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타이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기원전 100년 경 스키타이와 파르티아
스키타이 금관

스키타이족은 본래 이란인이었다. 그 이름은 헤로도토스(Herodot)에 의하면 스콜로토이(Skolotoi)에서 유래한다. 스키타이 (Scythian), 스쿠드라 (Skudra), 소그디아 (Sogdian), 사카 (Saka) 라고도 한다. 스키타이족은 현재도 북캅카스 지역에 살고 있는 오세트인과 밀접한 관련을 맺는 이란인의 한 분파였다. 우라르투의 유적들이 소련의 고고학자들에 의해 발굴되기 이전에는, 러시아의 역사를 이야기할 때 보통 이 스키타이족으로부터 시작했다. 그 까닭은 이들이 오늘날의 러시아 영토에 살았던 민족들 가운데 역사책에 언급된 최초의 민족이기 때문이다. 고대 그리스의 문헌들, 예컨대 기원전 5세기에 활동했던 그리스의 역사가 헤로도투스가 쓴 "역사"는 고대 그리스 사람들이 교역과 식민의 대상으로 삼았던 스키타이족의 모습을 보여 주면서, 그들을 키메리아족 또는 메오티아족(Maeotians)의 후계자라고 지적했던 것이다. 역사학자들은 스키타이족이 키메리아족을 정복한 것으로 믿고 있다. [1]

스키타이سربار

스키타이족은 기원전 8~9세기경부터 동부 유럽에 와서 남부 러시아에 제국을 건설하였다. 이들은 서쪽으로 도나우 강, 동쪽으로 돈 강, 북쪽으로 드네프르 강부그 강의 상당한 지역까지 뻗쳐 있었다. 기원전 7세기경부터 남러시아우크라이나에서 드네프르 강에 이르기까지 퍼져 살았다. 이 기마전사들은 훌륭한 궁술을 가지고 있었고, 바지를 입음으로써 기동력을 높였다. 용병으로 싸우기도 하였다. 헤로도토스는 스키타이 족에 대해서 점령지 주민들을 가혹하게 다루는 민족이라고 평가했는데, 스키타이족이 잔인했던 이유는 반란을 막기 위해서였다. 기원전 5세기경에 흑해 지역을 방문한 헤로도토스는 이들에 관한 자세한 자료를 주고 있다. 스키타이 인의 침입 경로는 실롱스크, 모라바체히를 거쳐 왔음을 추적할 수 있다. 이것은 파괴된 루사티아 문화의 거점과 무수한 스키타이 묘 등에 의하여 점철된다. 이들에 의한 동부 지역에서의 파괴상은 서쪽 지역보다 덜했는데, 이는 아마 이 곳의 주민들이 저항하지 않고 침략자들에게 굴복하였기 때문인 듯하다. 스키타이 인의 침입은 원주민들을 상당히 약화시켜, 시기해 오던 이웃 족속들의 침략, 약탈을 더욱 용이하게 하였다. 그 예로, 게르만족들이 오데르 강 쪽으로 밀고 들어왔으며, 켈트족들은 동쪽으로 이동하여 체히, 모라바, 그리고 실롱스크 일부와 상류 지역의 비스와 강 유역을 점령하였다. [2]

분포[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스키타이는 유럽에도 이주하였다. 따라서 체코, 독일, 폴란드, 오스트리아, 프랑스, 스코틀랜드, 웨일스, 아일랜드 민족으로 융합되었다.

소그드인[편집]

주석[편집]

  1. 김학준. 《러시아사》. 대한교과서(주), 18쪽. ISBN 89-378-3084-1
  2. 이정희. 《동유럽사》. 대한교과서(주), 23쪽. ISBN 89-378-307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