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좌표: 북위 37° 35′ 21.1″ 동경 127° 1′ 57.7″ / 북위 37.589194° 동경 127.032694° / 37.589194; 127.032694

고려대학교
Korea University
Korea University logotype.svg
Korea University Main Hall.jpg
표어 자유·정의·진리
라틴어: Libertas, Justitia, Veritas[1]
설립 1905년
개교 1946년
종류 사립[2]
총장 김병철
부총장 강선보(교무), 염재호(행정대외)[3],
최승일(세종)[4], 김린(의무)[5]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위치 안암캠퍼스
서울특별시 성북구 안암로 145
세종캠퍼스
세종특별자치시 세종로 2511
규모 2캠퍼스, 23대학, 20대학원
학생 수 학부: 27,272명 (2013)[2]
대학원: 10,345명 (2013)[6]
교직원 수 교수: 4,765명 (2013)[7]
직원: 881명 (2013)[8]
상징 상징동물: 호랑이[9]
교목: 잣나무[9]
교화: 철쭉
교색 크림슨(Crimson)      [10]
학교법인 고려중앙학원
웹 사이트 고려대학교 홈페이지

고려대학교(高麗大學校, Korea University)는 대한민국사립 종합대학이다.[2] 대한제국 광무 9년인 1905년이용익 등에 의해 한국 최초의 근대적 고등 교육 기관인 보성전문학교(普成專門學校)로 개교[11]한 이후 1946년 4년제 대학으로 승격되어 고려대학교로 개칭, 종합대학교로 재출범하였다.[12] 1952년 12월에는 문과대학을 문리과대학으로 개편[13]하고 1971년에는 우석대학교 의과대학을 흡수 합병해 이공·인문·의예·예체능 관련 학과를 고루 갖추게 되었다.[11][14] 고려대학교는 독재 정권에 항거하여 1960년 4·19 혁명의 촉매제가 된 4·18 의거[15][16]를 비롯한 각종 시위의 중심에 서기도 하였다. 1975년 4월 박정희 대통령에 의해 공포된 긴급조치 제7호는 고려대학교만을 대상으로 한 것이었다.[17][18][19]

상징 동물은 호랑이[9], 교색(校色)은 크림슨[10], 교목(校木)은 잣나무[9], 교화(校花)는 철쭉이며, 교훈(校訓)은 자유·정의·진리(라틴어: Libertas, Justitia, Veritas)이다.[1] 약칭으로 고려대 또는 고대라고 부르거나, 영문 약칭으로 KU로 부르기도 한다.[20]

연혁[편집]

대한제국 시대 및 일제 강점기[편집]

1905년 5월 5일에 설립되어 국내 최초의 대학교이자 조선인이 세운 가장 오래된 근대적 고등 교육 기관으로 기록[21]보성전문학교(普成專門學校)가 고려대학교의 모태이다. 보성(普成)이라는 이름은, 대한제국 광무 9년인 1905년에 대장원경, 즉 황실의 재정을 담당하는 대신인 이용익(李容翊)이 고종황제의 재정적 후원과 '보성(普成)'이라는 교명(校名)과 황실 문장인 '이화문(梨花紋)'을 교표(校表)로 하사받은 데 그 기원을 둔다.[22] 하지만 시작 과정 자체가 순탄했던 것은 아니다. 을사늑약 이후 이용익의 망명과 별세로 경영난에 빠진 학교를 1910년 12월 의암 손병희(孫秉熙) 선생이 도주로 있는 천도교에서 인수하였으나 손병희 선생이 3·1 운동 직후 피검되는 등 난관에 봉착하는 일이 잦았다.[11][23] 이후 1932년 3월 재정난에 빠진 학교를 인촌 김성수 주도로 재단법인 중앙학원이 인수하게 되었다.[22][24] 현재 학교가 위치한 안암동으로의 이전은 1934년 9월에 이루어졌다.[11] 인문사회계 지역의 중앙에 위치한 본관1933년 9월 착공하여 1934년 9월 준공되었으며[22], 1937년에는 보성전문학교 창립 30주년 기념사업으로 도서관을 준공 및 개관하였다. 현재 본관과 중앙도서관 구관은 각각 사적 제285호와 제286호로 지정되어 있다.[25][26]

광복 이후[편집]

종합대학으로의 승격과 우석대학교 의과대학의 흡수·합병

1946년에는 '보성전문학교'가 '고려대학교'로 개칭되었으며, 이와 동시에 종합대학으로의 설립이 인가되었다. 대학으로의 공식적인 승격은 9월에 이루어졌다.[12] 해방 이듬해인 1946년에 본교는 애기능 인근 부지를 매입하였으며[23] 이는 후일 이곳에 이공계캠퍼스가 자리 잡는 기반이 된다. 1971년 12월에는 1970년에 시작된 장기발전계획에 따라 우석대학교 의과대학을 흡수 및 합병하였다.[11][14]

4·18 피습사건은 4·19 혁명 발발의 도화선이 되었다.
반복적인 시위와 잦은 휴교 사태

1960년 4월 11일 3·15 부정선거와 관련된 마산 시위에서 실종된 김주열 열사의 시신이 마산 앞바다에서 발견된 것과 관련하여[16][27] 5개 단과대학 운영위원장들의 주도로 수많은 학생들이 '마산사건의 책임자를 즉시 처단'할 것을 요구하면서 장외시위를 벌였으나[15], 돌아오는 길에 신도환의 대한반공청년단 소속 폭력배들에게 피습을 당하여[28][29]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되었다. 매년 4월 18일에는 4·18 의거로 기록되는, 독재정권에 맞선 선배들의 정의로운 행동을 계승하기 위해 '4·18 구국대장정' 행사가 열린다.[30] 구국대장정 행사에 관한 자세한 설명을 보려면 연례 행사 단락을 참조하도록 한다. 1960년대와 1970년대는 휴교 사태가 빈발한 시기이기도 하다. 1965년 9월 4일에는 한일협정 반대시위 사태로 무기한 휴업 명령을 받았으며[31][32], 1971년 10월 15일에는 27일간의 강제 휴교 조치를 동반한 교내 군 투입 및 위수령 조치가 단행되기도 하였다.[33][34] 1975년 4월에는 유신헌법 철폐를 주장하는 시위와 관련하여 고려대학교만을 대상으로 한 긴급조치 제7호가 발동되기도 하였다.[17][18][35] 제5공화국이 들어선 이후에도 독재정권을 향한 학생들의 시위는 계속되었다.

교육시설의 확충

창립 30주년 기념사업으로 중앙도서관 구관이 1935년 착공[23]하여 1937년에 개관한 데 이어, 1975년에는 창립 70주년을 기념하기 위하여 중앙도서관 신관을 신축하여 1978년 3월에 개관하였다.[11][36][37] 1973년 10월 서독정부의 무상원조에 의해 농과대학 캠퍼스가 준공되어 1977년부터 활용되기 시작되는 한편 1978년 5월 착공한 기숙사가 1979년 11월에 준공되어 1980년 3월에 개관하였다. 한편 당국의 수도권 인구분산 정책에 따라 1980년 1월에 8개 학과, 초기 정원 400명 규모의 조치원 분교의 설립이 인가되었는데 이것이 현재의 세종캠퍼스가 탄생하는 밑거름이 되었다.[11]

2000년대 이후[편집]

졸업요건의 변화

2000년대에 들어서 Global KU 프로젝트 등의 영향으로 졸업요건이 대폭 강화되는 등의 변화가 있었다. 2000년 3월 신입생부터는 일정 수준 이상의 공인영어 성적을 획득하여야 졸업이 가능해지게 되었으며[38][39][40], 2004년 3월 신입생부터는 한자 2급 수준의 졸업요건이 신설되었으나[38][41] 2011년 들어 일부 학과들이 이 요건을 폐지하였다.[42] 또한 2004년 3월 신입생부터는 심화전공이나 이중전공, 연계전공으로 세분화할 수 있는 제2 전공을 의무적으로 이수해야 졸업할 수 있게 되었다.[43]

개교 100주년 기념사업

2005년은 고려대학교가 개교한 지 100주년이 되는 해였으며 5월 5일에는 개교 100주년 기념식이 거행되었다. 개교 100주년 기념사업과 관련하여 2003년 '개교 100주년 기념사업회'가 출범하는 등 교내에서 다양한 기념사업들이 추진되었다.[44][45] 한편 고려중앙학원에서는 개교 100주년 기념사업으로 중앙광장과 백주년기념관, 화정체육관을 건립할 계획을 세웠으며, 이 중 중앙광장이 2002년 3월에 가장 먼저 만들어졌다.[46][47]

위상[편집]

어윤대 총장의 재임기간 동안 고려대학교는 2006년 영국타임즈》지가 발표한 세계대학순위에서 종합 150위에 오르는 등 많은 성과를 기록하였다.[48] 사회과학·경영, 인문·예술, 자연과학, 생명과학·의학, 공학·기술 분야에서 조사를 시행한 '2012 조선일보·QS 아시아대학평가'에서 고려대학교는 경영학, 법학, 행정학, 교육학 등이 포함되는 사회과학 분야에서 아시아 12위를 차지한 바 있다.[49] 한편, 고려대 경영대는 2009년 경영대학 평가 전문기관인 에듀니버설이 전 세계 경영대 학장 1000명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에서 ‘추천하고 싶은 대학’ 국내 1위에 올랐으며[50], 2010년 한국 경영대 평가 설문 조사에서 1위를 차지한 데 이어[51] 2012년 UTD 랭킹에서는 86위에 올라 국내 1위를 차지하였다.[52] MBA교육과학기술부BK21 평가에서 2007년부터 2010년까지 4년 연속으로 1위를 차지하였다.[53] BK21의 후속 사업인 BK21 플러스의 2013년 초기 선정 결과도 사업단 수와 지원 금액에서 서울대에 이어 국내 대학 2위를 차지하였으며, 특히 공과 대학의 모든 분야가 Bk21 플러스에 선정되었다.[54] 국내 경영대학 가운데 AACSBEQUIS 두 곳의 인증을 모두 받은 곳은 고려대가 유일하다.[55] 2011년에 신규 임용된 42기 사법연수생 가운데 고려대 출신자는 189명으로 서울대 다음으로 많았다.[56] 2009년에 치러진 51회 사법시험에서는 고려대 법대에서 155명의 합격자를 내 가장 많은 합격자를 내기도 하였다.[57]

개설 학과·전공[편집]

학부와 대학원 과정이 모두 개설되어 있으며, 2012년 기준으로 개설되어 있는 과정은 현재 다음과 같다.

