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혜왕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원혜왕후
元惠王后
지위
고려국 4대 왕비
재위 1011년~1022년 음력 6월 30일
대관식 원혜왕후(元惠王后)
전임 원성왕후(元成王后)
후임 원용왕후(元容王后)
이름
?
이칭 없음
별호 안복궁주(安福宮主)
연덕궁주(延德宮主)
연호 없음
묘호 원혜왕후(元惠王后)
시호 평경왕후(平敬王后) 원혜태후(元惠太后)
신상정보
출생일 생년 미상(生年 未詳)
출생지 ?
사망일 1022년 음력 6월 30일
사망지 ?
매장지 회릉(懷陵)
왕조 고려(高麗)
가문 안산(安山)
부친 김은부(金殷傅)
모친 안산군대부인(安山郡大夫人)
배우자 현종(顯宗)
자녀 문종(文宗) 정간왕(靖簡王)
효사왕후(孝思王后)
종교 불교(佛敎)

원혜태후 김씨(元惠太后 金氏, ? ~ 1022년 음력 6월 30일)는 고려 현종제4비이다.

생애[편집]

본관은 안산(현재의 안산시, 시흥시 일원)이다. 아버지는 김은부이고, 어머니는 경원 이씨 이허겸의 딸이다. 훗날 주요 외척으로서 큰 권력을 누리는 이자연은 그녀의 외사촌이 된다. 친언니인 원성왕후와 함께 현종의 왕비로 간택되어 입궁하였으며, 처음에 안복궁주(安福宮主)에 책봉되었다가 후에 연덕궁주(延德宮主)로 고쳤다.

1022년(현종 13년) 음력 6월 30일에 사망하였고,[1] 3년 뒤인 1025년(현종 16년) 왕비에 추증되었으며, 1027년(현종 18년)에 평경왕후(平敬王后)의 시호를 받았다. 이후 아들 휘(문종)가 왕위에 올라 태후를 추증하였다. 한편 그녀가 죽은 후 그녀의 여동생이 현종에게 시집 가 원평왕후가 되었다. 능은 회릉(懷陵)이다.[2]

가족 관계[편집]

  • 아버지 : 김은부(金殷傅, ?~1017)
  • 어머니 : 안산군대부인 이씨(安山郡大夫人 李氏, 생몰년 미상)
  • 시아버지 : 안종(安宗, ?~996)
  • 시어머니 : 헌정왕후(獻貞王后, ?~992)
    • 남편 : 제8대 현종(顯宗, 992~1031, 재위: 1009~1031)
      • 장남 : 제11대 문종(文宗, 1019~1083, 재위:1046~1083)
      • 차남 : 평양공 기(平壤公 基, 1021~1069)
      • 장녀 : 덕종 제3비 효사왕후(孝思王后, 생몰년 미상)

출처[편집]

  1. 《고려사》〈세가〉현종 13년 6월
  2. 고려사》〈열전〉현종 후비 원혜태후 김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