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군왕(郡王)은 왕작(王爵)의 하나이다.

개요[편집]

중원 왕조가 책봉 체제 하에서 제후국의 통치자에게 하사하던 작위로 종종 동음이의어인 군왕(君王)과 혼동되는 경향을 보인다. 보편적으로 君王이 한 국가의 최고통수권자를 뜻하는 군주(君主)[1]로서의 의미가 강하다면, 郡王은 황제의 봉신인 제후왕을 일컫는 작위명으로서의 의미를 지닌다. 다만, 대한민국이나 일본 등지에서는 군주라는 용어자체가 'Lord'와 'Monarch'를 특별히 구분하지 않고 총괄하는 표준역어 역할을 하기 때문에 전자의 개념으로 본다면 제후역시 군주의 개념에 포함된다.

왕작(王爵)[편집]

역사적으로 중원의 왕조들은 자신들의 군주를 다른 지역의 군주나 지배자보다 우위에 있는 존재로 보았다. 본래 왕(王)이라는 용어 또한 천자(天子)의 개념으로 주나라 시대까지 중원왕조의 정통성을 갖지 않은 주변국의 군주는 사용할 수 없었으나 전국시대에 수많은 제후들이 왕을 참칭하면서 그 가치가 추락하게 되자, 진시황(秦始皇) 영정(嬴政)이 왕중왕의 의미를 갖는 황제(皇帝)의 개념을 새로이 정립[2]하였다. 그 이후 한(漢)대를 거치며 중국내에서 왕은 황제에 뒤잇는 아랫계급의 이미지로 굳어져 황제가 자신의 직계 또는 방계혈족이나 고위공신, 지방의 실력자, 제후, 주변국의 군주 등을 지칭하거나 봉작할 때 주로 내리는 칭호가 되었다. 이것을 가리켜 왕작(王爵)이라 하는데 과거 주나라시대부터 존재하던 오등작(五等爵)의 상위격 작위인 동시에 이를 대체하는 성격도 지닌다.[3]

본 작위를 가진 자에 대한 경칭으로는 '전하(殿下)', 호칭으로는 '왕야(王爺)' 등이 있다. 왕작은 다시 여러가지의 작위로 세분화되는데 상세한 내용은 후술하는 바와 같다.

평왕(平王)[편집]

중원왕조의 시각에서 그들의 군주인 황제가 세계의 중심(中心)에 해당하는 지배자라면 평왕은 사위(四圍)를 다스리는 지배자를 말한다. 왕작중에서도 상당한 권위를 지닌 작위에 해당한다. 내부적으로는 주로 황제의 형제나 아들 등에게 서작[4]되었고, 외부적으로는 중원황제의 세력으로도 함부로 대할 수 없는 주변의 적대국을 회유하거나 그들의 환심을 사기 위해 사용[5]하곤 했다.

친왕(親王)[편집]

제후왕을 뜻하는 가장 보편적인 작위. 황태자(皇太子)에 책봉되지 못한 황자(皇子)들이나 황제의 형제 등에게 서작되었다. 한(漢)대에는 세분화되지 않았던 왕작(王爵)이 위(魏)·진(晉)대를 거쳐 친왕(親王)은 군왕(郡王)보다 상위에 놓이는 작위로 정착되었다.

군왕(郡王)[편집]

친왕(親王)과 더불어 일반적으로 사용되던 왕작. 관행상 친왕(親王)보다 아래이며, 중원왕조주변의 제후국이 주로 서작되었다.

일자왕(一字王)[편집]

연왕(燕王)·촉왕(蜀王)·오왕(吳王)·초왕(楚王)처럼 중원왕조내에 존재했던 옛 왕조중 특정지역을 대변하는 나라들의 이름을 딴 경우 또는 '왕'앞의 글자가 한 자인 경우 등에 해당한다. 서열상 '왕' 앞의 글자가 두 자인 이자왕(二字王)보다 높으며, 주로 친왕(親王)의 봉작으로 사용되어 하위계급인 군왕(郡王)과 구분하였다.

이자왕(二字王)[편집]

'왕' 앞의 글자가 두 자인 경우. 주로 유력지방의 절도사나 비황족 문무관에게 하사하였다. 주로 군왕(郡王)의 봉작을 가리키는 경우가 많다.

국왕(國王)과의 구분[편집]

20세기 이후 동아시아의 한자문화권에서는 제후왕이 아닌 독립왕국의 군주나 동아시아 바깥 세계의 군주에 대한 번역어로 주로 '국왕(國王)'을 사용하였고 이러한 방향은 현재 거의 정착되었다. 또, 전통적으로 중원왕조에서도 국왕의 경우는 자국 황제의 세력이 미치지 못하거나 미치더라도 상대적으로 미약한 이방지역의 지배자를 지칭하는 용어로 통용하였기에 같은 왕이라도 친왕(親王)이나 군왕(郡王)에 비해 그 가치가 우위에 있었다. 때문에 현재 국왕(國王)은 대한민국, 일본 등지에서 역사속 왕국이나 제국의 전제군주를 가리키는 표준적 역어로 두루 통용되며 경칭도 황제와 동등한 '폐하(陛下)'로 통일하는 경향이 강하다. 아울러 국왕의 왕위를 이을 제1 왕위계승권자를 왕태자(王太子)로, 국왕의 모후를 왕태후(王太后)로, 왕자(王子)나 왕녀(王女)의 경칭은 전하(殿下)를 사용하여 군왕(郡王) 등의 제후왕과 구별짓는다.[6] 보통 친왕(親王)이나 군왕(郡王)의 경칭으로는 제국의 황제나 독립왕국의 국왕보다 한단계 격이 낮은 전하(殿下)가 사용되며 제1 왕위계승권자에게는 왕세자(王世子), 모후에게는 대비의 칭호를 사용한다. 한국사에서는 원간섭기의 고려시대에 제후체제가 관행화 되었고, 성리학 이념을 기반으로 건국된 조선왕조의 경우 폐하나, 태자, 태후 등의 경칭이 참람하다 하여 멀리하였으므로 현대의 대한민국에 들어서는 국왕에 대한 칭호(陛下와 殿下)나 격에 맞는 파생용어(太子와 世子)등을 크게 구분짓지 않고 두루 쓰는 경향을 보인다.

각주[편집]

  1. Monarch의 표준적 역어. '홀로 다스리는 자'로, 독립왕국이나 제국의 군주인 king·Emperor 등을 총체적으로 포괄하는 개념. 위로 더이상의 서열이 존재하지 않는 위치의 절대자를 지칭한다. Lord보다는 좁은 범위이고, Emperor, King, Grand duke보다 넓은 범위에 속한다고 할 수 있으며, 유사한 용어로 제왕(帝王)등이 있다.
  2. 이슬람 세계의 군주인 '술탄'을 높여 '술타네스 셀라틴'이라 칭하거나, 페르시아의 '샤'를 높여 '샤한샤'로 칭하는 경우 등이 유사한 사례에 해당한다.
  3. 중국에서는 한(漢)대 이후로 백(伯)-자(子)-남(男)의 작위가 소멸하고, 왕작(王爵)-공작(公爵)-후작(侯爵)의 삼등작으로 재편된다.
  4. 한명제가 아우를 동평왕에, 몽골제국 5대 칸이자 원세조인 쿠빌라이가 자신의 넷째 아들을 북평왕에 봉한 사례 등이 있다.
  5. 송(宋)대에 서하(西夏)의 지배자를 서평왕(西平王)에 봉한 사례 등이 있다.
  6. 이는 근대에 이르러 일본이 만든 번역기반에 근거하는 바가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