학부 과정[편집]

2012년 기준으로 안암캠퍼스에는 17개 단과대학이, 세종캠퍼스에는 6개 단과대학이 설치되어 있다. 2009학년도부터 기존 의예과의 정원 중 절반을 의학전문대학원의 정원으로 전환하여 임시로 운영하고 있다.[58][59] 같은 해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이 개원함에 따라 법과대학에서는 신입생을 받지 않고 있으며, 대신 자유전공학부를 신설하여 기존의 법학과 신입생 정원을 대체하고 있다. 사이버국방학과는 정보보호대학원 소속의 학과로 국방부와의 협약을 통해 2012년에 처음 개설된 학과이다.[60][61] 일부 학과에서는 학부제로 모집을 하며 학부제로 입학한 학생의 경우 2학년 진급시 자신의 전공을 배정받는데, 전공을 배정하는 기준은 단과대학 사정에 따라 다르게 설정되어 있다.[62] 학부과정에서는 2004년 입학생부터 심화 전공, 이중 전공, 연계 전공으로 세분화할 수 있는 제2전공의 이수가 의무화되어 있다.[43]



  • 연계 전공 : 복수의 학과·학부가 협력하여 개설한 연계전공2004년에 처음 도입되었다.[63] 2004학번부터 이수가 의무화[43]된 제2전공의 하나로 선택할 수 있다. 다음 페이지를 통해 그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대학원 과정[편집]

일반대학원과 전문대학원, 특수대학원으로 구분되어 있다. 의학전문대학원의 경우 전문대학원 53명을 의학과 53명과 병행하여 임시로 운영하고 있으며 2015년에 폐지될 예정이다.[59] 2009년 개원한 법학전문대학원은 120명을 배정받았다.[65]

교육 방침상의 특징[편집]

국제 교류[편집]

국제처에서는 국제 교류의 갈래로 SEP(Student Exchange Program)와 VSP(Visiting Student Program)의 두 종류를 운영하고 있다. SEP는 본교와 학술 교류 협정이 체결된 외국 대학과 학부 또는 대학원생을 교환하는 프로그램이다. 본교는 해당 학교가 요구하는 자격을 갖춘 자를 교환학생으로 추천하며, 추천된 교환학생에 대한 입학 허가 여부는 해당 학교에서 결정한다. 자비유학과 방문학생과 달리 본교에만 등록금을 납부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SEP와는 별도로 VSP 또한 국제 교류의 한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소수의 학교와 별도의 협정을 체결하여 본교의 학생들을 대규모로 파견하는 것이 VSP 프로그램의 요지이다. 캐나다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교, 영국로얄할러웨이대학교, 호주그리피스대학교, 미국캘리포니아대학교 데이비스캠퍼스펜실베이니아대학교 등이 그 대상이다.[66] 등록금은 파견교와 본교에 모두 납부하는 것이 원칙이나, 이 가운데 본교에 납부한 등록금의 대부분은 장학금의 형태로 반환된다.[67] 한편, 일부 단과대학은 본교와는 별도의 교환학생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68]

Global KU 프로젝트와 한자졸업요건[편집]

  • Global KU 프로젝트 : 2010년까지 세계 100대 대학에 진입하는 것을 우선의 목표로 한 것으로, 제15대 어윤대 총장의 주도하에 2003년부터 본격 실시되었다.[69] 장기적으로 영어강의 확충[70], 해외 대학과의 교류 증진[71], 외국인 교수 채용 확대 등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졸업요건으로 요구하는 토익 점수를 대폭 상승시키고, 2005년 5월 개교 100주년을 기념하여 세계대학총장포럼을 개최[72]하는 등 단기적인 계획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현재 일정 수준 이상의 공인영어 성적을 취득해야 졸업이 가능한 상태다.[40] 한편, Global KU 프로젝트와 관련하여 교내에 도입된 영어강의와 관련해서 학교 측에서는 각 단과대의 특성을 고려해 앞으로 영어강의와 관련된 졸업 요건을 단과대별로 완화하거나 강화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73] 2012년 기준으로 대체로 5개 이상의 영어강의를 수강하면 졸업이 가능하지만, 단과대학에 따라 더 많은 수의 영어강의를 수강하여야 졸업이 가능한 경우 또한 있다.[74][75]
  • 한자졸업요건 : 학부과정에서는 국가 공인 혹은 고려대학교 한자한문연구소 인증 한자 2급 획득 또한 의무화되어 있었으나, 법과대학을 시작으로 한자졸업요건은 단과대 자율에 맡기는 것으로 방침이 변경되었다. 한자인증을 가장 먼저 폐지한 법과대학과 정보통신대학은 '한자인증의 사회적 필요성이 높지 않으며, 이에 학생들이 원하는 공부를 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라는 설명과 '학생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라는 설명을 한자인증의 폐지 이유로 각각 제시하였다.[42]

제2 전공의 의무화[편집]

제1전공의 심화전공 또는 제2전공의 의무화

2004학년도 학부 입학생부터 적용된 졸업요구조건의 하나이다. 2004학번 이후의 학부생들은 제1전공과 함께 심화전공이나 이중전공, 연계전공으로 분류되는 제2전공 중 하나를 선택해서 이수해야만 졸업할 수 있다.[43] 당초에는 학생설계전공도 제2전공의 한 갈래로 운영할 계획이었으나, 제반 여건 상의 문제로 현재는 운영되지 않고 있다.[76] 일부 학과에서는 학부제로 모집을 하며 학부제로 입학한 학생의 경우 2학년 진급시 자신의 전공을 배정받는다.[62] 졸업학점을 모두 이수함과 동시에 영어강의, 졸업논문이나 공인영어성적, 한자인증과 같이 자신이 이수하고 있는 전공에서 부가적으로 요구하는 졸업요구조건을 모두 충족하는 학생에 관하여 졸업이 가능하다.[77] 영어강의의 경우 대개 5과목 이상 수강이 졸업요건으로 지정되어 있지만[78][79] 경영대학과 같이 이와 상이하게 요건을 정하고 있는 학과 또한 존재하므로 자신의 학과가 지정한 요건을 잘 살펴보아야 한다.[80] 또한 학번별로 졸업요건이 상이할 수가 있으므로 자신에게 해당되는 졸업요건을 면밀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81] 졸업요구학점을 모두 이수하였으나 기타 졸업요구조건을 충족하지 못한 경우 수료상태로 남게 된다.[82] 현재 전과제도는 시행되지 않고 있다.[83]

부전공과 복수전공

2004학번부터 의무적으로 해야 하는 제2전공 정책과는 다른 방식으로, 다른 학교에서 흔히 말하는 '복수전공' 또는 이 학교에서 시행하고 있는 '제2전공'과는 다른 제도이다.

  • 부전공 : 제1전공을 이수하는 동시에 다른 학과의 전체 전공 이수학점의 일부를 이수, 동일한 졸업장에 부전공(minor) 사실을 기재하는 것이다. 제1전공과 유사한 학과 및 법학과로는 신청할 수 없으며, 사범대학 입학자에 한하여 사범대학의 학과를 부전공으로 이수할 수 있다. 2004학번을 기준으로 이수요건에 다소간에 차이가 있다.[91]
  • 복수전공 : 복수전공은 기본전공 이수 후 졸업을 유보하고, 또 하나의 전공을 연속해서 이수하여 2개의 학위를 받을 수 있는 제도로, 제2전공의 일부가 아니다. 제1전공의 이수가 끝난 후 2학기 또는 3학기를 추가로 이수해야 복수전공 학위 취득이 가능하며, 이 점에서 제1전공과 동시에 이수하여 학위를 받을 수 있는 이중전공과 차이를 보인다. 이중전공과 마찬가지로 졸업증서에 제1전공과 복수전공이 1개의 학위로 표기되어서 나오지만, 증명발급은 제1전공과 별도로 이루어진다. 제1전공을 이수하면서 복수전공에 해당하는 과목을 부전공의 형태로 이수하였을 경우, 복수전공 진입 후 21학점까지 인정받을 수 있다. 이 때 부전공의 효력은 상실된다.[91]

캠퍼스 및 학교 소유 시설[편집]

서관 시계탑

안암캠퍼스(安岩-)는 인문사회계지역, 자연계지역, 녹지지역, 보건과학대학 캠퍼스를 포함한다. 전체적으로 건물 양식이 일관된 형태를 보이고 있으며 어윤대 총장이 재임하던 시기에 3500억 원의 발전 기금을 유치하고 기업체의 후원을 받아내 교내 전체 건물의 40%정도을 신축 및 리모델링함에 따라 전체적으로 건물 양식이 일관된 형태를 보이고 있다.[92][93] 중앙광장과 하나스퀘어가 각각 인문사회계지역과 자연계지역에 위치하여 각 지역의 중심을 이루고 있다. 세종특별자치시에 위치한 세종캠퍼스(世宗-)의 건물들 또한 웅장한 분위기의 건물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 이 두 캠퍼스 외에 제3캠퍼스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94] 본교 홈페이지에서는 안암캠퍼스세종캠퍼스의 캠퍼스 지도를 모두 확인할 수 있다.

인문사회계 지역[편집]

중앙광장과 본관이 위치한 지역으로, 본관~중앙광장~정문을 중심으로 좌우가 대칭된 구조로 이루어져 있다.[주 1] 본관과 대학원이 현재 사용하고 있는 구 중앙도서관 건물은 각각 사적 제285호와 제286호로 지정되어 있다. 구역별로 본관과 중앙광장 주변, 중앙도서관 주변, 민주광장 주변의 세 부분으로 나누어볼 수 있으나, 여기서는 인문사회계지역의 중심축을 이루는 본관과 그 주변 건물들에 대해서만 살펴보도록 한다.

중심축
  • 정문 : 최초의 교문은 교우들의 성금으로 건립되었으며, 교우회 측에서는 1965년 10월 11일 정문 앞에서 교문 헌정식을 열었다.[96] 1995년에는 현재와 같은 보다 더 큰 교문이 세워졌으며, 기존의 교문은 서창캠퍼스로 이전되었다.[97]

民族(민족)의 힘으로 民族(민족)의 꿈을 가꾸어 온
民族(민족)의 보람찬 大學(대학)이 있어
너 恒常(항상) 여기에 自由(자유)의 불을 밝히고
正義(정의)의 길을 달리고 眞理(진리)의 샘을 지키느니
地軸(지축)을 박차고 咆哮(포효)하거라
너 불타는 野望(야망) 젊은 意慾(의욕)의 象徵(상징)아
宇宙(우주)를 향한 너의 부르짖음이
民族(민족)의 소리되어 메아리치는 곳에
너의 氣槪(기개) 너의 志操(지조) 너의 叡智(예지)는
祖國(조국)의 永遠(영원)한 鼓動(고동)이 되리라

조지훈, 虎像碑文(호상비문)[98]
  • 본관 : 인문사회계지역의 중심에는 6층 높이의 본관이 자리하고 있다. 중앙광장과 더불어 캠퍼스의 중앙에 위치한 본관은 인촌 김성수 선생1932년 보성전문학교를 인수했을 때 지어진 건물로, 1933년 9월에 착공하여 1934년 9월에 완공되었다. 다른 대학 캠퍼스의 근대 건축물은 대부분 외국인에 의해 설계된 데 반해, 이 건물의 설계는 한국인 건축가 박동진 선생이 맡았다. 그는 본관 이외에도 도서관과 서관, 강당, 제2공학관 등 교내의 여러 건물을 설계하였다.[99] 본관 건물은 '배울 학(學)' 자를, 건물 앞에 위치한 정원은 '큰 대(大)' 자를 형상화하고 있다.[21] 고딕 양식의 이 건물은 1981년 9월 25일 사적 제285호로 지정되었다. 본관 양옆으로 오른편에는 고대의 기개를 표현한 호상(虎像)이, 왼편에는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된 4·18을 기념하는 4·18 기념비가 자리하고 있다. 4·18 기념비의 비문은 조지훈 선생이 지은 것이다.[100] 호상의 바닥에는 조지훈의 호상비문(虎像碑文)이 새겨져 있다.[101]
  • 중앙광장 : 본관과 더불어 인문사회계지역의 중앙에 자리한 중앙광장은 고려대 10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2000년 6월에 착공[102]하여 2002년 3월에 완공되었다. 지상에는 5780평의 녹지공간과 잔디광장이 조성되어 있으며, 지하 1층에는 행정부서와 열람실 및 편의시설이, 지하 2층과 3층에는 1000대를 수용할 수 있는 주차공간이 조성되어 있다. 중앙광장이 건설되기 이전에는 대운동장이 자리하고 있었다.[103][104][주 2]
중앙도서관과 서관(西館)
  • 중앙도서관 구관과 신관 : 중앙도서관 구관은 본관을 중심으로 중앙광장 오른편에 위치하고 있으며, 보성전문학교 창립 3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1935년 착공[23]하여 1937년 9월에 개관하였다.[24][106] 이 건물은 사적 제286호로 지정되어 있다.[25][26] 1975년에는 개교 70주년을 기념하기 위하여 중앙도서관 신관을 신축하여 1978년 3월에 개관하였다.[11][36][37] 2005년에 리모델링을 실시한 데 이어[48][107] 2010년에도 열람공간의 위치를 변경하는 등의 리모델링을 단행하였다.[108] 중앙도서관 구관과 사범대학본관 사이에 위치한 중앙도서관 신관이 현재 흔히 일컬어지는 중앙도서관이다.
  • 교내 분관 : 교내 도서관은 중앙도서관, 과학도서관, 의학도서관, 세종학술정보원, 보건과학도서관의 5개 분관으로 이루어져 있다. 중앙도서관은 현재 위치한 중앙도서관 신관과 특수서적이 주로 위치한 중앙도서관 구관, 과학도서관, 해송법학도서관, 학술정보관(CDL)을 총괄하고 있으며, 이 중 학술정보관(CDL)은 백주년기념관 내에, 과학도서관은 자연계지역에, 해송법학도서관은 법학관 신관 앞에 위치하고 있다. 모든 분관들을 통틀어 2012년 2월 29일 기준으로 모두 2,945,755권의 장서를 보유하고 있다.[109]
  • 서관(西館) : 문과대학1946년 9월에 설립된 이래 현재까지 모두 2만 5천여명의 졸업생을 배출하였다.[110] 문과대학이 사용하고 있는 서관은 1961년 6월에 준공되었으며[11][111] 중앙광장의 서편에 위치하고 있다. 건물 앞에 '서관'이라는 명칭이 적혀 있지는 않지만 '西館'과 동음어이면서 문과대학의 특성과 맞기 때문에 '서관(書館)'(책을 보관하는 건물을 의미)이라는 별칭이 널리 쓰이고 있다. 이 건물의 꼭대기에는 4면으로 되어 있는 시계탑이 위치하고 있는데, 1968년 당시 쌍용그룹 회장이었던 김성곤 교우가 희사한 것이다.[112] 시계탑의 규모가 크다 보니 아르바이트생이 페달을 밟아 이 곳의 시계탑을 작동시킨다는 등의 소문이 전해져 내려오고 있는데[113], 실제로는 이 건물의 3층에 위치한 기계실에 설치된 모터에 의해 가동되는 것이라고 한다. 매일 정오에 이 곳의 시계탑에서 '새야 새야 파랑새야' 노래가 나오는데, 녹두문대라는 별칭의 유래가 된 이 노래의 선곡에 관해서 학교 측의 공식적인 기록이 남아있는 것은 아니지만 녹두장군의 정신을 이어받자는 의미로부터 선곡되었다는 의견을 비롯하여 아리랑보다 더 낫기 때문에 선곡되었다는 의견 등이 존재한다.[101][112]

