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트주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연속 기획
이마누엘 칸트
칸트주의의무론적 윤리학
초월적 관념론 · 비판철학 · 사페레 아우데  · 스키마 · 아 프리오리와 아 포스테리오리  · 분석판단과 종합판단의 구분 · 물자체 · 범주 · 정언명령 · 가언명령 · "목적의 왕국· 정치철학
주요 저서
순수이성비판》 ·형이상학 서설》 ·계몽이란 무엇인가?》 ·도덕형이상학 원론》 ·실천이성비판》 ·판단력비판
주요 인물
버클리 · 데카르트 · 헤겔 ·  · 쇼펜하우어 · 스피노자 · 테텐스
관련
독일 관념론 · 쇼펜하우어의 비판 · 신칸트주의
v  d  e  h

칸트주의(Kantianism)는 독일철학자 임마누엘 칸트의 철학에 기반을 둔 철학 학파이다.[1]

윤리학[편집]

칸트주의 윤리학은 동기나 최종 목표보다는 주체를 둘러싼 의무들을 강조하는 의무론적 윤리학이다. 이 관점에 따르면 모든 행위는 서로 근원적으로 다른 기본 원리에 의해 이루어지며, 이에 따라 어떠한 행위의 도덕성이 판별된다. 이런 관점에서 칸트주의 윤리학은 규범주의라고 할 수 있다.[2]

목적론[편집]

칸트는 자연이 합목적을 가지고 존재하며 인간은 자연의 최종적 목적이라고 보았다.[3] 즉, 인간을 포함한 유기체[내용주 1]의 존재에는 의도가 있으며, 거꾸로 인간의 행동은 자연의 합목적에 의해 이루어져야 할 당위가 있다는 것이다.

정치적 철학[편집]

칸트는 별도의 정치철학 저서를 쓰지 않았지만[4] 20세기 후반에 들어 현대 정치 철학에 큰 영향을 주었다.

칸트는 개인의 자율성과 자연의 합목적성에 입각하여 보편적 인권을 주장하였고, 이를 위해 공화제를 지지하였다.[5] 칸트가 말하는 합목적적 자율성을 지닌 개인은 후일 "인격"이라는 개념으로 발전하여, 인권을 주장하는 주요 근거가 되었다.[6] 또한 칸트는 국가보다 개개인의 인권이 우선한다고 보아 보편적 인권을 갖는 개개인은 국가적 경계와 상관없이 어디든 머물수 있다고 주장하였다.[7]

같이 보기[편집]

관련 저서[편집]

참고 문헌[편집]

  • 김상현, 《칸트, 판단력 비판》,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2005년, 철학사상 별책 제5권 제6호
  • 진교훈 외, 《인격》, 서울대학교출판부, 2007년, ISBN 978-89-5210-796-1, 221쪽
  • 한나 아렌트, 김선욱 역, 《칸트 정치절학 강의》, 푸른숲, 2002년, ISBN 978-89-7184-363-5, 73쪽

각주[편집]

내용주[편집]

  1. 근대 서양 철학에서 "유기체"는 생물을 가리키는 말로 흔히 쓰였다.

참조주[편집]

  1. 박민영, 《이즘, 인간이 남긴 모든 생각 - 철학 정치편》, 청년사, 2008년, ISBN 978-89-7278-268-1, 89-90쪽
  2. 윤영돈, 《다문화 시대 도덕교육의 프리즘과 스펙트럼》, 아담북스, 2010년, 978-89-2681-221-1, 36-37쪽
  3. 김상현, 《칸트, 판단력 비판》,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2005년, 철학사상 별책 제5권 제6호
  4. 한나 아렌트, 김선욱 역, 《칸트 정치절학 강의》, 푸른숲, 2002년, ISBN 978-89-7184-363-5, 73쪽
  5. 장동진, 《이상국가론》, 연세대학교출판부, 2004년, ISBN 978-89-7141-651-8, 355쪽
  6. 진교훈 외, 《인격》, 서울대학교출판부, 2007년, ISBN 978-89-5210-796-1, 221쪽
  7. 조규형, 《해체론》, 살림, 2008년, ISBN 978-89-5221-013-5, 59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