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 왕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개성 왕씨 (開城 王氏)
관향개성시
시조왕국조(王國祖)
중시조왕건(王建)
주요 인물고려의 왕, 왕평달, 선비 왕씨, 왕식렴, 왕함윤, 경원공, 왕방연, 왕희걸, 왕상은, 왕종근, 왕종명, 왕재민, 왕용범
인구(2015년)22,452명
비고고려의 왕족성씨

개성 왕씨(開城 王氏)는 개성시를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시조는 고려를 세운 왕건의 증조부인 왕국조(王國祖)이다.[1]

개성 왕씨(開城王氏)는 고려(高麗)의 왕족으로 시조는 고려 태조 왕건(王建)의 증조부인 왕국조(王國祖)이다. 후에 그는 원덕대왕(元德大王)에 추존되었다.

기원[편집]

  • 왕건의 집안은 송악(松岳)의 호족이었다.

고구려[편집]

고려 의종 때 김관의가 왕건의 족보를 채집해 기록한 고려편년통록(高麗編年通載)에 의하면 고려를 세운 왕건의 증조모 정화왕후 강씨(貞和王后 康氏)는 고구려계 신라 사람인 강충(康忠)의 증손녀이자 고구려 출신의 신라 장군 강호경(康虎景)이 그녀의 증조부이다. 왕건은 집안 가계상 고구려의 먼 후손에 해당한다.[2][3]

당 황실 후예설[편집]

고려 때 관찬된 정사인 편년통록(編年通錄)에 의하면 왕건의 조부 작제건(作帝建)은 당 숙종의 아들로 서술하고 있다. 충선왕원나라에 있을 때 한림학사(翰林學士)가 "왕의 선조께서 당 숙종에게서 나왔다고 하던데 어디에 근거한 바입니까? 숙종은 어려서부터 대궐 문을 나오지 않았고 안록산의 난 때 영무(靈武)에서 즉위하였으니 어느 때에 동쪽으로 와서 아들을 두기에 이르렀겠습니까?’라고 하니 왕이 크게 부끄러워하며 답하지 못하였는데 민지가 곁에 있으면서 대답하여 말하기를, "그것은 우리나라 역사에 잘못 쓰였을 뿐입니다. 숙종이 아니고 선종입니다."라고 항변했다.

단, 당 선종 역시 생전에 장안 일대를 벗어난 적이 없다는 점에서 당황실 후예설은 신빙성이 낮다. 고려 말의 학자 이제현 역시 《왕대종족기》를 저술하면서 당황실 후예설을 부정하였다. 조선 세종 때 정인지 등이 고쳐 쓴 고려사에는 작제건이 선종의 아들로 나온다.

분파[편집]

고려 개국공신 삼중대광(三重大匡) 유검필(庾黔弼)의 딸로 고려 태조의 제9비인 동양원부인(東陽院夫人)의 아들 효은태자(孝隱太子)의 후손이 현존하는 개성 왕씨(開城 王氏)의 90% 이상을 차지한다.

항렬자[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