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버멘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위버멘슈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위버멘쉬 또는 위버멘슈(독일어: Übermensch)는 니체 철학의 용어이다. 한국어로는 흔히 '초인'으로 번역되지만, 단어의 의미와 뉘앙스를 고려하여 번역하지 않고 그대로 옮겨 쓰는 경우도 있다. 초인은 영어로는 'Superman'으로 번역되지만 니체의 위버멘쉬는 'Overman'으로 번역된다. 원어는 독일어의 Über와 Mensch의 합성어이다.

니체의 위버멘쉬는 기존의 환경을 지배하고 있는 도덕과 계율(그의 시대에는 기독교적 윤리)을 벗어나 자신을 자유롭게 창조하는 인간 유형인 동시에 모든 인간이 지향해야 할 목표로서 실재로 존재하는 특정 인간을 지칭하지는 않는다. 즉, 니체의 대표적인 저서인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의 부재 '모든 사람을 위한 그러면서도 그 누구를 위한 것도 아닌 책'에서 그 누구를 위한 것도 아닌은 위버멘쉬를 의미한다. 위버멘쉬는 종말의 인간, 데카당스적 인간 유형, 그리스도교적 인간 전체의 한계를 극복한 인물이며, 인간에 대한 동정이나 연민이 무에의 의지일 경우에는 그것을 떨쳐낸 극소수의 인간으로서 인간임을 초월한 종적 진화의 슈퍼맨과 같은 존재라고 하는 것은 오해의 소지가 다분하다.

니체가 생각했던 위버멘쉬의 핵심은 몰락이다. '차라투스트라'의 초반부에서 차라투스트라는 산에서 10년 간의 고독을 마치고 속세로 되돌아온다. 산에서 평지로 해가 황금빛을 선사하며 내려온다는 하강적 이미지와 초인의 경지에 가고 있던 차라투스트라가 산에서 인간세로 내려온다는 내용이 그의 몰락을 묘사한다. 니체는 파멸과 몰락을 구분하는데, 파멸은 말그대로 삶의 의욕을 잃어버리고 완전히 자아를 상실하는 상태인 반면, 몰락은 재창조를 전제로 하는 개념이다. 즉, 차라투스트라의 몰락은 자신을 넘어서 창조하는 것, 힘의 충일로 인한 창조로서 해체, 창조적 파괴, 기존 자아의 몰락으로 오히려 삶을 긍정하는 비극적 긍정으로 이해될 수 있다. 니체는 자신의 현재 최고 모습까지도 버려가면서 오히려 삶을 긍정하는 황홀한 삶에의 긍정을 디오니소스적이라 말하고 있다. 즉, 차라투스트라의 몰락 개념으로 위버멘쉬는 특정한 인간이나 자아가 아니라 목표이자 인간 유형임이 명확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