자연계 지역과 녹지지역[편집]

자연계지역에는 2006년 9월 완공된 하나스퀘어를 중심으로 공과대학, 이과대학, 정보통신대학, 생명과학대학의 일부 교수 연구실이 위치하고 있다. 녹지운동장이 위치하고 있어 명명된 녹지지역에는 의과대학간호대학, 생명과학대학의 일부 교수연구실이 위치하고 있고 이 외에도 기숙사와 체육 시설 등이 들어서 있다.

  • 과학도서관과 하나스퀘어 : 1983년 9월에 개관[11]한 과학도서관은 자연계지역의 한가운데에 위치하며, 이공계 관련 서적은 대부분 이 곳에서 보유하고 있다. 하나스퀘어는 하나은행에서 130억 원을 기부하여 건립된 지하 건축물로서,[114] 2006년 8월에 완공되었다.[115][주 3] 과학도서관과 하나스퀘어는 서로 연결되어 있어 지상을 통하지 않고 이동 가능하다.
녹지지역에 위치한 CJ International House.
  • 의료원 : 1971년 12월에 본교는 1970년에 시작된 장기발전계획에 따라 우석대학교 의과대학을 흡수 및 합병하였다.[11][117] CJ식품안전관 맞은편에 위치한 안암병원은 고려대학교 의료원 산하에 있는 병원 세 곳 중 하나이며, 1971년 12월 고려중앙학원이 우석학원을 합병한 이후 과거 혜화병원을 1991년 8월 3일 현재 위치에 신축 이전[118]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119] 의료원 오른편에 위치한 건물은 의과대학간호대학이 사용하고 있으며, 이들 건물 사이에는 의학도서관이 위치하고 있다. 의과대학에서는 시신을 기증한 고인들의 숭고한 뜻을 기리기 위해 매해 4월 말에 의과대학 뒷편의 감은탑 앞에서 '감은제'를 거행하는데[120], 감은탑 앞이 협소한 관계로 이 행사가 진행될 때는 부득이하게 녹지지역으로 향하는 길을 일시적으로 차단한다.
  • 녹지운동장과 화정체육관 : 녹지운동장은 잔디가 깔려있는 운동장으로, 예약을 하고 이용할 수 있다.[121] 매해 5월 응원단에서 주최하는 '입실렌티 지·야의 함성'이 이 곳에서 진행된다. 이 행사는 화정체육관 공사가 진행되기 이전에는 노천극장에서 진행되었으나, 공사로 인해 노천극장이 폐쇄되어 녹지운동장으로 옮겨가게 되었다. 화정체육관은 중앙광장, 백주년기념관과 더불어 고려대 10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47]으로 2006년 7월 25일 건립되었으며, 고려중앙학원에서 공사비 262억 원 전액을 출연하였다.[122] 화정체육관 건립 이전에 이 곳에는 노천극장이 있었다.[123][124]

보건과학대학[편집]

고려대학교 내 단과대학인 보건과학대학이 사용하는 캠퍼스가 국민대학교 인근 정릉에 위치하고 있다. 과거에는 2·3년제 전문대학인 고려대학교 병설 보건대학의 건물이었으나 2005년 8월 24일 교육부가 통합 신청을 승인하면서 고려대학교와 통합[48]되어 2006년 신입생부터는 고려대학교 소속이다. 2009년 5월에 개관한 보건과학도서관[125]을 비롯하여 호림관, 정의관, 진리관, 보건과학대학 학생회관이 보건과학대학 캠퍼스를 구성하고 있다.[126] 고려대학교 사범대학 부속중학교부속고등학교는 이 곳에 위치해 있다. 보건과학대학은 현재 안암으로 이전을 준비 중이며, 2015년도부터 고려대학교 자연계 캠퍼스에 새로지어지고 있는 하나과학관으로 옮겨가게된다.

  • 셔틀버스 문제 : 인문사회계지역 민주광장과 정릉을 오가는 셔틀버스 문제는 보과대에 재학 중인 학생 수가 늘어났을 뿐만 아니라 교생실습 등을 나가는 사범대학 학생 수요 등이 겹쳐 근래 들어 상당히 심각한 문제로 분류되고 있다. 두 지역 간을 오가는 데는 15~20분 정도이 소요된다. 셔틀버스의 운행 시간표는 다음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보건과학대학 단과대의 캠퍼스가 정릉에 위치해 있는 것과 관련하여 2011년 5월 23일에서 5월 27일까지 보과대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투표가 진행되었으며, 이 투표의 결과를 통해 보과대 학생의 상당수는 안암으로의 캠퍼스 이전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게 되었다.[127] 이는 과거 단과대 학장의 인터뷰 내용[128]과 상반된다. 교생실습을 나가는 학생들 수요 문제가 언급되는 것은 정릉 보건과학대학 캠퍼스 내부에 사범대학 부속중·고교가 위치해 있기 때문이다.
  • 각종 문제 : 셔틀버스 문제와 캠퍼스 위치 문제 이외에도 신설 초기의 보건과학대학은 여러 문제점을 떠안고 있었다. 보과대 소속 학생은 보과대 소속 학과를 포함한 다른 학과로의 이중전공이 불가능하여 이로 인해 단과대 학생회 측과 학교 간의 마찰의 원인이 되었으며[129], 학사학위 문제도 이들 문제 중 하나였다. 학교 측에서는 당초 보과대 졸업생에게 일괄적으로 보건학사를 수여할 방침이었으나 각 학과의 특성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문제가 제기되었으며[130], 단과대 학생회 차원에서 학교 측과 논의한 끝에 식품영양학과 졸업생에게는 이학사를, 생체의공학과 졸업생에게는 공학사를 수여하는 것으로 방침이 변경되었다.[131]
  • 보건과학도서관 : 정릉 보건과학대학 내에 위치한 보건과학도서관1981년 6월 '고려대학교 중앙도서관 보건도서분실'로 출발하여 2000년 10월 '고려대학교 병설 보건대학 도서관'으로 개편되었으며, 2006년에 이루어진 고려대학교와 고려대학교 병설 보건대학의 통합으로 인해 현재의 조직을 갖추게 되었다.[132] 현재의 도서관 건물은 2009년 2월 24일에 임시로 개관한 데 이어[133] 같은 해 5월 26일에 정식 개관하였다.[125] 보건과학도서관의 공사를 둘러싸고 도서관 신축보다 더 시급한 문제가 산적해 있다는 의견뿐만 아니라 정릉이 아닌 안암에 지어야 한다는 의견이 존재하였다.[134]

세종캠퍼스[편집]

세종캠퍼스 농심국제관

세종캠퍼스(世宗-)는 세종특별자치시 세종로에 위치한 고려대학교이다. 1980년에 개교하였으며[135] 1987년 11월 서창캠퍼스를 거쳐 2008년 현재의 세종캠퍼스로 변경되었다.[11][136] 2010년에는 개교 30주년을 맞았다.[137][138] 2011년에 문을 연 약학대학은 이 곳에 위치해 있다.[139]

  • 학술정보원 : 세종캠퍼스의 도서관으로서 정식명칭은 학술정보원이다. 건물 옥탑에 4면 시계탑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분관대출을 통해 안암에 위치한 자료를 상호 대차 이용할 수 있으며 다음 페이지에서 열람실 좌석 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의료원 및 기타 시설[편집]

고려대학교 의료원 산하에 안암병원, 구로병원, 그리고 안산병원의 세 곳의 병원이 운영되고 있다. 서울특별시 성북구 안암동에 위치한 안암병원은 약 950병상을 가동하고 있으며,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에 위치한 구로병원 또한 약 1050병상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에 위치한 안산병원은 약 600병상을 가동하고 있다.[140] 구로병원은 1983년 개원하였으며, 2008년 증축이 완료되었다. 안산병원은 1985년 개원했으며, 1998년 증축하여 시설을 확대 및 개선하였다.[141] 또한, 2013년 3월 26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10개의 연구중심병원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과 구로병원이 포함되어 유일하게 1개 대학에서 2곳의 병원이 선정되었다.[142]

고려대학교 대천수련원

그 밖에 본교 소유의 시설 중 수련원 시설로는 강원도 양양군 양양읍에 위치한 낙산수련원, 충청남도 보령시 신흑동에 위치한 대천수련원[143], 전라남도 완도군 신지면에 위치한 완도수련원이 있으며 이 중 완도수련원은 2010년 8월 10일에 완공되었다.[144] 이 밖에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에 위치한 송추운동장, 경기도 남양주시 덕소읍에 위치한 덕소농장이 있다. 덕소농장에서는 참기름을 생산하고 있지만 상용화된 제품으로는 판매하지 않으며, 교내에서만 선물용으로 판매하고 있다.[145]

주변 상권[편집]

이전 초기에는 정문 앞과 제기동 주변이 학교 주변의 가장 주요한 상권이었으나 안암병원의 개원과 더불어 개운사길의 복개가 이루어져 그 중심이 유흥 상권이 형성되어 있는 안암로터리 부근으로 이동하기 시작했다. 6호선 안암역의 개통을 계기로 안암로터리 부근의 상권이 안암역 사거리까지 확장되어 현재의 참살이길을 형성하였다. 정경대 후문의 24시간 개방이 이루어지기 시작한 것도 이 무렵이다.[146] 근래에 들어서 단순히 상권의 위치만 옮겨간 것은 아니다. 과거에는 식사시간만 되면 밥집 앞에 길게 줄을 서는 것이 일반적인 풍경이었지만, 학생들의 식생활 변화와 연이은 물가 상승 등의 이유로 학교 주변에 위치한 밥집들이 상당한 위기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147] 최근에는 정문 앞 캠퍼스타운 개발 문제로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맞서 있는 상태다.[148]

주요 학생 단체[편집]

총학생회[편집]

총학생회는 학교 당국과 독립적인 학생들의 요구를 대외적으로 관철시키기 위한 학생자치기구이다. 총학생회의 기원은 이승만 정권 당시 존재한 중앙학도호국단의 해체와 관련이 깊다. 1960년 4·19 혁명 후 학생들은 1949년 9월 이승만 정권 당시 대통령령 86호로 결성된 학도호국단[149]과 관련하여 '어용기구인 중앙학도호국단에서 탈퇴하여 이의 해산을 강력히 주장한다'고 선언하였으며[150], 이와 같은 주장이 5월 4일 국무회의를 통해 실현[151]된 것이 현재 총학생회의 기원이다. 1965년 교칙위반을 이유로 활동정지 처분되는 사건이 있었으며[152] 1975년 6월에는 군사정권에 의해 강제로 학도호국단으로 재편되는 수모를 겪는 등 탄압으로 인해 그 명맥이 끊어질 뻔한 적도 있었으나[153] 1984년 학도호국단을 폐지한 이래[154][155] 매년 선거로 총학생회가 선출되고 있으며 2012년 기준으로 45대 총학생회 '고대공감대'가 활동하고 있다. 학생처가 총학생회 활동의 지원을 담당하고 있으며[156] 학생 복지를 관장하는 기구로 학생복지위원회라는 별도의 기구가 존재한다.

