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도시철도 2호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구 도시철도 2호선
정보
종류 도시 철도
운행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체계 대구 도시철도
상태 영업 중
기점 문양역
(대구광역시 달성군 다사읍 문양리)
종점 영남대역
(경상북도 경산시 대동)
역 수 29
운영
개통일 2005년 10월 18일
소유자 대구광역시
운영자 대구도시철도공사
시설
영업 거리 31.4 km
궤간 1,435 mm(표준궤)
선로 수 2
전철화 가공전차선, 가공강체가선
직류 1,500 V
신호 방식 ATC/ATO

대구 도시철도 2호선(大邱 都市鐵道 二號線)은 대한민국 대구광역시 달성군 다사읍 문양리의 문양역경상북도 경산시 대동영남대역을 잇는 대구도시철도공사도시 철도 노선이다. 노선 안내에 사용되는 색상은 밝은 초록이다.

특징[편집]

모든 역이 매표무인화 운영을 하고 있으며 12개 역은 민간에 위탁하여 운영한다. 차량기지는 문양차량기지 1곳만 운영하고 경검수만 담당하며, 중검수는 2호선 반월당역 진입 직전에 설치되어 있는 연결 선로를 이용하여 1호선의 월배차량기지에서 검수를 받는다. 그리고 다사역 방면 터널 입구에 차량기지 분기 선로가 설치되어 있으나, 현재는 사용하지 않는다.

다사역 이후부터 사월역까지의 구간이 달구벌대로 아래를 관통한다는 특징이 있다. 달구벌대로에 고가도로(현재는 계획이 백지화되었으나, 대구 도시철도 3호선과 환승될 예정인 서문시장역은 3호선 측에 모노레일용 고가가 설치될 예정이다)가 설치될 것을 대비하여 단선 병렬 터널 방식으로 건설되었으며, 승강장 가운데에 있는 기둥도 고가도로의 하중을 버티기에 충분하도록 건설되었다. 문양역·사월역·성서산업단지 ~ 연호 구간 등 26개 역들 중 19개 역들이 섬식 승강장이다. 대부분의 구간이 강창교(강창역 ~ 대실역)와 수성교(경대병원역 ~ 대구은행역), 신매교(신매역 ~ 사월역) 하저터널 깊이에 맞추어 설계되어서 문양역다사역을 제외한 모든 역들이 지상에서 20m 이상의 깊이에 위치하여 깊은 편이며, 경산 연장 구간도 영대교(정평동 ~ 임당네거리) 하저터널로 연결되기 때문에 하저터널이 많은 노선이기도 하다. 이곡역·수성구청역·대공원역은 깊이가 30m 이상이다.(이곡역과 대공원역 일대는 주변이 높은 편이다) 만촌동 소재의 2개 역(만촌역, 담티역)들과 시지 구간의 역들은 연호역사월역을 제외하고 모두 곡선형 승강장이어서 열차와 플랫폼 사이의 단차가 있기 때문에 주의한다. 1호선보다 승차량이 조금 적었으나, 꾸준히 승차량이 증가하고 있으며 대실역은 영업 이후에 개발된 죽곡지구 신도시의 건설로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였고 사월역경산시 면허의 시내버스들과 통합 환승이 가능해지면서 이용률이 증가했다. 영남대역 개업 이후에는 1호선의 승객 수를 추월했다.[1]

역사[편집]

역 목록[편집]

역 번호 역명 접속 노선 역간
거리
영업
거리
소재지
216 문양 - 0.0 대구광역시 달성군
217 다사 2.9 2.9
218 대실 1.0 3.9
219 강창 1.4 5.3 달서구
220 계명대 1.3 6.6
221 성서산업단지 1.2 7.8
222 이곡 0.8 8.6
223 용산(서부법원·검찰청입구) 1.3 9.9
224 죽전(구병원) 0.9 10.8
225 감삼 0.9 11.7
226 두류 0.8 12.5
227 내당 0.9 13.4 서구
228 반고개 0.8 14.2 달서구
229 신남(계명대동산병원) 대구 도시철도 3호선환승(예정) 0.9 15.1 중구
230 반월당(현대백화점) 대구 도시철도 1호선 1.0 16.1
231 경대병원 0.9 17.0
232 대구은행 1.1 18.1 수성구
233 범어(누네안과병원) 1.0 19.1
234 수성구청(KBS) 0.9 20.0
235 만촌 0.9 20.9
236 담티(수성대·대륜) 0.9 21.8
237 연호 1.8 23.6
238 대공원 1.0 24.6
239 고산 1.2 25.8
240 신매 1.1 26.9
241 사월 1.1 28.0
242 정평 1.1 29.1 경상북도 경산시
243 임당 1.2 30.3
244 영남대 1.1 31.4

주석[편집]

  1. 대구 도시철도 2호선 연장…승객수 처음으로 1호선 추월 - 영남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