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댓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순댓국.

순댓국순대와 돼지 부산물 등을 넣고 끓인 의 한 종류이다.

역사[편집]

1924년의 《조선무쌍신식요리제법》에는 순댓국이 돼지 삶은 물에 내장을 넣고 기호에 따라 우거지와 함께 끓인 국으로 되어 있다.[1][2] 1931년 《동아일보》 기사에도 순댓국은 돼지 삶은 물에 , 우거지, 콩나물, 소고기 등을 넣은 음식으로 나와 있다.[3] 이들 순댓국에는 이름과 달리 순대가 들어가지 않았다.

1946년 손정규의 《우리음식》에는 돈장탕(豚腸湯)이라 하여 돼지고기, 선지, 찹쌀이나 녹말가루, 숙주나물, 배추김치 등을 잘 섞어 양념한 뒤 돼지 창자에 넣고 끝을 묶어 삶아서 그 삶은 물에 잘라 넣어 먹는 음식이 기록되어 있다.[1] 이는 오늘날의 순댓국과 거의 같다.

순댓국밥[편집]

순댓국밥.

순댓국밥은 순댓국으로 끓인 국밥이다.

각주[편집]

  1. 육경희 2017, 32쪽.
  2. 한국전통지식포탈 - 순대국
  3. “료리 (30) 탕”. 동아일보. 1931년 10월 3일. 2017년 8월 13일에 확인함.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