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유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임유무(林惟茂, 1248년 ~ 1270년)는 고려 후기의 무신, 권신 겸 정치가이며 무신정권의 마지막 집권자였다.[1] 그가 죽음으로써 무신정권은 몰락하였고, 이후 고려는 몽골에게 항복하면서 원나라에게 지배를 받게된다.

1270년부터 1270년까지 3개월 동안 고려 왕조의 실권을 맡았다.

몽골에 대한 항전을 결행함으로써 영웅으로 죽었으나, 조선 건국 후 고려사를 편찬할 때 반역자로 기록되었다.

생애[편집]

임연의 둘째 아들로 임유간의 동생으로 알려져 있으나 일설에는 임유무가 임연의 장남이며 임유간의 형이라고도 한다.

1270년 음력 2월 아버지 임연이 등창으로 죽자 그 지위를 승계하였다. 1231년 몽골의 침략이 가해지자 원종몽골에게 고려를 넘기는 길을 택하였다.

1270년 음력 5월 원나라에서 귀국한 원종은 그동안 최우 이후 천도한 강화도에서 개경으로의 환도를 명하였다.[1] 그러나 원종의 외교는 고려몽골 제국에 복속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었다.

임유무는 원종의 명령을 거부했고 그러자 원종에 의해 회유당한 근위대 삼별초[1]송송례, 홍규(洪奎) 등에게 사형당했다.[2]

임유무의 죽음으로 이고, 이의방 이후 100년간 왕권보다도 큰 권력을 행사하던 무신시대는 종말을 고하였다. 그러나 임유무를 살해한 삼별초도 나중에는 몽골에 항거하는 쪽으로 입장을 선회한다.[1]

가족[편집]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전 임
임연
제11대 고려 무신정권의 집권자
1270년
후 임
(무신정권 종결)
(고려 24대 원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