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비 노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순비 노씨(順妃盧氏, ? ~ 1394년)는 고려 공양왕의 왕비이다.

생애[편집]

창성군 노진의 딸로, 본관은 교하(交河)이고, 경산 출신이다.[1] 1389년 남편 정창부원군이 이성계 일파에 의해 왕(공양왕)으로 추대되자 그녀 역시 왕비가 되었다. 공양왕은 노씨를 위해 의덕부를 설치하고 관속을 두었다.[2] 소생으로는 세자 왕석과 숙녕, 정신, 경화궁주가 있다. 그녀는 이성계 일파에 의해 폐위된 뒤 공양왕과 함께 원주로 유배되었고, 남편을 따라 고성, 삼척 등지로 유배를 다녔다.[2] 1394년 공양왕이 사약을 받을 때 함께 사사되었다.[2]. 남편과 함께 물에 투신자살 했다는 이야기도 있다.[3] 순비 노씨의 능은 공양왕릉과 함께 경기도 원당과 강원도 삼척에 있다.[2]

가계[편집]

순비 노씨가 등장한 작품[편집]

각주[편집]

  1. "경산에 '고려 왕비족' 유적지 있다". 2007년 10월 1일. 2012년 6월 3일에 확인함. 
  2. 박영규, 《한권으로 읽는 고려왕조실록(개정증보판)》 웅진닷컴, 2004, p.527, ISBN 8901047535
  3. 이규원 (2007년 8월 30일). “공양왕릉과 광중 혈토”. 세계일보. 2012년 6월 2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