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 (불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 산스크리트어: mada, 팔리어: mada, 영어: self-satisfaction, self-infatuation, mental inflation, smugness, conceit)는 설일체유부5위 75법에서 심소법(心所法: 46가지) 중 소번뇌지법(小煩惱地法: 10가지) 가운데 하나이며, 유식유가행파법상종5위 100법에서 심소법(心所法: 51가지)의 수번뇌심소(隨煩惱心所: 20가지) 중 소수번뇌심소(小隨煩惱心所: 10가지) 가운데 하나이다.[[#cite_note-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20549&DTITLE=%E5%A9_憍]"._2012년_10월_10일에_확인-1|[1]]][2]

(憍)는 마음(6식 또는 8식, 즉 심왕, 즉 심법)으로 하여금 자신의 소유물[法]에 집착하여 오만 방자해지게 함으로써 자신을 되돌아보지 않게 하는 마음작용이다.[3][2]

부파불교설일체유부의 논서 《아비달마품류족론》 제3권에 따르면, (憍)는 심오탄성(心傲誕性) 즉 마음의 오만과 방종의 성질을 말한다. 교취(憍醉) · 극교취(極憍醉) · 미민(迷悶) · 극미민(極迷悶) · 만완(慢緩) · 극만완(極慢緩)을 말한다. 즉, 교만에 취한 마음[憍醉] · 지극히 교만에 취한 마음[極憍醉] · 미혹하여 깨닫지 못하는 마음[迷悶] · 지극히 미혹하여 깨닫지 못하는 마음[極迷悶] · 거만하여 느슨한 마음[慢緩] · 지극히 거만하여 느슨한 마음[極慢緩]을 말한다.[4][5][6]

부파불교설일체유부의 논서 《아비달마구사론》 제4권에 따르면, (憍)는 무소고성(無所顧性) 즉 되돌아보지 않는 성질을 말한다. 자신이 가진 에 대한 염착발동근거 또는 전제로 하여 일어나는 마음작용으로, 마음으로 하여금 거만[傲]하게 하고 방일[逸]하게 하여 되돌아보는 것[顧]을 하지 않게 하는 마음작용이다.[7][8][9][10]

부파불교설일체유부의 논서 《아비달마장현종론》 제6권에 따르면, (憍)는 무소고성(無所顧性) 즉 되돌아보지 않는 성질을 말한다. 마음으로 하여금 자신의 용감함이나 건강, 재산, 지위, 도덕규범[戒], 지혜, 친족 등의 존재[法]에 대해 먼저 오염된 집착을 일으키게 하고 그런 후 마음오만방일이 생기게 함으로써 온갖 선본(善本: 선의 원인, 선의 근본)을 되돌아보는 일이 없게 하는 마음작용이다. 그리고 그 결과 온갖 선업(善業)을 닦는 것을 더 이상 즐겨하지 않게 된 마음작용이다.[11][12]

같이 보기[편집]

  • 만 (마음작용)


참고 문헌[편집]

  • 곽철환 (2003). 《시공 불교사전》. 시공사 / 네이버 지식백과.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미륵 지음, 현장 한역, 강명희 번역 (K.614, T.1579). 《유가사지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570(15-465), T.1579(30-279).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5, T.1558). 《아비달마구사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955(27-453), T.1558(29-1).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성유식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614(17-510), T.1585(31-1).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세친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 (K.618, T.1612). 《대승오온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618(17-637), T.1612(31-848).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운허. 동국역경원 편집, 편집. 《불교 사전》.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영어) DDB. 《Digital Dictionary of Buddhism (電子佛教辭典)》. Edited by A. Charles Muller.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미륵 조, 현장 한역 (T.1579). 《유가사지론(瑜伽師地論)》. 대정신수대장경. T30, No. 1579.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佛門網. 《佛學辭典(불학사전)》.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星雲. 《佛光大辭典(불광대사전)》 3판.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세친 조, 현장 한역 (T.1612). 《대승오온론(大乘五蘊論)》. 대정신수대장경. T31, No. 1612,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세친 조, 현장 한역 (T.1558). 《아비달마구사론(阿毘達磨俱舍論)》. 대정신수대장경. T29, No. 1558,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성유식론(成唯識論)》. 대정신수대장경. T31, No. 1585,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각주[편집]

