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의왕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용의왕후
지위
비, 궁주, 왕후
이름
별호 여비 (麗妃)
창성궁주 (昌盛宮主)
현덕궁주 (玄德宮主)
시호 용의왕후 (容懿王后)
신상정보
출생일 미상
사망일 미상
능묘 미상
왕조 고려 왕조
부친 한조
배우자 고려 정종
자녀 애상군, 낙랑후, 개성후

용의왕후 한씨(容懿王后 韓氏, 생몰년 미상)는 고려의 제10대 정종(靖宗)의 제2비이다.

생애[편집]

본관은 단주(湍州)이다. 훗날 문하시중에 추증된 한조(韓祚)의 딸로, 정종의 정비였던 용신왕후(容信王后)의 친동생이다. 원래는 궁인(宮人)이었으며, 정식으로 왕비에 책봉되기 전에 현덕궁주(玄德宮主)에 봉해져 정종으로부터 만령궁(萬齡宮)을 하사받았다[1]. 용신왕후가 사망하고 2년이 지난 1038년(정종 4년) 음력 4월 1일 정종의 비로 책봉되어 여비(麗妃)가 되고[2] 창성궁주(昌盛宮主)라는 호를 받았다. 1040년(정종 6년) 2월에 왕후에 책봉되었다. 그녀의 생몰년과 능에 대한 기록은 남아있지 않다.

남편 정종과의 사이에서 3남을 낳았다.

가족관계[편집]

참고 자료[편집]

출처[편집]

  1. 《고려사》권6 - 정종 3년 12월 - 현덕궁주에게 궁전을 하사하다
  2. 《고려사》권6〈세가〉권6 - 정종 4년 4월 - 궁인 한씨를 여비로 책봉하다
  3. 한국학중앙연구원 -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 시스템 〈한언공〉항목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