학내 공식 언론단체[편집]

안암캠퍼스 풍경
  • 고대신문(주간신문) : 1947년 창간[157]되어 학생 주도로 발행하는 고려대학교의 주간 교내신문으로, 발행비용은 학교 당국이 보조한다. 1960년 4월 2일 '우리는 행동성이 결여된 기형적 지식인을 배격한다'며 학생들이 독재정권에 저항할 것을 호소한 날카로운 사설[158]은 4·18 고대생 의거의 촉매제가 된 명문으로 유명하며, 1975년 긴급조치 제7호 당시 학교 앞에 진주한 군대를 상대로 학생들이 교문을 막고 서 있는 사진과 함께 실린 '고대의 문은 누구도 닫을 수 없습니다'라는 광고는 수많은 교우들의 심금을 울리기도 하였다.[17] 그러나 최근 들어 특정 주제에 대한 깊이 있는 기사보다는 학내 뉴스 위주로 1면을 내보내고 있다는 비판이 존재한다.[159] 서울대에서 발생한 대학신문 학생기자단의 편집권 투쟁[160]과 관련해 학생기자들의 투쟁을 촉구하는 의견이 게재되기도 하였다.[161] 한편 편집권 관련 분쟁으로 인해 서울대 대학신문의 2004년 11월 15일자 신문은 정상적으로 발행되지 않았다.[162] 1998년부터 인터넷 고대신문이 발행됨에 따라 인터넷으로도 고대신문의 기사 내용을 확인할 수 있게 되었다.[157] 신문사는 홍보관 건물 2층에 위치하고 있다.
  • 고대문화(월간지) : 1945년 창간된 고려대학교의 교지. 본래 학기마다 1회 발행하였으나, 2003년부터 월간으로 전환하였다가[163] 2010년부터는 계간으로 전환되어 발행 중이다.[164] 고대신문과 달리 학생들이 납부하는 교지대에 의존해 발행한다. '세계를 변혁하는 대항언론'을 표어로 하고 있으며, 학내외 여러 사안에 대한 비판적인 목소리를 많이 낸다.[165] 또한 총학생회 계열의 학생운동 세력과 다른 대안적인 주장을 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학생회비의 일부를 구성하고 있는 교지대는 등록금과 함께 학교당국이 수납을 대행하는 일괄납부 방식이었으나, 일부 학생들의 반발로 2005년 2학기부터 분리납부로 전환되었다.[48]
  • The Granite Tower : 학내 영자신문사인 'The Granite Tower'는 현 YBM Sisa 민영빈 회장이 1954년 창간하였으며 고려대학교 유일의 영자 매체이다. 1997년에 온라인 서비스를 시작하였다.[166] 신문사의 위치는 홍보관 2층이다.
  • KUBS와, KTN, KUTV, KDBS : 교내종합방송국인 KUBS는 학교 기관인 교육매체실[167] 소속의 방송국으로 정식 명칭은 고려대학교 교육방송국이다. 아침, 점심, 저녁으로 라디오 방송을 내보내고 정기적인 영상프로그램 제작을 한다. 고연전, 석탑대동제와 같은 기간에도 활동하며, 학내 특별 사안이 있을 때에는 특별방송을 한다. KUBS의 방송은 인터넷으로도 보고들을 수 있다.[168]. 방송국은 홍보관 건물 2층에 위치하고 있다. 교내 TV 방송 부분을 담당하고 있는 KTN은 학교 기관인 교육매체실[169] 소속의 방송국으로 정식 명칭은 고려대학교 TV 방송국이다. 교내 행사의 영상 기록을 하고, 정규 프로그램을 만들어 송출하며[170], 교내 케이블TV 채널 4번을 통해 24시간 방송을 한다. 방송국은 홍보관 건물 4층에 위치하고 있다. TV 방송만을 다루는 KUTV는 자치언론협의회 소속의 학생 자치방송국이다.[171] 학내 곳곳에 설치된 TV를 통해 아침, 점심으로 방송을 하며,[172] 정규 방송은 1주일 단위로 편집된다.[173] 방송국은 홍보관 건물 3층에 위치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세종캠퍼스 내 학교 부속 언론기관[174]인 KDBS도 운영되고 있다.
  • 석순(여성주의 교지) : 1983년부터 시작된 여성주의 교지로, 고대문화와 더불어 학생회비의 일부를 구성하는 교지대에 의해 운영된다. '고대문화'와 마찬가지로 교지대 강제 징수를 둘러싸고 진통을 겪었다.[48] 학기당 1회 발행하며, 학내외 여성주의 문제 전반을 다룬다.

동아리[편집]

고려대학교의 동아리는 인문계 캠퍼스 학생회관에 동아리방이 있는 고려대학교 동아리연합회 소속의 중앙동아리와 자연계 캠퍼스 애기능학생회관에 동아리방이 있는 고려대학교 애기능동아리연합회 소속의 애기능중앙동아리로 나뉘며, 두 동아리연합은 동격이다. 이 외에도 단과대, 학과별 동아리도 존재한다.

기타[편집]

  • 고려대학교 응원단 : 고려대학교 응원단은 1927년 11월 처음 치러진 보연전 시절부터 비공식적인 단체로 시작하여, 1968년부터 교내의 공식적인 단체로 인정받기 시작하였다. 정기 및 비정기 고연전[175]을 이끌며, 고려대학교가 참여하는 스포츠 행사, '입실렌티 지·야의 함성'[176] 등에서 응원을 담당한다.[177] 입실렌티 등 응원단이 주관하는 행사의 일정은 고려대학교 응원단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고려대학교(안암) 학생홍보대사 여울 : 고려대학교 대외협력처 홍보팀에 소속되어 재학생들로 이루어진 교내의 공식 홍보단체이다. 1998년 9월 1기가 선발[178]된 이래 2012년 기준으로 14기가 선발되어 여러가지 활동을 하고 있다. 고려대학교를 방문하는 일반인들에게 캠퍼스 견학을 제공하고, 입학식과 졸업식, 비전 선포식 등 교내·외 다양한 행사에 참여하여 고려대학교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 정기견학 일정 등은 여울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고려대학교(세종) 학생홍보대사 홍랑 : 세종캠퍼스홍랑이라는 별도의 학생홍보대사를 운영하고 있다.
  • 생활도서관 : 타 대학 학생 또는 일반 시민에게도 개방하며 운영 전반에 걸친 부분을 학교의 간섭을 받지 않고 학생들 스스로 해결한다는 점이 특징인 생활도서관은 1990년 5월 전국 대학 최초로 설립되었다.[179][180] 2003년에는 장애인권위원회, 언론자치활동모임 불한당과 함께 '올리브'(OLIB) 운동이라 불리는 대학도서관 개방운동에 참가하였다. 이화여대의 '올리버'(OLIBER) 운동과 맥락을 같이한 이 운동을 통해 생활도서관은 대학 도서관의 완고한 장벽을 철폐할 것을 주장하였다. 한편 이와 같은 움직임에 대해 열람실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이유를 근거로 하는 학생들의 반발 또한 존재하였다.[181][182]
  • 고전음악감상실 : 1978년 처음 만들어진 이후 학생들의 휴식공간 등으로서의 역할을 담당해 왔다. 다양한 장르의 고전음악과 이에 관한 설명을 들을 수 있으며 신청곡을 받아 멘트와 함께 틀어주기도 한다.[183] 홍보관 1층에 위치해 있다가 중앙광장 120호로 자리를 옮겼는데, 이로 인해 평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이루어지던 감상실 운영이 정오부터 오후 2시까지로 줄어들게 되었다. 이처럼 이용 가능 시간이 줄어들게 된 것은 새로 옮겨간 공간이 수업 용도로도 사용되기 때문이다. 문제점에 직면하게 되자 감상실 측에서는 2011년 2월부터 재학생 커뮤니티인 고파스를 통한 '24시간 클래식 음악방송'을 진행하기도 하였으나 현재는 제공되고 있지 않다.[184]
  • 재학생 커뮤니티 : 세종캠퍼스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쿠플존이 운영되고 있으며, 안암캠퍼스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고파스가 운영되고 있다.

연례행사[편집]

사발식[편집]

사발식(沙鉢式)은 커다란 사발에 부어진 막걸리를 선배들이 불러주는 '막걸리찬가'에 맞추어 신입생들이 마시는 행사를 말하며, 고려대학교의 교우로 남기 위해서는 원칙적으로 거쳐야 하는 관문이다.[185] 이처럼 오랜 역사를 지닌 사발식의 기원이 언제부터였는지에 대해서 의견이 분분하지만 이와 같은 문화가 1970년대 즈음에 생겨났다는 증언이 존재한다.[186] 신입생환영회에서 많은 양의 막걸리를 마시도록 하는 것에는 "그간의 획일화된 교육과 얽매인 생활의 묵은 때를 모두 토해 비워버리고 학문의 진리와 민족의 정의를 위해 나아가는 고대인이 되라"는 의미가 담겨있다고 한다.[187]

동아리 박람회[편집]

동아리 박람회(-博覽會; 약칭 '동박')는 고려대학교에 소속된 각 동아리들이 학부 신입생들에게 홍보를 하는 행사이다. 매년 3월 중에[188], 고려대학교 중앙동아리연합회 주최의 동아리 박람회와 애기능동아리연합회 주최의 동아리 박람회가 각각 이틀 간 민주광장과 애기능학생회관 앞에서 열린다.[189] 2010년 3월 기준으로 모두 185개의 동아리가 교내에 등록되어 있다.[190] 동아리 구성원들은 박람회 외에도 포스터나 공연, 콘서트, 지인을 통한 여러 홍보활동을 통해 그들이 속한 동아리를 알린다.[191] 일정한 자격 요건을 갖추고, 전체동아리대표자회의를 거쳐 가등록과 정식 등록 절차를 거친 동아리는 중앙동아리로 활동할 수 있으며[192], 이미 등록된 동아리들도 매년 재등록신청서를 작성하여야 한다.[191] 애기능동아리연합회 소속의 동아리로 활동하고자 할 때도 비슷한 절차를 거치게 된다. 중앙동아리로 인가를 받으면 동아리방을 배정받고 학교의 지원금을 받게 되는데[192], 교비를 지원받으려면 정해진 기간 내에 교비 지원 신청을 해야 한다.[193]

4·18 기념 마라톤과 구국 대장정[편집]