  1. [[#cite_ref-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20549&DTITLE=%E5%A9_憍]"._2012년_10월_10일에_확인_1-0|↑]] 星雲, "". 2012년 10월 10일에 확인.
  2. 운허, "憍(교)". 2012년 10월 10일에 확인.
  3. 권오민 2003, 69-81쪽.
  4. 세우 조, 현장 한역 T.1542, 제3권. p. T26n1542_p0700b16 - T26n1542_p0700b17. 교(憍)
    "憍云何。謂憍醉極憍醉。迷悶極迷悶。慢緩極慢緩。心傲誕性。是名為憍。"
  5. 세우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 K.949, T.1542, 제3권. p. 47 / 448. 교(憍)
    "교(憍)는 무엇인가? 교만에 취하고[憍醉] 지극히 교만에 취하며[極憍醉], 헷갈려 어둡고[迷悶] 지극히 헷갈려 어두우며, 느릿느릿하고[慢緩] 지극히 느릿느릿하며 마음이 오만하고 허풍치는 성품[傲誕性]이니, 이것을 이름하여 ‘교’라 한다."
  6. "憍醉迷悶慢緩", 《네이버 한자사전》. 2013년 5월 17일에 확인.
    "憍醉迷悶慢緩:
    憍 교만할 교
    1. 교만하다(驕慢--) 2. 거만하다(倨慢--) 3. 방자하다(放恣--) 4. 까불다 5. 뽐내다 6. 자랑하다
    醉 취할 취
    1. 취하다(醉--) 2. 취(醉)하게 하다 3. 술에 담그다 4. 빠지다 5. 지나치게 좋아하다 6. 탐닉하다(耽溺--)
    迷 미혹할 미
    1. 미혹하다(迷惑--), 헷갈리다 2. 헤매다, 길을 잃다 3. 유혹하다(誘惑--), 어지럽게 하다 4. 흐릿하다 5. 빠지다, 심취하다(心醉--) 6. 혼미하다(昏迷--) 7. 잃다
    悶 답답할 민
    1. 답답하다 2. 깨닫지 못하다 3. (사리에)어둡다 4. 번민하다(煩悶--) 5. 혼미하다(昏迷--) 6. 민망하다(憫惘--) 7. 뒤섞이다 8. 번민(煩悶) 9. 혼미(昏迷)한 모양
    慢 거만할 만
    1. 거만하다(倨慢--), 오만하다(傲慢--) 2. 게으르다, 게으름을 피우다 3. 거칠다, 간략하다(簡略--) 4. 방종하다(放縱--) 5. 업신여기다, 모멸하다(侮蔑--) 6. 느슨하다 7. 방자하다(放恣--) 8. 느리다,...
    緩 느릴 완
    1. 느리다 2. 느슨하다 3. 늦추다 4. 부드럽다 5. 너그럽다"
  7. 세친 조, 현장 한역 T.1558, 제4권. p. T29n1558_p0021b14 - T29n1558_p0021b17. 심(尋)과 사(伺), 만(慢)과 교(憍)의 차별
    "尋伺慢憍差別云何。頌曰。
      尋伺心麤細  慢對他心舉
      憍由染自法  心高無所顧"
  8.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5, T.1558, 제4권. p. 185 / 1397. 심(尋)과 사(伺), 만(慢)과 교(憍)의 차별
    "그렇다면 심(尋)과 사(伺), 만(慢)과 교(憍)의 차별은 어떠한가?
    게송으로 말하겠다.
      심(尋)과 사(伺)는 마음의 거칠고 세밀함이며
      만(慢)은 타인에 대한 마음의 오만함[擧]이며
      교(憍)는 자신의 법에 염착함으로써
      마음이 고양되어 돌아봄이 없는 것이다.
      尋伺心細麤 慢對他心擧
      憍由染自法 心高無所顧"
  9. 세친 조, 현장 한역 T.1558, 제4권. p. T29n1558_p0021c12 - T29n1558_p0021c14. 교(憍)
    "憍謂染著自法為先令心傲逸無所顧性。有餘師說。如因酒生欣舉差別說名為醉。如是貪生欣舉差別說名為憍。"
  10.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5, T.1558, 제4권. p. 188 / 1397. 교(憍)
    "'교'는 이를테면 먼저 자신의 법에 대해 염착하여 마음으로 하여금 오만 방일[傲逸]하게 하여 다른 것을 돌아보는 일이 없는 성질을 말한다.87)
    그런데 유여사는 설하기를, "술에 의해 생겨난 흔거(欣擧, 들떠 거들먹거리는 것)의 차별을 설하여 취한 것이라고 하듯이, 이와 마찬가지로 탐으로부터 생겨난 흔거의 차별을 설하여 '교'라고 이름한다"고 하였다.88)
    87) 즉 자신의 용감함이나 건강, 재산, 지위, 도덕규범[戒], 지혜, 친족 등의 존재[法]에 대해 먼저 염착을 일으킴으로써 마음에 오만 방일함이 생겨 온갖 선본(善本)을 되돌아보는 바가 없기 때문에, '교'라고 일컬은 것이다. 온갖 선본에 대해 되돌아보는 바가 없다고 함은, 마음이 오만해짐에 따라 온갖 선업을 즐거이 수습하지 않는 것을 말한다.(『현종론』 권제6, 한글대장경200, p. 152)
    88) 이는 곧 염오의 희(喜)가 '교'라는 뜻으로, 유부 비바사사는 이를 인정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희는 제2선 이상에는 존재하지 않지만, 교는 3계에 통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11. 중현 조, 현장 한역 T.1563, 제6권. p. T29n1563_p0802c26 - T29n1563_p0803a01. 교(憍)
    "憍謂染著。自法為先。令心傲逸無所顧性。於自勇健財位戒慧族等法中先起染著。心生傲逸於諸善本無所顧眄。故名為憍。於諸善本無所顧者。謂由心傲。於諸善業不樂修習。"
  12. 중현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7, T.1563, 제6권. p. 228 / 1762. 교(憍)
    "‘교’란 이를테면 먼저 자신의 법에 대해 염착(染著)하여 마음으로 하여금 오만 방일[傲逸]하게 하여 되돌아보는 일이 없는 성질[無所顧性]을 말한다. 즉 자신의 용감함이나 건강, 재산, 지위, 도덕규범[戒], 지혜, 친족 등의 존재에 대해 먼저 염착을 일으켜 마음에 오만 방일함이 생겨남으로써 온갖 선본(善本)을 되돌아보는 일이 없기 때문에 ‘교’라고 일컬은 것이다. 그리고 여기서 ‘온갖 선본에 대해 되돌아보는 일이 없다’고 함은, 마음이 오만해짐에 따라 온갖 선업을 즐거이 수습(修習)하지 않음을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