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마야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힌두교

옴(AUM): 힌두교에서 부르는 깨닫는 소리
관련 항목

힌두교 만(卍)

라마야나(산스크리트어: रामायण)는 고대 인도산스크리트의 대서사시이다. 7편 2만 4천의 시구로 되어 있다. 발미키의 작품이라 하는데 아마도 그는 편자인 것 같다.

코살라국의 왕자 라마(Rama)의 무용담에다 왕비 시타(Sita)의 정절과 원숭이족의 왕인 하누마트(Hanumat)의 충성, 마왕 라바나의 포악 무도함을 서술한 웅대한 작품으로, 먼 옛날부터 구전되어 오던 이 사화가 하나의 형태를 갖추게 된 것은 기원전 수세기경으로, 현존하는 7편 중에 제1편과 제7편은 2세기경에 추가, 보충된 것으로 해석된다. 이 증보된 두 편에서 역사적 인물인 라마비시누 신의 화신으로 표현하고 있는 것은, 이 역사시에 종교적 의의를 부여하여 라마 숭배를 북돋움으로써 후세의 문학 · 종교 · 사상에 많은 영향을 주었다.

이 책은 "최초의 카비야"라 불리며 고전 산스크리트 문학에 있어서 미문체 작품의 기원이라 평가되어, 후세의 인도 문학은 물론이고 나아가서는 자바 · 말레이시아 · 타이 · 티베트 · 코탄 등에 전파되어 커다란 영향을 주었고, 한역 불전을 통해 한국에도 전래되었다.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