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훈 (후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장훈(張勳, ? ~ ?)은 중국 후한 말의 무장이다.

생애[편집]

이름 장훈(張勳)
시대 후한
생몰  ? ~ ?
본관 · 출신
관직 대장군(大將軍)〔원술〕
작위
소속 원술

원술(袁術)을 섬겼다.

초평(初平) 4년(193년), 원술은 양주자사(揚州刺史) 진온(陳溫)을 죽이고 진우(陳瑀)를 쫓아내어 양주로 거점을 옮기기 시작하였다. 장훈은 이때 교유(橋蕤)와 함께 대장군에 임명된 것으로 보이며, 건안(建安) 2년(197년)에 원술은 황제를 참칭하였다.

황제를 참칭한 원술은 곧 장훈과 교유를 보내 서주(徐州)의 여포(呂布)를 공격하였으나, 진규(陳珪)의 이간책으로 우군인 한섬(韓暹)과 양봉(楊奉)의 배신으로 퇴각하였다. 이때 교유는 여포에게 사로잡혔으나, 곧 풀려나 원술에게 돌아갔다.

같은 해 9월, 장훈은 진국(陳國) 정벌에 참여하여 진왕(陳王) 유총(劉寵)을 토벌하였다. 그러나 조조(曹操)가 몸소 침공에 나섰고, 원술은 교유와 이풍(李豊) · 양강(梁綱) · 악취(樂就)를 남겨두고[1] 자신은 회남(淮南)으로 달아났다. 교유 등은 조조의 군세와 맞서 싸웠으나 패하여 죽었고, 장훈만 살아남아 원술에게 돌아갔다.

건안 4년(199년) 6월, 원술이 죽었다. 장훈은 손책(孫策)에게 의탁하기 위해 장사(長史) 양홍(楊弘)과 함께 무리를 이끌었으나, 원술의 옛 부하인 여강태수(廬江太守) 유훈(劉勳)의 공격을 받아 생포당하였다.

《삼국지연의》 속 장훈[편집]

지위는 도독(都督)이다. 여포와의 싸움에서 제1군단장으로 20만 명의 대군을 이끌었으나, 여포군의 맹공을 받아 퇴각하였다.

주석[편집]

  1. 《후한서(後漢書)》 원술전에서는 장훈도 함께 진국에 남았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