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경태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정순왕후
지위
태자비, 왕후, 태후
재위 (추존)
전임자 안혜태후
후임자 경창궁주
이름
별호 경목현비(敬穆賢妃)
경순왕후(敬順王后)
시호 순경태후(順敬太后)
정순왕후(靜順王后)
신상정보
출생일 1222년[출처 필요]
출생지 고려
사망일 1237년 음력 7월 29일
사망지 고려 사당리 사제
능묘 가릉
(인천광역시 강화군 양도면 능내리)
왕조 고려 왕조
부친 김약선
모친 우봉 최씨
배우자 원종
자녀 충렬왕

정순왕후 김씨(靜順王后 金氏, 1222년[출처 필요] ~ 1237년 음력 7월 29일), 또는 순경태후(順敬太后)는 고려 원종의 왕비이다. 경순왕후(敬順王后)라고도 한다[1].

생애[편집]

본관은 경주로, 장익공(莊翼公)에 추봉된 김약선의 딸이자 무신 정권 시기 집권자였던 최우(최충헌의 아들)의 외손녀이다. 원종이 태자이던 시절에 입궐하여 그 호를 경목현비(敬穆賢妃)라 하였고, 이후 1235년(고종 22년)에 정식으로 원종과 혼례를 올려 태자비에 책봉되었다. 1236년에 아들(충렬왕)을 낳았으며, 이듬해인 1237년 음력 7월 29일 사당리 사제에서 죽었다[2].

남편 원종이 왕위에 오른 후 1262년(원종 3년)에 왕후에 추존되어 그 시호를 정순왕후(靜順王后)라 하였으며, 훗날 아들 충렬왕이 왕위에 오르자 태후에 추존되어 그 시호를 순경태후(順敬太后)라 하였다.

그녀의 능은 가릉(嘉陵)[3]으로, 인천광역시 강화군 양도면 능내리에 자리하고 있다. 1992년 사적 제370호로 지정되었으며, 인천광역시 측에서 현재 세계문화유산의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4].

가족 관계[편집]

정순왕후가 등장하는 작품[편집]

참고 자료[편집]

각주[편집]

  1. 《고려사》열전 - 김혼
  2. 《동문선》 제28권 〈동궁비주 애책문〉
  3. 대한민국 문화재청에서 지정한 공식 명칭은 '강화 가릉'이다. (고시 2011,07.28, 문화재청 홈페이지 참고)
  4. 인천시, ‘강화ㆍ개성 고려왕릉’ 세계문화유산 지정 추진《헤럴드경제》, 2012년 3월 23일 작성, 2012년 5월 25일 읽음.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