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화궁부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경화궁부인
(慶和宮夫人)
공주(公主)/부인(夫人)
전임자 대목왕후(大穆王后)
후임자 헌숙왕후(獻肅王后)
부왕 혜종(惠宗)
별칭
시호 경화궁부인(慶和宮夫人)
신상정보
출생지 황해북도 개성(黃海北道 開城)
사망지 황해북도 개성(黃海北道 開城)
왕조 고려(高麗)
가문 개성(開城)
배우자 광종(光宗)
종교 불교(佛敎)

경화궁부인 임씨(慶和宮夫人 林氏, 생몰년 미상)는 고려 혜종의 딸이자 광종의 제2비이다.

생애[편집]

고려의 제2대 인 혜종과 의화왕후의 딸이다. 원래 성은 왕씨이고 본관개성이나, 어머니의 성씨를 따라 임씨로 바꾸었다. 본관은 진천이다[1][2]. 이복 숙부인 광종과 혼인하여 경화궁부인의 를 받았다.

945년(혜종 2년) 외척 왕규가 왕요(훗날의 정종)와 왕소(훗날의 광종) 형제가 반역을 도모하고 있다고 혜종에게 참소하였다. 그러자 혜종은 이 참소를 왕규가 왕요, 왕소 형제를 해치기 위해 무고하는 것으로 생각하고[3], 자신의 딸을 왕소와 결혼시켜 왕요, 왕소 형제의 세력을 강하게 해 주었다[4]. 그러나 현대의 일부 학자들은 이를 반대로 해석하기도 하는데, 이미 여러 호족, 왕족들과 혼인 관계를 맺으면서 세력이 강해진 왕소에게 자신의 딸을 시집보내어, 혜종이 자신의 신변 안전과 정치적 생명의 연장 등을 도모한 것으로 추측하기도 한다[1].

한편 경화궁부인은 왕의 적녀로 왕비가 되었음에도 왕후가 아닌 부인의 위치에 머물렀는데, 이것 역시 혜종의 왕권이 그다지 강하지 못했음을 증명하는 것으로 보기도 한다[1]. 호는 경화궁부인(慶和宮夫人)이며, 소생은 없었다. 생몰년과 능에 대한 기록 역시 남아있는 것이 없어 자세히 알 수 없다.

가계[편집]

  • 조부 : 태조(太祖, 877~943 재위:918~943)
  • 조모 : 장화왕후(莊和王后)
    • 아버지 : 제2대 혜종(惠宗, 912~945 재위: 943~945)
  • 외조부 : 임희(林曦)
  • 외조모 : ?
    • 어머니 : 의화왕후(義和王后)
      • 남매 : 흥화궁군(興化宮君, ?~951)
      • 동생 : 정헌공주(貞憲公主)
    • 시어머니(서조모) : 신명순성왕후(神明順成王后)
      • 남편(숙부) : 제4대 광종(光宗, 925~975 재위:949~975)

경화궁부인이 등장한 작품[편집]

출처[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