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비 윤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희비 윤씨
지위
이름
시호 희비 (禧妃)
신상정보
출생일 미상
출생지 고려
사망일 1380년
사망지 고려
능묘 미상
왕조 고려 왕조
부친 윤계종
모친 여흥 민씨 (민적의 딸)
배우자 충혜왕
자녀 충정왕

희비 윤씨(禧妃 尹氏, ? ~ 1380년)는 고려의 제28대 충혜왕의 제2비이자 충정왕의 생모이다.

생애[편집]

가계[편집]

본관파평으로, 아버지는 찬성사를 지낸 윤계종(尹繼宗)이며 어머니는 밀직사를 지낸 민적(閔頔)의 딸 민씨(閔氏)이다[1]. 1348년(충목왕 4년) 음력 12월 충목왕(忠穆王)이 후사 없이 사망하면서 그녀의 아들 충정왕(忠定王)이 즉위하였는데, 이때 그녀의 일족이 정권을 장악하게 되었다[2]. 또 그녀의 외숙부인 민환(閔渙)도 권세를 믿고 그 횡포가 매우 심했다고 한다[1][3].

왕비 시절[편집]

1349년(충정왕 원년) 음력 9월 그녀를 위한 부를 세우고 그 이름을 경순부(慶順府)라고 하였다. 1352년(공민왕 원년)에 충정왕공민왕에게 선위하고 강화도로 물러나자 희비는 근심 걱정으로 며칠을 울부짖으며 지냈고, 결국 공민왕에게 허락을 받아 강화도로 가 며칠동안 머무르며 충정왕을 직접 만나고 돌아왔다[4]. 충정왕은 1352년(공민왕 원년) 음력 3월에 강화도에서 독살당했다[5].

사망과 후손[편집]

1380년(우왕 6년)에 사망하였고[4], 희비(禧妃)이다. 능에 대한 기록은 남아있는 것이 없어 알 수 없다. 남편 충혜왕과의 사이에서 아들 1명(충정왕)만을 낳았다. 그녀의 사후 왕실에서는 그녀에 대한 제사를 지내지 않았으나, 1391년(공양왕 3년) 음력 1월 공양왕예조(禮曹)의 건의를 받아들여 선대 왕후의 예에 맞춰 제사를 지내게 하였다[6].

한편 그녀의 외숙부가 되는 민변(閔抃)은 아들 민제(閔霽)를 낳았다. 민제는 희비의 외사촌이 되는데, 민제는 바로 조선 태종(太宗)의 정비인 원경왕후 민씨(元敬王后 閔氏)의 아버지이다[7].

가족 관계[편집]

희비 윤씨가 등장하는 작품[편집]

출처[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