'이라는 조합에서 '칸'을 '카안'으로 대체한 방식을 사용하였다. 이제 '카안'은 여러 명의 '칸'들을 휘하에 거느리는 군주를 가리키는 칭호가 되었다.   이처럼 칸과 카안 칭호의 변화는 몽골제국의 군주가 표방하는 정치적 이념의 변화와 맞물려 있었다. 즉 '카안'은 '황제'와 마찬가지로 지상에서 유일무이한 최고 군주이며, 그가 지배하고 통치하는 지역적 범위는 초원지대와 농경지대를 모두 포함하는 것으로 이해되었다. 그런 의미에서 12~14세기 몽골제국의 시대에 사용된 '카안'과 6~9세기 돌궐, 위구르 제국 시대에 사용되던 '카간'은 비록 동일한 어원을 갖고 의미상으로도 유사한 것이지만 중대한 차이가 있음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즉 과거에는 복수의 '카간'이 동시에 존재할 수 있었지만, 몽골의 시대에 복수의 '카안'이란 있을 수 없는 것이 되었다. 카안이 지상의 최고 군주라는 의미의 용례는 교황 이노켄티우스 4세가 파견한 사신 카르피니(Carpini)가 돌아갈 때 구육이 보낸 서한에 잘 드러나 있다. 그는 자신을 "모든 위대한 백성들을 지배하는 사해(四海)의 군주(Kūr ūlugh ūlūs-nung tālūī-nūng khān)"라고 부르면서, 칭기스 칸과 카안(우구데이)과 자신은 영원한 하늘의 신이 내린 명령을 집행하는 대리인이기 때문에 교황은 유럽의 여러 왕들을 데리고 직접 찾아와 머리를 조아리고 복속의 뜻을 표하라고 명령한 것이다.   이러한 변화는 칭기스 칸이 건국한 '몽골 울루스'가 초원지대를 통치하는 유목국가적인 성격을 벗어나 이제는 정주민들이 거주하는 농경지대까지 정복하고 지배하는 것을 지향하는 '세계제국'으로 변화되었음을 의미하였다. 그들의 눈에 이제 세계는 칭기스 일족의 지배를 받아들인 '속민(屬民, il)'과 '반민(叛民, bulgha)'으로 구분되었고, '반민'에 대한 정복전은 불가피한 것이 되었다. 칭기스 칸 사후 몽골인들이 수행한 전쟁은 단순히 응징이나 약탈이 아니라 정복을 통해 세계제국을 건설하려는 의지의 표현이었던 것이다.[5]

읽는 법[편집]

투르크어돌궐 문자로 새겨진 돌궐이나 위구르인들의 비문, 예니세이 비문 등에는 「Old Turkic letter N1.svgOld Turkic letter G1.svgOld Turkic letter Q.svg」(Q.G.N)으로 되어 있으며, 중국 문헌에는 한자로 「可汗」이라 쓰고 「카간」(qaġan/qaγan)으로 읽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7세기 비잔틴 제국의 기술에도 아바르 군주의 칭호를 「Gagan」 또는 「Khaghan」으로 기술하고 있다.

기원[편집]

중국의 《통전》(通典)의 변방전(邊防典) 권196 북적(北狄)3에는 「이로써 스스로를 구두벌가한(丘豆伐可汗)이라 칭하니, 카간의 칭호는 여기서 비롯되었다.」(於是自號丘豆伐可汗, 可汗之號始於此)고 적어서 카간의 칭호가 채용된 것은 유연의 구두벌가한 때의 일이라고 설명하고 있지만, 《자치통감》(資治通鑑) 권77에 「카간 모(毛)에 이르러서 처음 강대해져서 통솔하는 나라가 36개였고 대성(大姓)은 아흔아홉 개라, 5세를 지나 카간 추인(推寅)에 이르러 남쪽으로 대택(大澤)으로 옮겼으며, 또한 7세 카간 인(鄰)에 이르러 그 형제 7인과 족인(族人) 을전씨(乙旃氏)、차곤씨(車惃氏)를 시켜 부족의 무리를 10족으로 나누어 통솔했다.」(至可汗毛,始強大,統國三十六,大姓九十九. 後五世至可汗推寅,南遷大澤. 又七世至可汗鄰,使其兄弟七人及族人乙旃氏、車惃氏分統部眾為十族)고 했고, 《송서》(宋書) 열전제56 토욕혼(吐谷渾)조에는 「누(樓)는 기뻐서 절하고 처가한(處可寒)이라 불렀으니 오랑캐 말로 처가한(處可寒)은 송의 말로 '너의 관가(官家)'이다.」(樓喜拜曰處可寒, 虜言處可寒,宋言爾官家也)라 기술되어 있다.

또한 《진서》(晋書) 열전제67 사이전(四夷伝)에 「수락간(樹洛干)은 (중략) 무인 카간(戊寅可汗)이라 부르게 되었으며, 사강(沙漒)의 잡다한 족속으로 귀부하지 않는 자가 없었다.」(樹洛干(中略)號為戊寅可汗,沙漒雜種莫不歸附), 《북사》열전제84에는 「乃跪曰可汗,此非復人事」, 「伏連籌死,子夸呂立,始自號為可汗.」라고 하는 등 구두벌가한 이전에 가한이라는 칭호가 사용된 흔적이 기록에서 일부 확인된다. 이에 대해 일본 학자 시라토리 구라키치(白鳥庫吉)는 후세에 추증된 것으로 볼 수도 있다는 견해를 비치며 《통전》의 기술을 신뢰하였으나, 우치다 긴푸(内田吟風) 등 카간 칭호가 구두벌가한 이전부터 존재했다고 보는 연구자도 있다.

한편 태평진군(太平真君) 4년(443년)에 북위(北魏)의 태무제(太武帝)가 선비족 탁발부(拓跋部)의 옛 땅(오늘날의 중국 네이멍구 자치구 오로촌 자치기에 있는 다싱안링 산맥 산중의 숲지대)에 있던 알선동(嘎仙洞)에 선조를 제사하는 한문 축문을 새기게 한 것이 1980년에 발견되었는데, 여기에는 「황조(皇祖) 선가한(先可寒)을 모시고 황비(皇妣) 선가돈(先可敦)을 모신다」는 말미 부분의 기술이 확인됨에 따라 이를 북위에서 중국식의 황제라는 칭호를 채택하기 전에 가한(可寒), 가돈(可敦)이라는 군주호를 사용했다는 방증으로 제시되기도 한다.

각주[편집]

  1. 《위서》(魏書) 열전제91 연연(蠕蠕)조
  2. 《북사》(北史) 열전제87 돌궐(突厥)조, 「土門遂自號伊利可汗,猶古之單于也. 號其妻為可賀敦,亦猶古之閼氏也」
  3. 구당서》(舊唐書) 열전제144상(上) 돌궐조 「可汗者,猶古之單于,妻號可賀敦,猶古之閼氏也.」
  4. 《신당서》(新唐書) 열전제140 상 돌궐조 「至吐門,遂彊大,更號可汗,猶單于也,妻曰可敦」
  5. 김호동,《석학 인문강좌 12: 몽골제국세계사의 탄생》, 돌베개, 2010, 121~123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