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기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수리논리학에서, 새 기초(영어: New Foundations, 약자 NF)는 공리적 집합론의 일종이다.[1] 윌러드 반 오먼 콰인(Quine)이 《수학 원리》(Principia Mathematica)의 유형론을 단순화시킨 것에서 유래한다. 콰인은 1937년 "New Foundations for Mathematical Logic"에서 처음 NF를 선보였다. 1940년에, 그리고 1951년의 수정판에서, 콰인은 NF의 확장을 소개했고, 이는 집합은 물론 고유 모임도 포함한다.

NF의 중요 변형인 NFU로널드 젠슨(Ronald Jensen)이 1969년 도입한 것으로, 이는 원소는 될 수 있으나 집합은 아닌 대상, 즉 원초(urelement)의 존재를 허용한다.[2] 이에 따라 NFU는 전체 집합을 포함하며, … xn ∈ xn-1 ∈ …x3 ∈ x2 ∈ x1 과 같은 원소관계의 무한 강하 사슬을 허용하는 비정초적 집합론(non-well-founded set theory)이다. NFU를 받아들일 시 페아노 산술과의 상대적 무모순성이 증명된다.

NF에서는 러셀의 유형론적 집합론(TST)과 같이 식들을 계층화(stratify)하여 x ∈ x와 같은 식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하게 되므로 러셀의 역설에 걸리지 않는다. 다만 기존 러셀 유형론과의 중대한 차이는 분류 공리꼴을 이용하여 유형을 간접적으로 나타냄으로써 유형의 개념을 별도로 도입하지 않도록 수정되었다는 점이다.

정의[편집]

단순 유형 집합론[편집]

(단순) 유형 집합론(영어: (simply) typed set theory, 약자 TST)은 다종류(영어: many-sorted) 1차 이론이다. 종류의 집합은 자연수 집합 이며, 이항 관계 를 갖는다. 가 논리식이려면 의 유형이 의 유형보다 1 커야 한다. 단순 유형 집합론의 공리계는 다음 두 공리 또는 공리 기본꼴로 구성된다.

  • (확장 공리)
  • (분류 공리 기본꼴) 를 자유 변수로 갖는 논리식 에 대하여,

새 기초[편집]

새 기초는 무종류(영어: unsorted) 1차 이론이며, 이항 관계 를 갖는다.

새 기초의 논리식 에 대하여, 만약 다음 조건을 만족시키는 함수 이 존재한다면 (에 등장하는 변수의 집합), 층화 논리식(영어: stratified formula)이라고 한다.

  • 에 등장하는 각 변수 를 유형이 인 변수로 여기면 단순 유형 집합론의 논리식을 얻는다. 즉, 만약 의 부분 논리식이라면 이며, 만약 의 부분 논리식이라면 이다.

새 기초의 공리계는 다음과 같다.

  • (확장 공리)
  • (층화 분류 공리 기본꼴, 영어: axiom schema of stratified comprehension) 를 자유 변수로 갖는 층화 논리식 에 대하여,

근원소를 갖는 새 기초(영어: New Foundations with urelements, 약자 NFU)는 새 기초의 공리계에서 확장 공리를 공집합이 아닌 집합에만 적용시켜 얻는 집합론이다. 즉, 새 기초에서 근원소(영어: urelement)를 허용하여 얻는다.

참고 문헌[편집]

  1. Forster, Thomas Edward (1995). 《Set theory with a universal set. Exploring an untyped universe》. Oxford Logic Guides (영어) 31 2판. Oxford: Clarendon Press. ISBN 0-19-851477-8. MR 1366833. Zbl 0831.03027. 
  2. Forster, Thomas. “Quine's New Foundations”. 《Stanford Encyclopedia of Philosophy》 (영어).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