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부원부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천안부원부인
부인
전임자 숙목부인
후임자 흥복원부인
신상정보
출생일 미상
사망일 미상
능묘 미상
왕조 고려
부친 임언
모친 미상
배우자 고려 태조
자녀 효성태자, 효지태자

천안부원부인 임씨(天安府院夫人 林氏, 생몰년 미상)는 고려의 초대 왕인 태조 왕건의 제11비이다.

생애[편집]

경상도 경주 출신이며, 경주 임씨 임언의 딸이다. 임언은 강주(康州, 지금의 경상남도 진주시) 출신으로, 태수를 지냈으며 927년(태조 10년) 2번에 걸쳐 후당에 사신으로 다녀온 적이 있는 인물이다[1]. 《고려사》〈열전〉에는 이러한 그녀의 출신과, 효성태자효지태자를 낳았다는 내용만을 기록하고 있다[2].

한편 그녀가 경주 출신임에도 천안부원부인(天安府院夫人)이라는 를 가지게 된 것에 대해, 고려대학교의 이정란은 논문 《태조비 천안부원부인과 천안부》을 통해 “태조 왕건이 당시 지역 토착 세력이 없던 천안 지역을 왕실의 주요 지역 기반으로 삼고자 하는 의도에서, 천안부원부인 소생의 자녀들에게 천안을 본거지로 삼게 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3]. 실제로 그녀의 아들들은 “천안낭군”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하였다[1]. 한편 또다른 일부 학자들은 천안부원부인의 아버지인 임언이 천안 지역의 태수를 지냈을 것으로 추측하기도 한다[1].

남편 태조와의 사이에서 아들 둘(효성태자, 효지태자)를 낳았다. 장남 효성태자는 정종의 딸과 결혼[4]하였으나 후사가 없었고[5], 경종 때 실시된 복수법의 여파로 살해당했다[6]. 차남 효지태자는 사서에 이름이 기록되지 않았으며, 역시 후사가 없었다[7].

호는 천안부원부인(天安府院夫人)이며, 생몰년이나 능에 대한 기록은 남아있는 것이 없어 자세히 알 수 없다.

가족 관계[편집]

출처 및 각주[편집]

  1. 한국학중앙연구원 -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 시스템 - 〈천안부원부인〉항목
  2. 《고려사》〈열전〉- 천안부원부인 임씨
  3. 정태진 (2011년 6월 23일). "천안은 8개지역 총괄하던 지방행정 중심지". 연합뉴스. 2012년 6월 4일에 확인함. 
  4. 《고려사》〈열전〉- 공주 (정종의 딸)
  5. 《고려사》〈열전〉- 효성태자
  6. 이덕일 (2008년 1월 17일). “《한겨레 21》 칼럼 - 황제국가 고려를 위하여”. 한겨레. 2012년 6월 4일에 확인함. 
  7. 《고려사》〈열전〉- 효지태자
  8. 정종의 딸은 효성태자의 부인 1명뿐이나, 그 이름이 기록되지 않았다. "《고려사》〈열전〉- 공주 (정종의 딸)" 참고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