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코티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포드 코티나(Ford Cortina)는 포드영국 법인에서 판매했던 승용차이다. 1967년 12월현대자동차가 설립되며, 1968년 2월에 유럽 포드와 기술, 조립, 판매 관련 계약을 체결하고, 그해 11월부터 대한민국에 도입되어 생산하기 시작한 차종으로, 현대자동차의 첫 차종이다. 현대자동차대한민국에서 생산한 차량을 현대 코티나라고도 부른다. 코티나, 뉴 코티나, 코티나 마크 Ⅳ, 코티나 마크 Ⅴ 등으로 여러 차례 변화를 거쳤다. 대한민국의 후속 차종은 현대 스텔라이고, 외국의 후속 차종은 시에라오리온이다.

1세대(MK1)[편집]

코티나[편집]

포드 코티나(전기형) 정측면

1962년 9월에 선보였다. 출시 당시에는 컨설 코티나라는 차명으로 판매되었으며, 저렴한 가격과 넓은 적재 공간(스테이션 왜건) 등으로 인해 출시 3개월에 6만 대를 판매한 히트작이 되었다. 1963년에는 로터스제 1,558cc 엔진을 얹은 로터스 코티나도 등장해 로터스 공장에서 1966년까지 3년 동안 2,800여 대가 생산되어 모터 스포츠에서도 활약했다. 1964년 9월에 페이스 리프트를 거쳐 코티나로 차명이 변경되었다.

2세대(MK2)[편집]

코티나[편집]

포드 코티나 정측면

1966년 10월에 선보였다. 전폭이 60mm 넓어져 실내 공간이 확대되었다. 엔진을 포함한 메커니즘은 1세대와 거의 같았으나, 전륜에는 디스크 브레이크가 표준화 되었다. 1967년에 코티나는 영국의 베스트셀러 카의 자리에 올랐다. 대한민국에서는 현대자동차1968년 11월부터 생산을 시작한 코티나는 배기량 1,598cc의 4기통 OHC 엔진을 얹었으며, 최고 출력 75마력(5.000rpm), 최대 토크 12.25kgm(2,500rpm), 최고 속도 160㎞/h를 발휘하였다. 변속기는 전진 4단, 후진 1단인 수동변속기가 적용되었고, 연료 탱크 용량은 45.5ℓ, 승차 정원은 6명이었다.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었지만 1969년에 몰아 닥친 대홍수로 인해 품질에 대한 항의 사건이 빈번해짐에 따라 진상 규명을 위해 조사단이 파견되었다. 그 결과로 코티나는 미국 기준의 아스팔트 포장 도로를 달리는 기준으로 만든 차였고, 당시 대한민국과 같이 시멘트, 비포장 도로 등 노면이 고르지 않은 길에 고장이 잦아졌다는 결론과 홍수로 인해 침수된 부품을 사용했기 때문에 고장이 더 잦아졌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로 인해 평판이 떨어진 코티나는 1971년 9월에 단종되었다. 현재 대한민국에는 삼성화재 교통박물관가 1대를 소장하고 있으며, 현대자동차가 박물관 전시를 위해 영국에서 1대를 수입해 소장 중에 있다.

3세대(MK3)[편집]

뉴 코티나[편집]

포드 뉴 코티나(전기형) 정측면

1970년 10월에 풀 모델 체인지를 거친 뉴 코티나는 당시의 미국차에 많이 사용된 코카콜라 보틀 라인의 스타일이 되었다. 대한민국에서는 1971년 11월부터 생산되어 뉴 코티나라는 차명이 붙여졌다. 초기 국산화율은 41%였고, 배기량 1,593cc 4기통 OHC 엔진이 새롭게 얹혀졌다. 오버 헤드 캠축 방식인 OHC 엔진은 캠축을 실린더 헤드에 직접 연결 캠축으로 밸브를 개폐하는 것과 로커암을 이용해 간접적으로 밸브를 개폐하는 것 등의 2종류가 있다. 이 엔진은 최고 마력 78마력(5,700rpm), 최대 토크 11.4kgm(3,600rpm), 최고 속도 160km/h를 발휘하였다. 여기에 전진 4단, 후진 1단의 수동변속기가 조합되었고, 시프트 레버는 기존의 컬럼 시프트에서 플로어 시프트로 바뀌었다. 뉴 코티나는 또한 2중 유압 제동장치를 적용해 기존 단일 계통이던 제동 장치를 한층 개선해 안전성를 높였다. 2중 유압 장치는 마스터 실린더가 전륜과 후륜 2계통으로 나뉘어 작용, 1계통의 파이프가 파열되더라도 다른 1계통이 작용해 상시 제동력을 얻을 수 있는 시스템을 말한다. 리어 브레이크는 드럼 방식을 사용했으나, 프론트 브레이크는 디스크 방식을 적용해 제동력을 높였다. 조향 장치도 기존 로드&링키지 방식을 개선한 랙&피니언 방식을 채택하였다. 현가 장치는 앞은 더블 위시본 방식이 채용되었고, 뒤는 코일 스프링 및 쇼크 업소버와 4개의 바 링크로 구성되었다. 클러치도 유압식에서 기계식(건조 단판식)으로 변경되었다. 1974년에 페이스 리프트를 거쳤으며, 1976년 2월에 단종되었다. 대한민국에는 현재 4대 정도만 존재하며, 그 중 도로를 달리는 차는 단 1대이다.

4세대(MK4/5)[편집]

코티나 마크 Ⅳ[편집]

포드 코티나 마크 Ⅳ

1976년 10월에 선보였다. 대한민국에서는 1977년 3월부터 1980년 12월까지 총 14,287대가 생산되었고. 4도어 세단과 이를 바탕으로 한 경찰차 그리고 5도어 스테이션 왜건과 이를 바탕으로 한 구급차가 있었다. 당시로서는 신사풍의 점잖은 스타일, 안락한 승차감, 안전성 등으로 중산층의 자가용으로 인기를 끌었다. 이 차는 연료 절약형 승용차에 주어지는 홍콩의 쉘 이코노미 런 상을 1978년1979년 등 2회에 걸쳐 수상해 뛰어난 경제성을 인정받았다. 엔진의 배기량과 최대 출력은 뉴 코티나와 같았고, 최대 토크는 12.0kgm(3,000rpm)으로 향상되었다. 현재 대한민국에는 금호상사현대자동차가 각각 1대를 소장하고 있다.

코티나 마크 Ⅴ[편집]

포드 코티나 마크 Ⅴ
현대 포드 코티나 마크 Ⅴ 정면

마지막 코티나가 된 코티나 마크 Ⅴ는 1979년 9월에 선보였다. 코티나 마크 Ⅳ에서 소폭 변경되어 대한민국에서는 1980년 9월부터 1983년 4월까지 판매되었다. 미쓰비시제 새턴 엔진이 달린 이코노미 트림이 나오기도 했다. 코티나 마크 Ⅳ와 마찬가지로 경찰차로도 활용되어 같이 순찰 업무를 담당하기도 했다. 현재는 대한민국에는 금호상사가 2대, 삼성화재 교통박물관이 이코노미 1대, 그리고 개인 소유자들이 3대를 소유하고 있다.

주석[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