매년 4월 18일에는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되었던 4·18 의거를 기념하기 위해 4·18 기념 마라톤과 구국대장정을 진행한다. 헌화 행사에 이어 오전에는 기념 마라톤이, 오후에는 구국대장정이 진행된다.[30][194] 기념 마라톤은 1969년 당시 총학생회에서 처음으로 만든 이래 현재까지 꾸준히 이어져 내려오고 있으며, 학교를 출발하여 국립 4·19 묘지를 거쳐 다시 학교로 돌아오는 총 16.2km의 코스로 구성되어 있다. 최종 목적지가 국립 4·19 묘지로 설정되어 있는 것에는 4·18이 4·19 정신으로 이어진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이와 같은 행사는 1980년대 군사정권 시절에도 이어져 마라톤이라는 형식을 빌려 불의에 맞서 싸우는 기능 또한 담당하였다.[195] 구국대장정은 각 단과대별로 모여 교내 중앙광장을 출발하여 수유동 국립 4·19 묘지까지 행진한 다음, 4·19 기념탑에서 참배한 후 학교로 다시 돌아오는 형식을 띄는 행사로, 이 행사 또한 1969년에 처음으로 개최되었다. 행사 초기에는 시민들의 불편을 우려하여 참가자 수에 제한을 두었으나 1984년부터 이 제한이 폐지되었다. 이 행사에서의 구호는 해당연도의 이슈 또는 시대적인 변화가 반영된 것으로, 이를 구호뿐만 아니라 팜플렛을 통해서도 시민들과 공유하고 있다. 선배들의 정신을 계승한다기보다는 고대생이 되기 위한 하나의 절차 정도로 인식되는 것과 관련하여 알맹이가 빠져 있다는 의견들이 존재하는 반면, 꾸준히 행사를 이어나가고 있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보는 시각 또한 존재한다.[196]

석탑대동제[편집]

매년 5월 중에는 석탑대동제(石塔大同祭)라는 이름의 학생 축제가 열린다. 1962년 5월 4일부터 3일간 개최된 '석탑축전'이 이 행사의 연원으로 알려져 있는데[197], 여기서 '석탑'이라는 이름은 당시 본교 교수로 재직 중이던 조지훈 선생이 지었다고 한다. 석탑축전이 '대동제'라는 이름으로 불리기 시작한 것은 1984년의 일이다.[198][199] 사회 비판적인 행사를 통해 학생들의 참여의식을 고취하였으며, 당시 독재정권에 의해 의문의 죽음을 당한 학생들을 추모하는 합동위령 굿 등을 지내면서 3년 후인 1987년에는 전국 대부분의 대학에서 '대동제'라는 이름으로 축제를 열 정도로 '대동제'라는 이름은 대학가 전역에 널리 퍼져나갔다. 인문대학 사회학과 교수로 재직 중인 정태환 교수는 '교내 구성원 간에 소속감과 일체감을 느낀다는 면에서 스트레스 해방구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면서 교내 축제에 그 의미를 부여하였다.[199] 석탑대동제는 개교기념일의 대표 행사였으나 2000년대 들어 개최기간이 길게는 3주까지 미뤄지며 개교기념일과의 거리가 멀어졌다.[198] 대동제 기간에는 여러 학과/반 학생회와 동아리에서 주점을 비롯한 각종 이벤트들이 교내 곳곳에서 개최되며, 주요 행사 일정은 교내에 비치된 고대신문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대동제 기간에 애기능 지역에서는 애기능동아리연합회의 주도로 별도의 행사가 열리며, 2011년의 경우 공과대, 생명대, 이과대, 보과대, 정통대의 5개 단과대학이 참여하여 노벨광장을 주 무대로 'Sound Festival'과 '애기능 실루엣 가요제', '애기능 요리 경연대회' 등과 더불어 각종 가수들의 축하공연이 펼쳐졌다.[200]

입실렌티 지·야의 함성[편집]

2011년 입실렌티 무대

입실렌티 지·야의 함성(Ipselenti: 知野의 喊聲)은 주로 석탑대동제 마지막 날 저녁을 기해 고려대학교 응원단이 주최하는 응원제로 2011년에 34회째를 맞았다. '입실렌티(Ipselenti)'란 보성전문학교 시절부터 사용된 고려대학교의 교호(校號)의 일부이며, '지·야'란 지성(知性)과 야성(野性)을 가리킨다. 학우들의 참여 프로그램, 초청 연예인들의 공연과 응원제 프로그램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교가교호로 행사를 마무리한다. 교가와 교호로 행사를 마무리하는 방식은 입실렌티 이외의 공식적인 행사에서도 일반적이다.[201][202]

  • 응원곡 : 응원단에서는 매년 고연전 오티를 기해 응원곡 신곡을 발표하고 있다.[203] 응원 문화가 현재와 같은 형태를 띄게 된 것은 1968년 응원단이 조직된 이후의 일이다. '뱃노래'가 체계를 갖춘 최초의 응원곡으로 기록되고 있으며, 이 곡은 1974년에 발표되었다. 1981년에 발표된 '엘리제'에는 당시의 디스코 문화가 반영되어 있으며, 이듬해인 1982년에 발표된 '석탑'에는 반정부 정서가 가미되어 있다.[204] 2003년에 발표된 '민족의 아리아'[205][206]2007년에 발표된 '들어라 보아라 그리고 기억하라'와 'Forever', '캉캉' 또한 많은 인기를 얻었다. 최근에는 밝고 경쾌한 분위기의 동작들이 가미된 응원곡들 또한 등장하고 있다. 응원단 측에서는 응원곡을 제작 및 발표할 때 얼마나 많이 불릴지를 예측해서 이들을 3개의 등급으로 분류한다고 한다.[204]
  • 교가와 교호 : 현재 사용되고 있는 교가1955년 개교 50주년을 맞아 제정된 것이다.[207] 작사는 조지훈 선생이[208], 작곡은 윤이상 선생이 맡았다.[209] 1922년 구 교가(이광수 작사, 김영환 작곡)와 같은 시기에 만들어졌다. 즉, 보성전문 시절에 제정된 것이다. 그래서 후렴구가 고려대학이 아닌 보전(Pojun, 보성전문)으로 표기돼 있다[210].

YELL

Ipse Lenti Je Hook
Kashe Koshe Koshe Koo
Kalmazoo Kezoo Kezoo
Pojun Pojun
Kalma Keshi Pojun

교명이 고려대로 개명된 뒤, 교호는 아래와 같이 수정됐다.

교호

입실렌티, 체이홉
카시코시 코시코
칼마시 케시케시 고려대학
칼마시 케시케시 고려대학

이처럼 고려대 교호에는 입실렌티, 체이홉, 카시코시 코시코, 칼 마르크스까지 모두 네 사람의 이름이 등장한다. 이들은 출생연대는 서로 다르지만 사회 저항비판 의식이 강했던 사람들이다. 따라서 교호를 만든 사람은 입실렌티, 체이홉, 카시케시 코시코에게 순서에 관계없이 ‘자유’, ‘정의’, ‘진리’라는 교훈(校訓)을 부여해 고대생에게 사회 저항의식을 가져야 함을 역설하고 있다. ‘입실렌티’는 19세기 오스만 투르크에 저항하여 반란을 일으켰던 알렉산드로스 입실란티스의 이름에서 나왔고, ‘체이홉’은 러시아의 작가 안톤 체호프라는 설과 동명의 러시아 혁명가라는 설이 있으며, ‘카시코시 코시코’는 폴란드의 혁명가 타데우시 코시치우슈코로부터 유래한 것이라는 설과 카시코시우스라는 그리스인으로부터 유래하였다는 설이 존재한다. ‘칼마시’는 칼 마르크스다. 다시 말해 고려대 교호는 ‘입실렌티, 체이홉, 카시코시 코시코, 칼 마르크스’가 계시는(케시케시) 고려대학교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211].

고연전[편집]

2006년 정기 고연전(잠실야구장)

고연전(高延戰)은 애교심을 고양하고 고려대학교와 연세대학교 양교의 친선을 도모하기 위한 목적으로[175] 스포츠 경기[212]를 비롯한 강연[213], 온라인 게임[214], 사회공헌활동[215][216]과 같은 다양한 분야에서 연세대학교(延世大學校)와 승부를 겨루는 행사 일체를 의미한다. 영국의 옥스포드대학교(Oxford University)와 캠브리지대학교(Cambridge University)의 '옥스브릿지(Ox-Bridge)전(戰)'과 일본의 게이오기주쿠 대학(慶應義塾大學)과 와세다대학(早稻田大學)의 '소케이센(早慶戰)' 등과 유사한 형태이다. 고연전은 매년 9월에 연세대학교 5개 종목의 운동부 선수들과 맞붙는 '정기 고연전'[175]과 정기 고연전 이외의 기간에 열리는 '비정기 고연전'[217]으로 크게 나누어볼 수 있으며, 이와 관련하여 교내에 축구부, 럭비부, 야구부, 농구부, 아이스하키부 등 5개 종목의 스포츠단체가 활동하고 있다.[218] 흔히 일컬어지는 '고연전'이라는 명칭은 '정기 고연전'을 의미하며[219], 아래에 이어지는 설명도 '정기 고연전'에 관한 것이다.

  • 고연전의 역사 : 고려대학교의 전신인 보성전문학교연세대학교의 전신인 연희전문학교1925년 5월 30일에 열린 조선 체육회 주최 '제5회 전조선(全朝鮮) 정구대회'에서 처음으로 맞붙었다. 양교의 실질적인 첫 전면시합이 열린 것은 1927년 경성운동장에서 거행된 제8회 전조선 축구대회 준결승에서의 보성전문학교 축구부연희전문학교 축구부의 대결이었다.. 1943년에 징병제가 실시되어 시합이 중지되기 전까지 보성전문학교연희전문학교를 상대로 축구대회에서 31전 17승 14패를, 농구대회에서 62전 30승 32패를 기록하였다.[220] 정기전은 광복 이후 1945년 12월 21일부터 이틀간 열린 '제1회 보연 OB 축구대회'를 통해 부활하였다. 이듬해인 1946년에는 양교의 교명이 바뀌었으며[12][221][222] 이에 따라 '보연전'이라는 명칭 또한 '고연전'으로 바뀌었다. 1946년부터는 축구농구의 재학생 간 정기전이 매년 열리게 되었고, 1956년에는 야구, 럭비, 빙구의 세 종목이 추가되었다. 오늘날과 같은 규모의 고연전 기틀이 마련된 것은 1959년의 일이다. 1961년부터 1964년까지는 5·16 군사정변 등의 이유로 정기전이 열리지 않았다.[220] 1965년부터는 이틀 동안 다섯 경기가 일제히 치러지는 지금과 같은 경기방식이 완전히 자리를 잡았으며, 1970년대 중반부터 점차 고연전 때 붉은색 티셔츠를 입기 시작하였다.[223] 한동안 '민족해방제'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한[224] 역대 정기 고연전 전적은 다음과 같다.
  • 정기전의 명칭과 일정 : 매년 9월에 열리는 정기전(정기친선경기대회)은 고연 양교가 매년 번갈아 주관한다. 정기전의 공식적인 명칭은 정기전을 주최하는 학교의 이름을 뒤에 붙이는 방식으로 정해지는데, 연세대학교가 주최하는 정기전 행사인 경우 '연고전'이 정식 명칭이 되는 식이다.[225] 그러나 정식 명칭은 실질적으로 방송 중계나 신문 보도 등의 공식 석상에만 사용될 뿐이며, 고려대학교에서는 고연전, 연세대학교에서는 연고전이라는 명칭으로 통용된다.[226] 고연전을 며칠 앞두고 세종 오리엔테이션과 안암 오리엔테이션, 합동 오리엔테이션이 각각 진행되며[227], 정기 고연전이 끝난 후에는 교우회 주최로 선후배 간의 화합의 장인 '1905 페스티벌'이 열린다. 이 행사는 동기회, 학과 교우회, 졸업생 개인이 학교 인근 주점을 예약해 후배들과 대화의 장을 마련하는 행사로, 68학번 동기회가 참살이길의 삼성통닭을 통째로 빌린 것이 그 시초이다.[228][229]

교우회 및 동문[편집]

  • 고려대학교 교우회 : 고려대학교 출신 교우들의 모임인 '고려대학교 교우회'는 1907년 1월 대한민국 최초의 대학 동문회인 보전 친목회로 창립되었다. 초대회장은 조성구(趙聲九)가 맡았으며[230] 현재 교우회장은 이양섭(경영57) 교우가 맡고 있다.[231] 호남향우회, 해병전우회와 더불어 특별한 유대와 결속을 자랑하는 3대 모임의 하나로 일컬어질 정도로 대한민국 사회에서 상당히 강한 결속력을 발휘하고 있다. 이러한 결속력은 이명박 대통령의 출마와 당선 과정에서도 확인되었지만, 1990년대 후반 들어 입학생들의 구성이 변화함에 따라 현재의 결속력이 향후 약화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232][233] 2010년 6월에는 교우회장 자리를 맡고 있던 천신일 세중나모여행 회장이 구속되는 사건이 발생하였으며[234], 이는 2011년 4월 28일에 개최된 대의원 정기총회 자리에서 구천서 차기 교우회장 후보의 인준 안건을 부결시키는 데 영향을 미쳤다.[235] 교우회관 건물은 1994년 9월 29일에 기공하여 1996년 5월 30일 문을 연 것으로[236] 사범대학 동쪽에 위치하고 있다.

