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EIC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TOEIC(Test Of English for International Communication, 토익)은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사람들을 대상으로 의사소통 능력을 평가하는 시험(Standardized Test)이다. 1979년 미국 ETS(Education Testing Service)에서 개발되어, 대한민국에는 1982년 도입되었다.[1]

역사[편집]

도입[편집]

1978년, 일본의 재계 단체인 경단련 (일본어: 経団連 (けいだんれん))은 미국 시장 진출 확대에 따라 미국 현지에 파견될 일본인 직원들의 영어 회화 능력의 향상과 평가 기준 마련을 위해 미국 ETS사에 영어 시험 개발을 의뢰하였다.[2] 당시 일본에는 1963년부터 시행 중인 실용영어기능검정시험이 이미 존재했으나, 대체로 중고생을 대상으로 하고 있어서 비즈니스 영어의 평가로는 적절하지 않다는 평가가 있었기 때문이다. ETS의 입장에서도, 아시아권에서 독보적인 지위를 가지고 있던 영어시험인 IELTS에 대항한 시험을 개발할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었으므로, 개발에 착수한다. 그 결과, 1979년 12월 일본 국제비즈니스커뮤니케이션협회(IIBC)의 주관으로 최초 토익시험이 일본 국내에서 치러졌다. 제1회 토익시험의 응시자는 총 2,773명 이었으며 평균점수는 578점이었다.[2] 오늘날 토익시험은 전세계에서 매년 700만 명 이상이 응시하는 대표적인 영어시험이 되었다.[3]

한국에는 80년대 후반 도입 후 기업들이 채용 심사에서 토익을 평가 자료로 사용하기 시작하였고, 이로 인해 토익 응시자 가운데 한국은 일본에 이어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해왔다. 한국 내 응시자 수는 매해 증가하여 2003년 169만 명에 이르러 일본을 앞섰다.[4] 한편, 거의 90%에 가까운 응시생이 한국 수험생들이라는 편견이 존재하지만, 사실이 아니다. 이는 일본, 한국의 응시자 수가 각각 200만 명씩 넘기며, 1위, 2위 자리를 서로 바꾸고 있기 때문이다.

2006년 시험 개정[편집]

듣기 섹션이 미국, 캐나다 등의 북미식 영어(North American English) 발음에만 치중해 있다는 비판에 따라, 2006년에 주요한 변화가 있었다. 이러한 변화들은 아래와 같이 추릴 수 있다.

  • 전반적으로 지문의 내용이 더 길어졌다.
  • PART 1의 경우 사진 내용과 곁들이는 질문이 줄어들었다.
  • 듣기 섹션은 북미식(미국 영어, 캐나다 영어) 발음뿐 아니라 영국식(영국 영어), 호주식(오스트레일리아 영어, 뉴질랜드 영어)의 발음도 추가되었다.
  • 비율은 각각 미국식, 캐나다식, 영국식, 호주식 발음이 각각 25%씩이다. [1].
  • PART 6은 더 이상 문법의 오류를 찾아내는 문제가 아니다. 실제 비즈니스 환경에 현실적이지 않다는 비판이 제기되었기 때문이다. 그 대신, 이 부분은 시험을 치르는 사람이 완전하지 않은 문장들의 빈칸을 채우는 형식으로 대체되어 있다.
  • PART 7은 단일 지문뿐 아니라 복수의 지문을 함께 읽고 종합적으로 문제를 푸는 부분이 추가되었다. 관련된 2개의 지문을 읽고 이어지는 문제를 풀어야 한다.

TOEIC Listening & Reading[편집]

TOEIC Listening & Reading는 크게 청해(Listening Comprehension)와 독해(Reading Comprehension) 부분으로 나눌 수 있고, 세부적으로는 총 7개의 PART로 구분한다.

시험시간은 총 120분이며, 총 200문항으로 점수는 최저 10점에서 최고 990점이다.

Listening Comprehension[편집]

100문항, 45분으로 점수는 최저 5점~최고 495점이다.

