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광주원부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소광주원부인
지위
부인
전임자 광주원부인
후임자 동산원부인
신상정보
부친 왕규
배우자 태조
자녀 광주원군

소광주원부인 왕씨(小廣州院夫人 王氏, 생몰년 미상)는 고려의 초대 태조 왕건의 제16비이다.

생애[편집]

경기도 광주 출신으로, 대광 왕규의 딸이다. 태조의 제15비 광주원부인혜종의 제2비 후광주원부인은 그녀와 자매간이다. 왕규는 후진에 사신으로 다녀왔으며[1], 태조가 사망할 때 그의 유명을 받들고 내외에 선포하는 중요한 일을 맡기도 한 인물이었다[2].

소광주원부인은 남편 태조와의 사이에서 아들 광주원군을 낳았는데, 왕규는 외손자 광주원군을 보위에 앉히기 위해 혜종을 암살하려 하다가 실패하여[3] 945년(정종 즉위년) 음력 9월 처형당하였다(왕규의 난)[4]. 단, 왕규의 역모에 대해서는 일부 학자들 사이에서 그 해석이 엇갈리기도 한다[2].

그녀와 그녀의 아들 광주원군의 생애는 《고려사》에 자세히 전하는 내용이 없다. 현대 학자들 중 일부는 광주원군이 왕규의 역모 사건 때 살해되었을 것으로 추측하기도 한다[5]. 또 반역자의 딸들도 폐출되거나 함께 살해되는 경우가 대부분으로, 소광주원부인과 그 자매들 역시 이와 같은 운명을 맞이했을 것으로 추측하기도 한다[1].

생몰년과 능지에 대한 기록 역시 남아있는 것이 없어 알 수 없으며, 소생은 아들 광주원군뿐이다. 소광주원부인(小廣州院夫人)이다.

가족 관계[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