주해[편집]

  1. 인문사회계의 진입공간은 '2005 서울사랑시민상 환경부문'의 조경생태 부문에서 수상한 바 있다.[95]
  2. 중앙광장은 서울시가 주는 '올해의 조경상'을 수상한 바 있다.[105]
  3. 하나스퀘어 건물은 2007년에 한국건축문화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116]

참고[편집]

  1. 교훈. 고려대학교. 2011년 7월 27일에 확인.
  2. 고려대학교 대학개별공시. 대학알리미. 2012년 5월 1일에 확인.
  3. 이승재 기자. "행정대외부총장에 염재호 교수", 《고대신문》, 2012년 9월 9일 작성. 2012년 9월 21일 확인.
  4. 홍지일 기자. "세종부총장에 최승일 교수", 《고대신문》, 2012-09-09확인일자=2012-09-21 작성.
  5. 의무부총장 인사말. 고려대학교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2012년 5월 1일에 확인.
  6. 고려대학교 대학원 대학개별공시. 대학알리미. 2012년 5월 1일에 확인.
  7. 고려대학교 대학개별공시. 대학알리미. 2012년 5월 1일에 확인.
  8. 고려대학교 대학개별공시. 대학알리미. 2012년 5월 1일에 확인.
  9. 상징물. 고려대학교. 2011년 7월 28일에 확인.
  10. 로고및UI. 고려대학교. 2011년 7월 28일에 확인.
  11. 고려대학교 약사. 고려대학교. 2011년 6월 4일에 확인.
  12. "건국동량(建國動梁)의새요람(搖籃)", 《동아일보》, 1946년 5월 20일 작성. 2011년 7월 2일 확인.
  13. 고려대학교 문과대학 주요 연혁. 고려대학교 문과대학. 2012년 5월 3일에 확인.
  14. 정연춘 기자. "진통(陣痛) 1年9개月만의 안주(安住) 고려대(高麗大) 우석대(友石大)병합의 언저리", 《동아일보》, 1971년 12월 2일 작성. 2011년 6월 6일 확인.
  15. "다시 격발(激發)된 학생(學生)데모", 《동아일보》, 1960년 4월 19일 작성. 2011년 6월 29일 확인.
  16. "굽이굽이 미완의 숙제 남기고 흐르는 '굴곡의 현대사'", 《경향신문》, 2010년 1월 3일 작성. 2011년 6월 6일 확인.
  17. 대통령긴급조치 제7호(1975.4.8). 국가기록원 나라기록. 2011년 6월 6일에 확인.
  18. "긴급조치(緊急措置) 7호선포", 《매일경제》, 1975년 4월 10일 작성. 2011년 6월 4일 확인.
  19. 高大의 문은 누구도 닫을 수 없습니다!. 고대신문. 2011년 6월 6일에 확인.
  20. 강훈상 기자. "고려대 "`KU' 상표권 등록 어떻게 안될까"", 《연합뉴스》, 2005년 5월 20일 작성. 2011년 6월 7일 확인.
  21. 심서현 기자. "대학 캠퍼스 안의 역사적 건물", 《중앙일보》, 2011년 3월 4일 작성. 2011년 6월 2일 확인.
  22. 주남철 교수 (2009년 4월 28일). 절제된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대표적인 근대 건축물 고려대학교 본관. 고대TODAY. 2011년 6월 6일에 확인.
  23. "캠퍼스의 봄 (2) 고려대학편(高麗大學篇)", 《경향신문》, 1962년 3월 14일 작성. 2011년 7월 1일 확인.
  24. "仁村(인촌)선생의 나라사랑-교육사상을 중심으로 40周忌(주기) 추념강연", 《동아일보》, 1995년 5월 21일 작성. 2011년 6월 6일 확인.
  25. 이광표 기자. "웅장…화려…고풍…절제…대학가 근대건축물 관람", 《동아일보》, 2007년 1월 13일 작성. 2011년 6월 2일 확인.
  26. 고려대학교중앙도서관(高麗大學校中央圖書館). 문화재청. 2011년 6월 4일에 확인.
  27. "4·19의 횃불", 《동아일보》, 1960년 4월 25일 작성. 2011년 7월 10일 확인.
  28. "고대(高大) 데모대(隊) 깡패단습격(團襲擊)으로 유혈소동(流血騷動)", 《동아일보》, 1960년 4월 19일 작성. 2011년 7월 10일 확인.
  29. "고대(高大)데모 대원(隊員)의 습격(襲擊) 유지광(柳志光)이 전화(電話)로 지시(指示)", 《경향신문》, 1960년 5월 25일 작성. 2011년 7월 10일 확인.
  30. "4·18 고대생 의거 50주년 기념 행사들 열려", 《재경일보》, 2010년 4월 19일 작성. 2011년 7월 10일 확인.
  31. "어리둥절 모두 어리둥절", 《경향신문》, 1965년 9월 4일 작성. 2011년 6월 6일 확인.
  32. "사학(私學)의 수난(受難) 고대(高大)·연대(延大)의 발자취", 《경향신문》, 1965년 9월 4일 작성. 2011년 6월 6일 확인.
  33. "무거운침묵(沈默) 위수·휴업령(休業令)내려져 굳게닫힌 캠퍼스", 《동아일보》, 1971년 10월 15일 작성. 2011년 6월 6일 확인.
  34. 김도형 논설위원. "27년 만에 빛 본 1980년 ‘신동아’ 계엄검열 삭제 기사 ‘4·19에서 10·26까지 학생운동이 걸어온 발자취’", 《신동아》, 2007년 4월 25일 작성. 2011년 6월 6일 확인.
  35. "35日만에 門열린 고려大 校門의軍人에 "수고했오"", 《동아일보》, 1975년 5월 13일 작성. 2011년 6월 6일 확인.
  36. 도서관 연혁. 고려대학교 도서관. 2011년 6월 6일에 확인.
  37. "고대(高大) 새도서관(圖書館)개관", 《동아일보》, 1978년 3월 15일 작성. 2011년 6월 24일 확인.
  38. 오연주 기자. "빛나는 졸업장 받기 힘들다", 《헤럴드경제》, 2010년 4월 5일 작성. 2011년 6월 24일 확인.
  39. 양정대·고찬유 기자. "대학졸업門 갈수록 '좁은門'", 《한국일보》, 2001년 8월 27일 작성. 2011년 6월 24일 확인.
  40. 구성미 독자리포터. "영어못하면 졸업하기 힘들어진다", 《고대신문》, 2003년 12월 1일 작성. 2011년 6월 15일 확인.
  41. 김연정 기자. "04학번, 한자이해능력 인증돼야 졸업한다", 《고대신문》, 2004년 3월 1일 작성. 2011년 6월 15일 확인.
  42. 우수임 기자. "한자졸업요건폐지, "단과대 자율에 맡기겠다"", 《고대신문》, 2011년 5월 8일 작성. 2011년 6월 2일 확인.
  43. 금보운 기자. "04학번 제2전공 꼭 선택해야", 《고대신문》, 2004년 11월 21일 작성. 2011년 6월 15일 확인.
  44. 최창식 기자. "내년 개교 100주년 맞는 고려대", 《한국대학신문》, 2004년 4월 6일 작성. 2011년 6월 24일 확인.
  45. 김연정 기자. "치밀한 준비가 본교 도약의 전환점", 《고대신문》, 2004년 11월 1일 작성. 2011년 6월 24일 확인.
  46. 고려대학교 약사. 고려대학교. 2011년 6월 4일에 확인.
  47. 심규선 기자. "김병관 동아일보 명예회장 별세", 《동아일보》, 2008년 2월 25일 작성. 2011년 6월 2일 확인.
  48. 이호준·김기범 기자. "자본·시장논리에 ‘상아탑 반기’…어윤대 총장 탈락", 《경향신문》, 2006년 11월 14일 작성. 2011년 6월 9일 확인.
  49. 대학평가팀. "2012 아시아 대학평가 : 사회과학 고려대, 인문학 연세대, 의학 성균관대 약진", 《조선일보》, 2012년 5월 30일 작성. 2012년 7월 19일 확인.
  50. 우정열 기자. "고려대 경영대 ‘추천하고 싶은 대학’ 국내 1위에", 《동아일보》, 2009년 11월 17일 작성. 2011년 8월 19일 확인.
  51. 이진원 기자. "고려대 경영대 왜 강한가", 《한국경제매거진》, 2010년 12월 1일 작성. 2011년 8월 17일 확인.
  52. 홍여진 기자. "고려대 경영대 세계 86위 국내선 1위", 《한국대학신문》, 2012년 4월 3일 작성. 2012년 4월 17일 확인.
  53. 황석연 기자. "고려대 MBA, BK21 4년 연속 1위 세계 대학과 교류", 《아시아경제》, 2010년 10월 28일 작성. 2011년 8월 17일 확인.
  54. 교육부. "「BK21 플러스 사업」최종 선정결과 발표", 《교육부》, 2013년 8월 16일 작성. 2013년 8월 19일 확인.
  55. 최호열 기자. "'재벌 2세 요람', 고려대 경영대 인맥", 《신동아》, 2007년 9월 27일 작성. 2011년 8월 17일 확인.
  56. 이상연 기자. "사법연수생 신규 임명자, 주요대 편중 심화", 《법률저널》, 2011년 6월 10일 작성. 2011년 8월 17일 확인.
  57. 이태영 기자. "사시 2차 합격자수… 고려대 법대 첫 1위", 《세계일보》, 2009년 11월 11일 작성. 2011년 8월 19일 확인.
  58. 정태웅 기자. "서울대·연대·고대, 의학전문대학원 포기", 《한국경제》, 2010년 7월 1일 작성. 2011년 6월 24일 확인.
  59. 김경민·윤다솔 기자. "2년만에 단독 의대체제로 돌아가기로", 《고대신문》, 2010년 10월 11일 작성. 2011년 6월 7일 확인.
  60. 장윤정 기자. "고려대, 사이버국방학과 확장해 정보보호학부 개설", 《전자신문》, 2011년 7월 4일 작성. 2012년 4월 19일 확인.
  61. 박지연 기자. "이런 신설학과 아시나요?", 《한국정책방송》, 2011년 12월 22일 작성. 2012년 4월 19일 확인.
  62. 학부제 전공배정. 고려대학교. 2011년 6월 26일에 확인.
  63. 이승은 기자. "2004년부터 연계전공 시행", 《고대신문》, 2003년 11월 3일 작성. 2011년 6월 6일 확인.
  64. 연계전공. 고려대학교 자유전공학부. 2011년 6월 27일에 확인.
  65. "로스쿨 예비大서울권15곳 1140명,지방10곳 860명 잠정 확정", 《동아일보》, 2008년 1월 30일 작성. 2011년 6월 7일 확인.
  66. VSP. Korea University International Exchange. 2012년 5월 3일에 확인.
  67. 장학금안내. 고려대학교. 2011년 7월 16일에 확인.
  68. 교환·방문 프로그램 안내. 고려대학교 경영대학. 2012년 5월 3일에 확인.
  69. 하남현 기자. ""고려대 글로벌化"아직도 배고프다", 《헤럴드경제》, 2006년 5월 26일 작성. 2011년 6월 24일 확인.
  70. 이정인 기자. "수강생 56% 영어강의 불만족", 《고대신문》, 2006년 3월 13일 작성. 2011년 6월 4일 확인.
  71. 하현희 기자. "글로벌 KU 국제하계대학의 현주소", 《고대신문》, 2009년 8월 30일 작성. 2011년 6월 5일 확인.
  72. 고려대학교 약사. 고려대학교. 2011년 6월 4일에 확인.
  73. 류난영 기자. "고려대 영어강의, 단과대별 탄력운용키로", 《뉴시스》, 2011년 4월 27일 작성. 2011년 6월 6일 확인.
  74. "영어강의 효율성 높여 내실 갖춰야", 《고대신문》, 2004년 12월 4일 작성. 2011년 6월 6일 확인.
