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천왕(天王)은 군주의 칭호 중 하나이다. 보통 황제와 동급의 칭호로 사용되었다. 불교에서는 욕계나 색계 따위의 온갖 하늘의 임금을 의미한다.

역사[편집]

중국 고대 주대(周代)의 지배자들이 천왕(天王)이라 불렸다. 곧, "天子인 周王"의 줄임말로서 순자, 춘추, 논어 등에 보인다. 이후 오호 십육국 시대 여러 군주들도 황제 대신 천왕의 칭호를 사용하였다. 천왕은 황제에 준하는 호칭으로 사용되었다. 황제와 같은 묘호와 시호를 받으며, 배우자를 황후, 아들을 황태자라 부르는 등, 거의 황제와 동일시되었다. 한국에서는 환웅이 천왕의 칭호를 사용하였다.

아래는 역사상의 천왕들이다.

  • 한(漢): 318년 외척인 근준(靳準)이 황제 유총(劉聪)을 죽이고 대한 천왕(大漢天王)을 자칭하였다.
  • 후조(後趙): 330년에 석륵(石勒)이 대조 천왕(大趙天王)을 자칭했다가 같은 해에 황제를 자칭하였다. 334년에 석호(石虎)가 거섭조천왕(居攝趙天王)을 자칭했다가 337년에 대조 천왕으로 고치고, 349년에 황제를 자칭하였다.
  • 전진(前秦): 357년 부견(苻堅)이 즉위하고 대진 천왕(大秦天王)을 자칭하였다. 385년 부견 사후에 아들 부비(苻丕)에 대에서는 황제를 자칭하였다.
  • 적위(翟魏): 388년, 적료(翟遼)가 대위 천왕(大魏天王)을 자칭하였고, 391년에 그 아들 적소(翟釗)가 이어서 대위 천왕을 자칭하였다.
  • 후량(後凉): 396년 여광(呂光)이 대량 천왕(大凉天王)을 자칭했다. 399년에 아들인 여소(呂紹)에게 천왕위를 물려 주고 스스로는 태상황제(太上皇帝)가 되었다. 여소 이후로 여찬(呂纂), 조카 여륭(呂隆)이 천왕을 자칭하였다.
  • 후진(後秦): 399년, 요흥(姚興)이 황제 칭호를 천왕으로 바꾸었다. 416년 요흥이 사망한 뒤 아들 요홍(姚泓)은 다시 황제를 자칭하였다.
  • 후연(後燕)과 북연(北燕): 400년, 모용성(慕容盛)이 황제 칭호 대신 서인 천왕(庶人天王)을 자칭하였다. 그 후 모용희와 북연의 고운(高雲), 풍발(馮跋), 풍홍(馮弘)의 존호도 모두 천왕이었고 사후에 시호를 황제라고 하였다.
  • 북주(北周): 557년 우문각(宇文覺)이 대주 천왕(大周天王)을 자칭했고, 559년에는 우문육(宇文毓)이 황제를 자칭했다.
  • 송(宋): 양료(楊麼)가 대성 천왕(大聖天王)을 자칭했다.
  • 금(金): 포선만노(蒲鮮萬奴)가 동진(東眞)이라는 나라를 세워 대진 천왕(大眞天王)을 자칭했다.
  • 원(元): 두가용(杜可用)이 천왕을 자칭했다.
  • 태평천국(太平天國): 홍수전(洪秀全)과 그 아들 홍천귀복(洪天貴福)이 천왕을 자칭했다.

참조 사항[편집]

주석[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