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월지(月氏, 月支) 또는 대월지(大月氏, 大月支)

월지(月氏, 月支) 또는 대월지(大月氏, 大月支)는 고대 중앙 아시아의 국가이다. 기원전 3세기 ~ 1세기 경, 북아시아, 중앙 아시아에 존재했던 유목 민족과 그 국가를 이른다. 월지라는 명칭은 한자로만 전해 내려오며, 그들의 종족적 기원은 확실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월지는 원래 중국의 감숙 성의 서부 지역에 거주하고 있었다. 그러던 것이 모돈 선우 시기에 서방으로 쫓겨 가고 명칭을 대월지로 변경한다. 이후 박트리아에 자리잡은 대월지의 일부는 인도로 들어가 쿠샨 제국을 건설한다.

역사[편집]

PazyrikHorseman.JPG

기원 전 3세기경 타림분지에 거주지를 두고 동서무역을 독점하여 당시에는 흉노를 압박할 만큼 강세를 유지했다.

이후 사기에 따르면, 모돈 선우(재위: 기원전 206년 ~ 기원전 176년) 말기에 월지는 흉노에 패배하여 서쪽으로 쫓겨난다. 아울러 월지 지배하에 있던 서역의 나라들도 흉노의 영향권으로 들어간다. 이때 일부가 남아서 서쪽으로 간 세력을 대월지(大月氏)라고 하고, 남아 있던 부족을 소월지(小月氏)라 불렀다.

기원 전 162년 모돈(冒頓)의 아들, 노상 선우의 공격을 받고 왕이 살해되었다. 이때 노상 선우는 패배한 월지 왕의 두개골로 술잔을 만들었다 한다. 패배한 월지는 더욱 서쪽의 아무르강(阿母河) 주변 소그디아나로 벗어나고, 이 땅에서 대월지는 대하(박트리아)를 정복하고, 대월지국을 세워, 중계 무역으로 자리를 잡는다.

기원 전 130년경 전한의 장건이 반흉노 동맹을 제안하러 가지만, 이미 안주할 땅을 손에 넣은 대월지는 단호히 동맹을 거절한다.

기원 전 1세기경, 토하라의 쿠샨 왕조가 강대해져, 이 땅을 쿠샨 제국(귀상)이 지배하고, 동서교역도 지배하게 된다. 그러나 중국은 이 쿠샨 왕조도 대월지라고 불렀다.

토하리인과의 관계[편집]

대부분의 학자들은 월지족이 인도-유럽어족이라고 보고 있고, 고문헌의 토하리인(Tocharians)과 같거나 긴밀히 연결된 종족으로 믿고 있다. 중앙 아시아 연구가인 르네 그루쎄는 당시 중국 문헌과 서방 측의 자료를 종합해보면 월지는 토하리인과 함께 인도-스키타이의 일종이라고 주장한다.

한 예로 당시 그리스의 사가 프톨레미는 월지의 영역을 토가라(Thogara)로 기록해 두었다. 또한 그리스의 지리학자 스트라본박트리아의 침략 민족을 토하로이(Tokharoi)라고 부르고 있다. 이 때는 월지가 대하를 정복하고 대월지를 세운 때와 일치하고 있다.

한편, 르네 그루쎄에 따르면 감숙 성에 남아있던 소월지는 이후 쿠차와 연관이 있다. 이들은 당나라에 정복될 때까지 실크로드 지역 최동부의 인도유럽어족 국가로 남아 있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