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도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상트페테르부르크 지하철 2호선 모스코브스카야 역. 출입문을 제외한 부분이 벽으로 되어 있다.

스크린도어(영어: Platform Screen Doors; PSD, 승강장 안전문)는 철도역전철역승강장에 설치되는 안전 시설의 일종이다. 열차의 도착에 맞추어 자동 혹은 수동으로 출입문을 개폐한다. 홍콩, 싱가포르, 대한민국덴마크 등 일부 아시아유럽 국가의 도시 철도 노선에서 주로 사용되어 왔으며, 2010년부터 신설되는 철도 노선에서는 안전 및 공기질을 위하여 건설과 함께 설치하는 추세이다.

종류[편집]

스크린도어는 형태에 따라 다음과 같이 분류할 수 있다.[1][2]

  • 밀폐형(PSD) PLATFORM SCREEN DOOR : 승강장에서 천장까지를 완전히 막는 형태이다. 선로 공간과 승강장이 완전히 분리되기 때문에, 열차가 진입할 때 발생하는 소음, 바람(열차풍)이나 먼지 등이 승강장에 미치는 영향을 크게 줄일 수 있고, 역사의 공조에도 도움을 준다. 대부분의 지하철역 스크린도어가 이런 형태이다.
  • 반밀폐형(PSD) PLATFORM SCREEN DOOR : 밀폐형과 똑같이 약 2m 이상의 높이로 설치되지만, 선로와 승강장이 완전히 분리되어 있지 않고 위가 뚫려 있는 형태이다. 이 때문에 소음, 바람 등의 차단 효과는 밀폐형에 비해 적지만[3], 선로에 떨어질 확률이 전혀 없다. 그리고 공사비도 밀폐형보다 적게 든다. 지상역과 고가역에 주로 설치되나, 일부 지하역에도 조금씩 설치된다. 대부분 부산 도시철도 1 · 2호선에 많이 설치되고 있다. 지붕이 없이 노상에 있는 역은 아무리 높게 설치해도 반밀폐형이 된다.
  • 로프형(RSD) ROPE SCREEN DOOR : 위아래로 줄이 움직이면서 승강장과 열차 사이를 막는 형태이다. 다른 스크린도어에 비해 설치 및 유지에 드는 비용이 적게들 수 있으나, 열차풍 차단 등의 효과는 없다. 반면, 출입문의 위치나 열차의 길이가 다른 열차가 승강장을 공유하는 경우에도 약간의 계산만으로 운용이 가능하고, 일반 기차와 수도권 전철은 열차 길이와 출입문의 위치가 모두 달라서 기존 좌우개폐식 스크린도어가 설치된 역에서는 운용이 불가능 하지만, 로프형 스크린 도어는 대응가능하다. 현재 대한민국에는 광주 도시철도 1호선녹동역대구 도시철도 2호선문양역에 로프형 스크린 도어가 설치되어 있으나, 이들 역사에 서로 규격이 다른 열차가 운영되지는 않는다. 반면, 일본에 수출하여 시범적으로 운영중인 로프형 스크린 도어는 다양한 유형의 열차를 대응하고 있다.

효과 및 문제점[편집]

열차가 도착하지 않았을 때 승객이 선로에 들어가는 것을 막아, 사고의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다. 무인 운전이 가능하게 하며, 승강장의 쾌적성을 유지할 수 있게 한다. [4]

반면 설치 및 가동에 많은 비용이 들고, 열차가 정위치에 서지 못하는 경우 승하차 시간이 지연될 수 있다. [4] 또한 구조 상의 문제로 화재발생시 대처가 매우 어려워지기도 한다. [5]

사진[편집]

주석[편집]

  1. 이재열, 신광복, 류봉조, 김동현, 이은규 (2006년10월월). 열차 진입 시 풍압에 의한 완전 밀폐형 승강장 스크린 도어(PSD)시스템의 구조 안정성 평가 (PDF). 《한국철도학회논문집》 제9권 (제5호): 594-600쪽. ISSN 1738-6225. 2012년 2월 11일에 확인.
  2. 김인원, 김조천, 김서진 (2010년6월월). 지하역사 내 스크린도어 설치에 따른 미세먼지 농도 저감 효과 (PDF). 《空氣淸淨技術》 제23권 (제2호): 8-18쪽. ISSN 1598-3994. 2012년 2월 11일에 확인.
  3. 대신에 자연 환기는 가능하다.
  4. 네이버 백과사전 "스크린도어". 2012년 2월 6일에 확인.
  5. 지하철 스크린도어 광고판 전락...승객안전은 뒷전 - 2010년 8월 3일 판 이투데이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