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창궁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연창궁주
지위
궁주
이름
시호 연창궁주 (延昌宮主)
신상정보
출생일 미상
출생지 고려
사망일 1048년 음력 3월 16일
사망지 고려
능묘 미상
왕조 고려
부친 미상
모친 미상
배우자 고려 정종
자녀 없음

연창궁주 노씨(延昌宮主 盧氏, ? ~ 1048년 음력 3월 16일)는 고려의 제10대 정종의 제5비이다.

생애[편집]

고려사》〈열전〉의 연창궁주 편에는 그녀의 가계에 대해 "미상(未詳)" 이라고만 기록하고 있다. 따라서 아버지가 누구인지, 출신지나 본관이 어디인지 전혀 알 수 없다[1].

언제 입궁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처음에 정종이 그녀의 아름다움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입궁시켰으며, 이후 정종의 총애를 받게 되었다. 문종은 즉위한 후 선왕 정종의 유교를 지키기 위해, 노씨에게 연창궁을 하사하였다. 당시 문하성어사대에서는 이에 대해 "노씨는 예(禮)로써 맞이하지 않았으며, 또 선왕의 난명[2]을 따르는 것은 불가합니다."라며 반대하였다. 하지만 문종은 끝내 대신들의 반대를 들어주지 않았다[1].

1048년(문종 2년) 음력 3월 16일에 사망하였다[3]. 연창궁주(延昌宮主)이다. 올려진 시호 등은 없으며, 능은 어디인지 기록되어 있지 않아 알 수 없다. 소생은 없었다.

가족 관계[편집]

  • 남편 : 제10대 정종(靖宗, 1018~1046 재위: 1034~1046)

출처 및 각주[편집]

  1. 《고려사》권88〈열전〉권1 - 연창궁주 노씨
  2. 죽어가면서 정신이 흐린 상태에서 남긴 유언을 말한다. 네이버 국어사전 〈난명〉항목 참고
  3. 《고려사》권7〈세가〉권7 - 문종 2년 3월 - 연창궁주 노씨가 죽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