빔비사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빔비사라의 감옥, 라즈기르

빔비사라( बिम्भिसार, 頻婆娑羅 기원전 558기원전 491)는 마가다 제국하리얀카 왕조의 왕(기원전 543년 즉위)이었다.


그는 고타마 싯다르타와 동시대인었다. 앙가를 병합하여, 그 수도였던 참파에 태자인 아자타샤트루(阿闍世王)를 보내 다스리게 하였다.

빔비사라는 불교자이나교의 문헌에 모두 등장한다. 불교 문헌에 의하면 빔비사라 왕은 붓다가 깨달음을 얻기 전에 그와 만난 적이 있었고 후에 붓다의 제자가 되었다. 그는 불교 사문사과(沙門四果)의 첫 번째 단계인 수다원 須陀洹 (팔리어; Sotāpanna, 산스크리트; Srotāpanna, 중국어: rùliú 入流, 티벳어; རྒྱན་ཞུགས rgyun zhugs)에 도달하였다고 한다.

자이나교 문헌에 따르면 그는 라지그리하(Rajgriha, 王舍城)의 슈레니카 왕으로 언급되며, 자이나교 신자로서 마하비라의 제자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빔비사라는 결혼동맹을 통해서 그의 지위를 강화하였다. 그의 첫 아내인 코살라 데비는 코살라의 왕인 마하코살라의 딸이자 파세나디왕(波斯匿王)의 자매였다. 이 혼인을 통해 그 당시에는 작은 마을이었던 바라나시(카시)를 지참금 명목으로 확보하게 되었으며, 마가다와 코살라의 적대관계를 끝내고 다른 나라들을 다룰 수 있는 여유를 가져다 주었다. 빔비사라의 두 번째 아내인 첼라나는 리치치하비국의 공주였으며 그의 세 번째 아내는 펀잡의 마드라 씨족의 추장의 딸이었다.


전승에 의하면 빔비사라는 기원전 491년 경에 그의 아들인 아자타샤트루에 의해 감금되었다가 사망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