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방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불교 용어

apramāda

한국어: 불방일
중국어: 不放逸(T) / 不放逸(S)
팔리어: appamada
산스크리트어: apramada, apramāda
영어: carefulness,

concern,
conscientiousness,
conscious awareness

티베트어: བག་ཡོད་པ།
(Wylie: bag yod pa;
THL: bakyö pa
)
v  d  e  h

불방일(不放逸, 산스크리트어: apramāda, 팔리어: appamada, 영어: carefulness, concern, conscientiousness, conscious awareness)은 설일체유부5위 75법에서 심소법(心所法: 46가지) 중 대선지법(大善地法: 10가지) 가운데 하나이며, 유식유가행파법상종5위 100법에서 심소법(心所法: 51가지) 중 선심소(善心所: 11가지) 가운데 하나이다.

설일체유부에 따르면, 불방일은 온갖 선법(善法)을 닦는 것이다. 불방일은 (善)에 대해 전념[專注]하는 것을 본질로 한다. 설일체유부의 이러한 정의와는 달리 "능히 마음을 수호하는 것"을 불방일이라 정의하는 부파도 있다.[1][2][3]

아비달마집이문족론(阿毘達磨集異門足論)》에서는 "온갖 선법(善法)에 있어서 방일(放逸)하지 않음, 즉 불방일을 으뜸으로 한다(於一切善法 不放逸為尊)"[4][5]고 말하면서, 불방일을 다음과 같이 정의하고 있다.

為斷不善法。為圓滿善法。常習常修堅作恒作。數修不止名不放逸。
불선법(不善法)을 끊고 선법(善法)을 원만하게 성취하기 위하여, 항상 익히고 항상 수행하며 견고하게 짓고 한결같이 지으며 자주자주 수행하면서 그만두지 않는 것을 불방일(不放逸)이라 한다. — 《아비달마집이문족론(阿毘達磨集異門足論)》 제1권. 한역본 (369쪽)한글역본 (15쪽)

함께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각주[편집]

  1.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165 / 1397쪽.
  2. 운허, "不放逸(불방일)". 2012년 9월 3일에 확인.
  3. 星雲, "不放逸". 2012년 9월 3일에 확인.
  4. 사리자 설,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 4 / 463쪽.
  5. 舍利子說, 玄奘譯, T26n1536_p0367c05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