  75. 고려대학교 경영대학 졸업가이드. 고려대학교 경영대학 (2009년 11월 24일). 2012년 5월 3일에 확인.
  76. 김효원 기자. "학문융합 모양만 있고 '내실'이 없다", 《고대신문》, 2007년 9월 16일 작성. 2011년 6월 6일 확인.
  77. 졸업안내. 고려대학교 경영대학. 2011년 7월 3일에 확인.
  78. 교과과정표. 고려대학교 이과대학 수학과. 2012년 5월 3일에 확인.
  79. 졸업에 관한 세부사항 안내. 고려대학교 정경대학. 2011년 7월 3일에 확인.
  80. 졸업요구학점 및 조건. 고려대학교 경영대학. 2011년 7월 3일에 확인.
  81. 이혜진 기자. "졸업문이 좁아진다", 《세계일보》, 2005년 11월 28일 작성. 2011년 7월 3일 확인.
  82. 졸업안내. 고려대학교 경영대학. 2011년 7월 3일에 확인.
  83. 김수정 기자. "학칙에만 존재하는 전과제도", 《고대신문》, 2010년 5월 8일 작성. 2011년 7월 3일 확인.
  84. 진입유형별 전공이수학점 및 조건기준.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 2011년 7월 3일에 확인.
  85. 학부과정 전공 과목. 고려대학교 이과대학 수학과. 2012년 5월 3일에 확인.
  86. 졸업요건. 고려대학교 전기전자전파공학부. 2012년 5월 3일에 확인.
  87. 2중전공. 고려대학교. 2011년 6월 6일에 확인.
  88. 허예진 기자. "오는 27일(월)부터 이중전공 신청기간", 《고대신문》, 2009년 4월 11일 작성. 2011년 7월 3일 확인.
  89. 2중전공. 고려대학교. 2011년 7월 3일에 확인.
  90. 박은별 기자. "연계전공, 빈틈 메워 내실있게 운영해야", 《고대신문》, 2009년 9월 21일 작성. 2011년 6월 6일 확인.
  91. 부전공/복수전공. 고려대학교. 2011년 7월 3일에 확인.
  92. 최영희 기자. "KB금융지주 회장 내정자 어윤대는 누구", 《이투데이》, 2010년 6월 15일 작성. 2011년 6월 2일 확인.
  93. 문혜정 기자. "대학캠퍼스 리모델링 전도사 고려대 장동식 교수", 《한국경제》, 2006년 9월 28일 작성. 2010년 3월 28일 확인.
  94. 손현경 기자. "[단독]고려대, KAIST보다 세종시 먼저 접수하나", 《한국대학신문》, 2014년 8월 14일 작성. 2014년 10월 7일 확인.
  95. "2005 서울사랑시민상 환경부문 시상", 《연합뉴스》, 2005년 6월 2일 작성. 2011년 6월 2일 확인.
  96. "알림", 《동아일보》, 1965년 10월 8일 작성. 2011년 7월 4일 확인.
  97. 고대신문. "F학점의 악몽, 1970년대부터 시작됐다", 《고대신문》, 2007년 4월 29일 작성. 2011년 7월 4일 확인.
  98. 이중근 기자. "고려大 호상(虎像)", 《경향신문》, 1992년 2월 14일 작성. 2011년 8월 16일 확인.
  99. 김현섭 교수. "제2공학관을 위한 변명", 《고대신문》, 2009년 5월 24일 작성. 2011년 6월 2일 확인.
  100. 김경민 기자. "그때 그곳엔 4·18기념비", 《고대신문》, 2010년 5월 8일 작성. 2011년 6월 9일 확인.
  101. 구지선 (2009년 6월 15일). 《ENJOY 서울》. 넥서스BOOKS, 227쪽. ISBN 978-89-6000-554-9
  102. 고찬유 기자. "운동장을 공원으로 만든다", 《한국일보》, 2000년 8월 4일 작성. 2011년 7월 4일 확인.
  103. 김선미 기자. "고려대 중앙광장 준공", 《동아일보》, 2002년 3월 5일 작성. 2011년 6월 2일 확인.
  104. 김경민 기자. "그때 그곳엔 중앙광장", 《고대신문》, 2010년 5월 8일 작성. 2011년 6월 9일 확인.
  105. 이광표 기자. "고대광장 등 6개 건축물 '올해의 조경상' 수상", 《동아일보》, 2002년 10월 21일 작성. 2011년 6월 2일 확인.
  106. 도서관 연혁. 고려대학교 도서관. 2012년 5월 3일에 확인.
  107. 고찬유 기자. "내달 5일 100돌 고려대학교", 《한국일보》, 2005년 4월 10일 작성. 2011년 6월 24일 확인.
  108. 이지현 기자. "방학동안 중앙도서관 전면 리모델링", 《고대신문》, 2010년 8월 31일 작성. 2011년 7월 4일 확인.
  109. 도서관 통계. 고려대학교 도서관. 2012년 5월 3일에 확인.
  110. 고려대학교 문과대학 학장 인사말. 고려대학교 문과대학. 2011년 7월 2일에 확인.
  111. 김경민 기자. "그때 그곳엔 서관", 《고대신문》, 2010년 5월 8일 작성. 2011년 6월 9일 확인.
  112. 최세아 기자. "서관 시계탑, 사람이 돌리나", 《고대신문》, 2010년 5월 3일 작성. 2011년 6월 15일 확인.
  113. 위대용 기자. "고대 2만 학우를 위해 달리는 청년", 《고대신문》, 2010년 4월 1일 작성. 2011년 6월 15일 확인.
  114. 김경민 기자. "그때 그곳엔 하나스퀘어", 《고대신문》, 2010년 5월 29일 작성. 2011년 6월 9일 확인.
  115. 박효순 기자. "대학 캠퍼스 ‘지하시대’", 《스포츠경향》, 2006년 9월 11일 작성. 2011년 7월 2일 확인.
  116. "하나스퀘어", 《서울경제》, 2007년 10월 1일 작성. 2010년 3월 28일 확인.
  117. 정연춘 기자. "진통(陣痛) 1年9개月만의 안주(安住) 고려대(高麗大) 우석대(友石大)병합의 언저리", 《동아일보》, 1971년 12월 2일 작성. 2011년 6월 6일 확인.
  118. 김경민 기자. "그때 그곳엔 의과대학", 《고대신문》, 2010년 5월 28일 작성. 2011년 6월 9일 확인.
  119. 연혁. 고려대학교의료원. 2011년 6월 2일에 확인.
  120. 김성지 기자. "고대의대, 의학교육 위해 시신 기증한 뜻 되새겨", 《메디파나》, 2011년 4월 22일 작성. 2011년 6월 2일 확인.
  121. 예약하기. 고려대학교. 2011년 6월 6일에 확인.
  122. 신수정 기자. "국내 대학 최대규모 고려대 화정체육관 준공", 《동아일보》, 2006년 7월 25일 작성. 2011년 6월 2일 확인.
  123. 김경민 기자. "그때 그곳엔 화정체육관", 《고대신문》, 2010년 5월 29일 작성. 2011년 6월 9일 확인.
  124. 김현영 기자. "노천극장 대신 체육관이 생긴다면?", 《고대신문》, 2004년 3월 21일 작성. 2011년 7월 4일 확인.
  125. 박엘리 기자. "고대 보건과학대, 최대 규모 ‘보건과학정보관’ 준공", 《메디컬투데이》, 2009년 5월 27일 작성. 2011년 7월 4일 확인.
  126. 캠퍼스배치도. 고려대학교 보건과학대학. 2011년 7월 4일에 확인.
  127. 김민형 기자. "보과대 학생들, 캠퍼스 이전 원해", 《고대신문》, 2011년 5월 29일 작성. 2011년 6월 2일 확인.
  128. 김민형 기자. "융합학문의 허브대학으로 키우겠다", 《고대신문》, 2011년 5월 2일 작성. 2011년 6월 2일 확인.
  129. 정부경 기자. "보과대 이중전공 허용 논의 이뤄져", 《고대신문》, 2007년 8월 18일 작성. 2011년 6월 15일 확인.
  130. 이지현 기자. "보과대 졸업학위명 논란", 《고대신문》, 2009년 2월 28일 작성. 2011년 6월 15일 확인.
  131. 김경민 기자. "학과 특성 고려해 일부 학과의 학사학과명 변경", 《고대신문》, 2010년 11월 8일 작성. 2011년 6월 15일 확인.
  132. 보건과학도서관 소개. 고려대학교 보건과학도서관. 2011년 7월 4일에 확인.
  133. 이지현 기자. "지난 24일(화) 보과대도서관 일부 개관", 《고대신문》, 2009년 2월 24일 작성. 2011년 7월 4일 확인.
  134. 정부경 기자. "보과대 도서관 신축 결정에 학생회 반발", 《고대신문》, 2007년 9월 29일 작성. 2011년 7월 4일 확인.
  135. 어경택 기자. "인터뷰 "또하나의 명문(名門) 꼭 만들터" - 고려대(高麗大) 조치원(鳥致院)캠퍼스 김시중(金始中)학장", 《동아일보》, 1981년 5월 6일 작성. 2012년 5월 3일 확인.
  136. 양길모 기자.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 명칭 선포식", 《뉴시스》, 2008년 3월 13일 작성. 2011년 6월 9일 확인.
  137. 김준호 기자. "고려대 세종캠퍼스 개교 30주년 기념식", 《연합뉴스》, 2010년 5월 27일 작성. 2011년 6월 24일 확인.
  138. 이범종 기자. "30년 쌓아올린 세(世)상의 종(宗)심", 《고대신문》, 2010년 5월 24일 작성. 2011년 6월 6일 확인.
  139. 연혁. 고려대학교 약학대학. 2012년 5월 3일에 확인.
  140. 현황. 2013년 5월 20일에 확인.
  141. 연혁. 고려대학교의료원. 2011년 6월 6일에 확인.
  142. http://www.doctors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87045
  143. 편의시설안내. 고려대학교. 2011년 6월 6일에 확인.
  144. 김유경 기자. "고려대 '완도청해진 수련관' 준공식 개최", 《아주경제》, 2010년 8월 10일 작성. 2011년 6월 2일 확인.
  145. 유니스토어 상품소개. UNI STORE. 2011년 6월 2일에 확인.
  146. 김효원 기자. "맥도날드에서 "막걸리 달라"", 《고대신문》, 2007년 9월 2일 작성. 2011년 7월 4일 확인.
  147. 김민형 기자. "고대에 밥 먹을 곳이 사라지고 있다", 《고대신문》, 2011년 5월 15일 작성. 2011년 6월 9일 확인.
  148. 조성흠 기자. "고려대앞 캠퍼스타운 개발 반대", 《연합뉴스》, 2011년 4월 25일 작성. 2011년 6월 2일 확인.
  149. "학도호국단규공포(學徒護國團規公布)", 《경향신문》, 1949년 9월 28일 작성. 2011년 6월 29일 확인.
  150. 정인지 기자. "2001년, 최초로 여학생 총학 당선", 《고대신문》, 2005년 5월 2일 작성. 2011년 6월 29일 확인.
  151. "학도호국단(學徒護國團)드디어해체(解體)", 《동아일보》, 1960년 5월 4일 작성. 2011년 6월 29일 확인.
  152. "고대총학생회(高大總學生會) 활동정지처분(活動停止處分)", 《동아일보》, 1965년 11월 24일 작성. 2011년 6월 29일 확인.
  153. "97개大 호국단(護國團)발단", 《경향신문》, 1975년 6월 30일 작성. 2011년 6월 29일 확인.
  154. 임기창 기자. ""김준엽 전 총장은 `진정한 선비'의 전형"", 《연합뉴스》, 2011년 6월 7일 작성. 2011년 6월 9일 확인.
