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리실증주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논리 실증주의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논리실증주의(論理實證主義, 독일어: Logischer Empirismus, 영어: Logical positivism) 또는 논리경험주의(論理經驗主義)는 과학의 논리적 분석 방법을 철학에 적용하고자 하는 사상이다. 현대 분석철학의 주류의 하나이다.

1922년 모리츠 슐리크빈 대학 교수[1] 취임과 함께 그의 세미나를 중심으로 여러 전공 분야의 학자가 모여 마흐의 실증정신(實證精神)을 계승하고 과학을 형이상학으로부터 해방하며 세계를 과학적으로 파악하는 것을 공통 목표로 삼는 사상 운동을 개시하였다. 주요 멤버로서는 슐리크 이외에는 전문 철학자가 거의 없고 과학자가 많았다. 비트겐슈타인 체재 중에도 이 파와의 교섭이 없었으나[2] 그의 저서 ⟪논리철학 논고⟫와 소수 멤버와의 만남은 이들에게 큰 영향을 미쳤다.[3]

1926년카르나프빈 대학에 초빙된 후 급속히 발전하여 이 그룹은 에른스트 마흐의 이름을 따 '마흐 협회'를 창설하고, 이윽고 그들 자신의 입장을 '논리실증주의', 그리고 협회를 '빈 학파'이라고 호칭하게 되었다. 베를린에서 동일한 운동을 지도하고 있던 한스 라이헨바흐가 가담하고 1930년부터는 기관지 《인식》을 발행하였다. 또 《통일 과학 백과전서》라는 제목 아래 일련의 연구 논문을 노이라트의 지도를 받아 시카고에서 발간, 통일 과학 운동을 전개했으며, 각지에서 대회를 열었다. 그러나 그들의 세계시민주의(코스모폴리터니즘)가 나치스와 맞지 않고, 1936년 슐리크의 서거 등도 있어서 이 학파는 1938년 경에 실질적으로 해체되고, 멤버의 대부분은 영국, 미국, 기타 나라로 옮겨갔다.

명제에 대하여[편집]

논리 실증주의자들은 명제를 두 가지로 나누었다. 단어의 뜻과 단어들 간의 논리적 관계만 알면 경험적 지식이 없이도 진위 판단이 가능한 명제를 분석 명제(分析 命題, analytic statement)라고 한다. 반면 아무리 단어의 뜻을 알아도 경험적인 지식이 없으면 진위 판단이 불가한 명제가 있는데 이것을 종합 명제(綜合 命題, synthetic statement)라고 한다. 가령, "모든 총각은 결혼하지 않았다."라는 문장은 분석 명제이다. 왜냐하면 "총각"이라는 단어에 "결혼하지 않은 남자"라는 뜻이 이미 들어있기 때문이다. 모든 총각을 경험적으로 조사하지 않더라도 문장이 참인 것을 알 수 있다. 반면 "모든 백조는 하얗다"는 문장은 종합 명제다. 백조가 모두 하얀 색인지는 직접 관찰해서 경험적인 지식을 쌓아야 판단할 수 있기 때문이다.[4]

검증 가능성의 원리[편집]

논리 실증주의자들은 검증 가능성의 원리라는 것을 만들었는데 이는 명제에 대해 안다는 것은, 명제를 검증할 방법이 무엇인지 안다는 것이다. 이것은 검증 불가능한 명제는 의미가 없음을 뜻한다. 이 원리에 따른다면 분석 명제가 아닌 경우 오직 경험을 통해 지식을 얻을 수 있다.[4] 논리 실증주의는 이에 따라 논리 경험주의로 불리기도 한다.

검증 가능성의 원리때문에 논리 실증주의는 형이상학, 신학을 비판하고 자연 과학을 옹호하는 사고방식이 되었다. 비트겐슈타인의 유명한 말인 "말할 수 없는 것에 대해서는 침묵해야 한다"는 말은 형이상학과 신학에 대해 비판하는 말이다.[5]

비판 대상[편집]

논리 실증주의의 비판 대상은 대표적으로 형이상학, 신학, 나치즘, 신비주의, 관념론, 민족주의가 있다.[6]

영향[편집]

논리 실증주의는 후에 가설 연역주의와 귀납주의를 낳게 된다.[7]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참고 문헌[편집]

  • 장대익 (2008). 《과학에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김영사. ISBN 9788934921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