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화원부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월화원부인
月華院夫人
지위
고려국 24대 후궁
재위 ?
대관식 없음
전임자 신주원부인(信州院夫人)
후임자 소황주원부인(小黃州院夫人)
이름
양월화(梁月華)
이칭 없음
별호 ?
연호 없음
묘호 없음
시호 없음
신상정보
출생일 생년 미상(生年 未詳)
출생지 ?
사망일 몰년 미상(沒年 未詳)
사망지 ?
매장지 없음
왕조 고려(高麗)
가문 ?
부친 영장(英章)
모친 ?
배우자 태조(太祖)
자녀 없음
종교 불교(佛敎)

월화원부인 양씨(月華院夫人 梁氏)은 고려의 초대 태조 왕건의 제23비이다.

생애[편집]

고려사》〈열전〉의 월화원부인 항목에는, 대광(大匡) 영장(英章)의 딸이며 기록에 그 성씨를 잃었다고만 적고 있다[1]. 또 영장이라는 인물에 대한 기록 역시 찾아볼 수가 없다.

현대의 일부 학자들은 월화원부인의 출신이 제대로 기록되지 않은 점, 또 월화원부인이 제23비에 머물러 있는 점 등을 두고 그녀와 그녀의 집안이 신라 출신이 아니며, 또 그 지위가 그다지 높지 않았을 것으로 추측하기도 한다[2].

앞서 언급한대로 월화원부인에 대한 기록이 거의 없어 그녀의 자세한 생애는 물론, 생몰년이나 능지 조차 알 수 없다. 월화원부인(月華院夫人)이다. 남편 태조와의 사이에서 자녀는 없었다.

기타[편집]

  • 1981년 동아일보에 연재된 김성한의 대하소설 《왕건》 제168회에서는, 월화원부인을 후백제 지역의 군관 영장의 딸로 묘사하고 있다. 또 왕건이 견훤의 아버지인 아자개의 집에서 하룻밤을 보낼 때 월화원부인이 바쳐진 것으로 나오며, 성을 양씨(梁氏)로, 이름을 월화로 나타내고 있다[3].

가계[편집]

  • 아버지 : 영장(英章)
  • 어머니 :
    • 남편 : 제1대 태조 신성대왕(太祖 神聖大王, 877~943 재위: 918~943)
    • 후비 : 월화원부인

출처[편집]

  1. 《고려사》권88〈열전〉권1 - 월화원부인
  2. “한국학중앙연구원 -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 시스템 〈월화원부인〉항목”. 2016년 3월 31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2년 6월 30일에 확인함. 
  3. 김성한 (1981년 7월 28일). “왕건 (168)”. 동아일보. 2012년 6월 30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