  155. 박수진 기자. "실천하는 지성, 시대의 스승 故 김준엽 전 총장", 《헤럴드경제》, 2011년 6월 8일 작성. 2011년 6월 9일 확인.
  156. 학생처. 고려대학교. 2011년 6월 29일에 확인.
  157. 고대신문 소개. 고대신문. 2011년 6월 2일에 확인.
  158. 전승훈 기자. "1960년 고대생들 깡패들에게 피습", 《동아일보》, 2007년 4월 18일 작성. 2011년 6월 6일 확인.
  159. 고대신문의 최근 편집 경향에 대한 단상. 고대신문 자유게시판. 2011년 6월 24일에 확인.
  160. 박선영 기자. "서울大 대학신문 편집권 갈등 창간후 첫 '半백지'발행 파문", 《한국일보》, 2004년 11월 14일 작성. 2011년 6월 24일 확인.
  161. 대학신문 학생기자단의 '편집권 투쟁'을 지지한다. 고대신문 자유게시판. 2011년 6월 24일에 확인.
  162. 대학신문. "사과드립니다", 《대학신문》, 2004년 11월 20일 작성. 2011년 6월 24일 확인.
  163. 월간호 보기. 고대문화. 2011년 6월 6일에 확인.
  164. 계간호 보기. 고대문화. 2011년 6월 6일에 확인.
  165. 고대문화란?. 고대문화. 2011년 6월 6일에 확인.
  166. About. 《The Granite Tower》. 2012년 7월 18일에 보존된 문서. 2011년 6월 6일에 확인.
  167. 고려대학교 교육매체실. 2014년 4월 30일에 확인.
  168. KUBS 소개. 고려대학교 교육방송국 KUBS. 2011년 6월 6일에 확인.
  169. 고려대학교 교육매체실. 2014년 4월 30일에 확인.
  170. 정규방송. KTN 고려대학교TV방송국. 2011년 6월 6일에 확인.
  171. KUTV소개. KUTV. 2014년 4월 30일에 확인.
  172. 정규방송 편성표. 《KUTV》. 2011년 6월 6일에 확인.
  173. 정규방송 전체보기. 《KUTV》. 2011년 6월 6일에 확인.
  174. KDBS 소개. 고려대학교 방송국 KDBS. 2011년 6월 29일에 확인.
  175. 정기 고연전. 고려대학교 응원단. 2011년 6월 6일에 확인.
  176. 지.야의 함성. 고려대학교 응원단. 2011년 6월 6일에 확인.
  177. 응원단 역사. 고려대학교 응원단. 2011년 6월 6일에 확인.
  178. 여울 현황. 고려대학교 학생홍보대사 여울. 2011년 6월 3일에 확인.
  179. 김중식 기자. "「교양의 공간」 생활도서관 속속 등장", 《경향신문》, 1995년 8월 1일 작성. 2011년 7월 1일 확인.
  180. 이희영. 안암에서의 정보운동 : 생활도서관. 국회전자도서관. 2011년 7월 1일에 확인.
  181. 이지은 기자. "지역주민 향해 열려라! 도서관", 《한겨레》, 2003년 6월 8일 작성. 2011년 7월 1일 확인.
  182. 김창석 기자. "올리브·올리버를 아십니까", 《한겨레21》, 2003년 6월 12일 작성. 2011년 7월 1일 확인.
  183. 정부경 기자. "고전음악들으며 공부할까요?", 《고대신문》, 2007년 9월 15일 작성. 2011년 6월 9일 확인.
  184. 신효식 기자. "고파스에서 24시간 클래식 음악방송을 즐겨보세요", 《고대신문》, 2011년 6월 5일 작성. 2011년 6월 9일 확인.
  185. 정운용 교수. "막걸리 찬가", 《고대신문》, 2004년 3월 1일 작성. 2011년 6월 10일 확인.
  186. 민경옥 기자. "교우들이 말하는 '그땐 그랬지'", 《고대신문》, 2009년 5월 2일 작성. 2011년 7월 4일 확인.
  187. 박철성 기자. "전통을 이어가는 고려대학교 막걸리사발식", 《SPORTS WORLD》, 2010년 3월 9일 작성. 2011년 6월 10일 확인.
  188. 박광미 기자. "우와~ 멋있다!", 《고대신문》, 2009년 3월 21일 작성. 2011년 7월 1일 확인.
  189. 김솔지 기자. "제9회 동아리 박람회 개최", 《고대신문》, 2009년 3월 14일 작성. 2011년 7월 1일 확인.
  190. 고대신문. "'대학생 특권 동아리에 도전하라'", 《고대신문》, 2010년 3월 23일 작성. 2011년 7월 1일 확인.
  191. 정현아 기자. "실질활동 회원수 감소로 고심", 《고대신문》, 2006년 3월 20일 작성. 2011년 7월 23일 확인.
  192. 홍영재 기자. "중앙동아리, 물처럼 흘러야 산다", 《고대신문》, 2011년 5월 16일 작성. 2011년 7월 23일 확인.
  193. 김경민 기자. "동아리지원금 신청 안 하면 못받아", 《고대신문》, 2011년 4월 12일 작성. 2011년 7월 23일 확인.
  194. 4ㆍ18 의거 50주년 기념 행사. 고대TODAY (2010년 7월 23일). 2011년 7월 4일에 확인.
  195. 4.18 마라톤, 선배들의 혁명 정신. 고대TODAY (2009년 4월 28일). 2011년 7월 4일에 확인.
  196. 공인주 기자. "4·18 우리는 무엇을 향해 달려가는가", 《고대신문》, 2003년 4월 16일 작성. 2011년 6월 3일 확인.
  197. "석탑축전(石塔祝典)개막", 《동아일보》, 1962년 5월 5일 작성. 2011년 6월 29일 확인.
  198. 장민석 기자. "다사다난했던 개교기념일", 《고대신문》, 2010년 5월 1일 작성. 2011년 6월 24일 확인.
  199. 김다혜 기자. "고려대 대동제, 어떻게 변해왔을까?", 《고대신문》, 2011년 5월 22일 작성. 2011년 6월 3일 확인.
  200. 김민형 기자. "'이공계인' 사로잡을 애기능 축제", 《고대신문》, 2011년 5월 15일 작성. 2011년 6월 3일 확인.
  201. 박종훈 기자. "'고대 37회' 동기회 열려", 《고대신문》, 2003년 10월 6일 작성. 2011년 7월 3일 확인.
  202. 입실렌티 체이홉 카시코시 코시코 칼마시 케시케시. 《하종강의 노동과 꿈》. 한울노동문제연구소 (2008년 1월 8일). 2011년 7월 3일에 확인.
  203. 정부경 기자. "“지성의 고대인, 응원에서만큼은 야성을!”", 《고대신문》, 2007년 9월 29일 작성. 2011년 7월 4일 확인.
  204. 이지현 기자. "‘뱃노래’부터 ‘슈퍼맨’까지", 《고대신문》, 2010년 9월 5일 작성. 2011년 7월 3일 확인.
  205. 장재용 기자. ""열정만은 너에게 질 수 없어, 친구야"", 《한국일보》, 2009년 5월 19일 작성. 2011년 7월 4일 확인.
  206. 윤다솔 기자. "가장 인기있는 응원곡 1위 '민족의 아리아'", 《고대신문》, 2010년 9월 4일 작성. 2011년 7월 4일 확인.
  207. 마음의 고향. 고대65동기회 (2009년 1월 6일). 2011년 8월 16일에 확인.
  208. 김덕형 기자. "한국의 名家 현대편 (19) 조지훈", 《주간조선》, 2011년 5월 23일 작성. 2011년 7월 3일 확인.
  209. 현윤경 기자. "校歌로 만나는 윤이상", 《연합뉴스》, 2009년 3월 18일 작성. 2011년 7월 3일 확인.
  210. 《사진으로 본 고려대학교 80년》
  211. 조주희 기자, 사회비판의식과 「자유」․「정의」․「진리」내포, 《고대신문》, 1995년 5월 1일 작성.
  212. 손지혜 기자. "2011 고연전 '돌아온 호랑이, 고려대의 승리로 막내려'", 《한경닷컴》, 2011년 6월 26일 작성. 2011년 7월 28일 확인.
  213. 강건택 기자. "고려ㆍ연세대 `강의도 연고전'", 《연합뉴스》, 2007년 10월 2일 작성. 2011년 7월 28일 확인.
  214. 문권모 기자. "'사이버 연고전' 연다…기업경영 시뮬레이션 게임", 《동아일보》, 2001년 6월 11일 작성. 2011년 7월 28일 확인.
  215. 김수한 기자. "‘봉사활동 고연전’ 펼쳐진다", 《헤럴드경제》, 2010년 3월 30일 작성. 2011년 7월 28일 확인.
  216. 김병채 기자. "'피 터지는' 고연전? '피 나누는' 고연전!", 《문화일보》, 2007년 10월 4일 작성. 2011년 7월 28일 확인.
  217. 비정기 고연전. 고려대학교 응원단. 2011년 7월 28일에 확인.
  218. 스포츠단체. 고려대학교. 2011년 7월 28일에 확인.
  219. 한상용 기자. "허정무.홍명보 등 축구 스타들의 고연전 추억", 《연합뉴스》, 2008년 5월 1일 작성. 2011년 7월 28일 확인.
  220. 연고전 역사. 고려대학교 응원단. 2011년 6월 6일에 확인.
  221. 연표. 고려대학교. 2011년 7월 31일에 확인.
  222. 연희대학교. 연세대학교. 2011년 7월 31일에 확인.
  223. 김다혜 기자. "캠퍼스 가득한 크림슨, 비슷해 보여도 다 달라요", 《고대신문》, 2011년 5월 22일 작성. 2011년 6월 9일 확인.
  224. "고연(高延) 민족해방제 오늘부터 6일간", 《동아일보》, 1990년 10월 8일 작성. 2011년 7월 4일 확인.
  225. 김일환 기자. "100년 호랑이 vs 120년 독수리", 《한국일보》, 2005년 9월 22일 작성. 2011년 7월 28일 확인.
  226. 강현식 (2006년 7월 29일). 《세상 밖으로 나온 심리학》. 네모북스, 134쪽. ISBN 89-90795-31-1
  227. 조세현 기자. "응원오티에 참여하세요", 《고대신문》, 2010년 9월 5일 작성. 2011년 6월 9일 확인.
  228. "고려대 1905페스티벌 “나비처럼 돌아와 범처럼 쏜다”", 《뉴스와이어》, 2006년 9월 20일 작성. 2011년 8월 25일 확인.
  229. 김유경 기자. "고려대, 동시간 최다 동문화합 '1905페스티벌'", 《아주경제》, 2010년 9월 9일 작성. 2011년 8월 25일 확인.
  230. 교우회 연혁. 고려대학교 교우회. 2011년 6월 6일에 확인.
  231. 김이슬 기자. "제30대 교우회장에 이양섭 교우", 《고려대학교 교우회보》, 2011년 7월 14일 작성. 2011년 8월 13일 확인.
  232. 이춘삼 편집위원. "특유의 유대감으로 ‘똘똘’ 대통령 이어 의원 25명 배출", 《시사저널》, 2009년 10월 21일 작성. 2011년 6월 26일 확인.
  233. 이용욱 기자. "高大 교우회, 그 유별난 결속력 어디서 나오나", 《경향신문》, 2008년 1월 17일 작성. 2011년 6월 26일 확인.
  234. 임수정 기자. "`알선수재' 천신일 회장 징역 2년6월", 《연합뉴스》, 2010년 6월 16일 작성. 2011년 6월 26일 확인.
  235. 송채경화 기자. "구천서 고려대 교우회장 인준 부결", 《한겨레》, 2011년 4월 29일 작성. 2011년 6월 26일 확인.
  236. 연표. 고려대학교. 2011년 6월 6일에 확인.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