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화원부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월화원부인
지위
부인
전임자 신주원부인
후임자 소황주원부인
이름
양월화
시호 월화원부인
신상정보
사망일 고려
왕조 고려
부친 영장
배우자 태조
종교 불교

월화원부인 양씨(月華院夫人 梁氏)은 고려의 초대 태조 왕건의 제23비이다.

생애[편집]

고려사》〈열전〉의 월화원부인 항목에는, 대광(大匡) 영장(英章)의 딸이며 기록에 그 성씨를 잃었다고만 적고 있다[1]. 또 영장이라는 인물에 대한 기록 역시 찾아볼 수가 없다.

현대의 일부 학자들은 월화원부인의 출신이 제대로 기록되지 않은 점, 또 월화원부인이 제23비에 머물러 있는 점 등을 두고 그녀와 그녀의 집안이 신라 출신이 아니며, 또 그 지위가 그다지 높지 않았을 것으로 추측하기도 한다[2].

앞서 언급한대로 월화원부인에 대한 기록이 거의 없어 그녀의 자세한 생애는 물론, 생몰년이나 능지 조차 알 수 없다. 월화원부인(月華院夫人)이다. 남편 태조와의 사이에서 자녀는 없었다.

기타[편집]

  • 1981년 동아일보에 연재된 김성한의 대하소설 《왕건》 제168회에서는, 월화원부인을 후백제 지역의 군관 영장의 딸로 묘사하고 있다. 또 왕건이 견훤의 아버지인 아자개의 집에서 하룻밤을 보낼 때 월화원부인이 바쳐진 것으로 나오며, 성을 양씨(梁氏)로, 이름을 월화로 나타내고 있다[3].

가계[편집]

  • 아버지 : 영장(英章)
  • 어머니 :
    • 남편 : 제1대 태조 신성대왕(太祖 神聖大王, 877~943 재위: 918~943)
    • 후비 : 월화원부인

출처[편집]

  1. 《고려사》권88〈열전〉권1 - 월화원부인
  2. 한국학중앙연구원 -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 시스템 〈월화원부인〉항목
  3. 김성한 (1981년 7월 28일). “왕건 (168)”. 동아일보. 2012년 6월 30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