  • PART 1 : 사진 묘사(10문항)
  • PART 2 : 질의 응답(30문항)
  • PART 3 : 짧은 대화(30문항)
  • PART 4 : 짧은 담화(30문항)

Reading Comprehension[편집]

100문항, 75분으로 점수는 최저 5점~최고 495점이다.

  • PART 5 : 단문 빈칸채우기(40문항)
  • PART 6 : 장문 빈칸채우기(12문항)
  • PART 7 : 지문 독해(48문항)

TOEIC Speaking[편집]

TOEIC Speaking Test2006년에 새로 도입된 영어 말하기 측정 시험이다. 전세계적인 근무환경에 적절한 내용으로 구성된 11개의 문항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여기에는 업무와 관련된 상황 혹은 문화를 초월한 친숙한 일상생활에서 수행해야 할 과제를 포함하고 있다.[5]

시험 응시는 컴퓨터로 진행되며, 준비 시간을 포함하여 총소요 시간은 40분으로 그 중 실제 시험시간은 20분 정도이다. 총 11개의 문제로 구성되어 있으며 6개의 문제유형으로 나뉜다.[5] 한국에서의 실시와 운영은 'YBM/ 한국TOEIC 위원회'에서 주관한다. 2006년 국내 첫 시행 후 6년 만에 100만 명 이상이 응시하였다.

구성[편집]

  • 문제 1~2 : 문장 읽기 (준비 45초 / 답변 45초)
  • 문제 3  : 사진 묘사 (준비 30초 / 답변 45초)
  • 문제 4~6 : 듣고 질문에 답하기 (준비시간 없음 / 답변 15~30초)
  • 문제 7~9 : 제공된 정보를 사용하여 질문에 답하기 (준비 30초(지문읽는 시간) / 답변 15~30초)
  • 문제 10  : 해결책 제안 (준비 30초 / 답변 60초)
  • 문제 11  : 의견 제시하기 (준비 15초 / 답변 60초)

채점과 성적발표[편집]

문제 유형 간에는 쉬운 문제보다 어려운 문제에 가중치가 적용되고 총점은 0점에서 200점의 점수 범위로 환산된다. 채점 결과 0점에서 200점 사이의 점수와 8개의 등급이 부여된다.[6]

  • Lv. 1 : 0~30
  • Lv. 2 : 40~50
  • Lv. 3 : 60~70
  • Lv. 4 : 80~100
  • Lv. 5 : 110~120
  • Lv. 6 : 130~150
  • Lv. 7 : 160~180
  • Lv. 8 : 190~200

비판[편집]

TOEIC에 대해서 몇 가지 비판이 존재한다. 토익 성적 발표가 19일이나 걸려 신속성이 저하된다는 비판이다. 일반적으로 토익 응시자들은 시험 성적을 보고 다음 시험을 응시할지 여부를 결정하는데 성적발표가 늦어져 미리 응시를 하고 기다려야 한다는 점을 악용한 상술이라는 지적이 있다. OMR 채점인데 이렇게 오래 걸릴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후에 마음에 드는 성적이 나와 시험을 취소해도 절반밖에 환불해주지 않는다.[7] 또한 토익 시험지를 가지고 나올 수 없다는 점도 비판으로 제기된다. YBM 시사닷컴측은 창작물이기 때문에 나눠줄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자신이 어떤 문제를 틀렸는지도 알려주지 않는다는 점도 비판의 대상이다.[8]

활용 분야[편집]

  • 병무청에서 모집하는 카투사어학병은 지원 시 토익 점수 제출을 요구받는다. (카투사는 780점 이상, 어학병은 900점 이상)
  • 한국TOEIC위원회에서 최근의 기업 및 기관의 TOEIC, TOEIC Speaking 활용 현황 조사에 따르면, 국내 약 1600여개의 기관에서 채용, 승진에 있어서 TOEIC, TOEIC Speaking 점수를 반영한다고 조사되었다. 신입 채용의 경우 TOEIC과 TOEIC Speaking 일정 점수를 제한하거나, 기준 점수를 제시하지 않았으나 성적을 참고, 제출하게 하는 기업이 많다. 또한 기존 직원들의 영어 능력 강화를 위해 많은 기업에서 TOEIC과 TOEIC Speaking을 도입하여 활용하고 있다.[9]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