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추김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배추김치
배추김치의 재료 : 배추, , , 당근, 마늘, 소금, 젓갈, 고춧가루

배추김치배추로 담근 김치다.[1] 한국의 대표적인 반찬이다. 소금에 절인 배추에 무채, 고춧가루, 다진 마늘, 파, 젓갈 등을 넣고 버무린 속을 넣어 담근다. 배추김치가 맛있게 익으려면 젖산균이 시큼한 젖산을 만들어 배추를 서서히 익게 만들어야 한다. 젖산균 등의 세균효모균에서 생기는 젖산·알코올·에스터 등이 맛을 돋워 주는 것이다.

오늘날 배추김치의 형태는 1600년대에 고추가 상용화되면서 나타났다. 그러나 김치의 기원은 삼국시대의 편린에 기대 김치 역사 3000년을 말하는 사람도 있을 만큼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다. 고려 시대에 중국으로부터 전해진 배추는 속이 차지 않고 상추처럼 퍼지는 비결구 배추였다.[2]

한국에서는 초겨울 즈음 김치를 담가왔다. 입동 전후에 담근 김치가 가장 맛이 좋다는 게 정설이기 때문이다. 실제 4℃보다 조금 낮은 기온에서 배추 맛이 좋은 것으로 나타난다. 이보다 기온이 낮으면 배추가 얼어 맛을 잃는다. 한편으로는 계절적 수요 때문이기도 하다. 입동이 지나면 땅이 얼어 채소를 구하기 어려워진다. 겨울이 오기 전 한꺼번에 채소를 절여 오래 보관하고자 한 게 초겨울 김장의 이유이다.[3]

각주[편집]

  1. “배추김치”. 《표준국어대사전》. 국립국어원. 2017년 7월 25일에 확인함. 
  2. 고영 (2017년 12월 15일). “물같이 연하고 고기보다 맛있는 김치”. 《시사인》. 
  3. 송준영 (2017년 11월 11일). “과학 핫이슈. 김치, 왜 맛있나”. 《전자신문》.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