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747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보잉 747
Korean Air Boeing 747-400 KvW.jpg
대한항공의 보잉 747-400
종류 광폭 동체 제트 여객기
첫 비행 1969년 2월 9일
도입 시기 1970년 1월 21일 (팬아메리칸 월드 항공)
현황 생산 중
주요 사용자 대한항공
영국항공
캐세이퍼시픽 항공
아시아나항공
루프트한자
콴타스 항공
생산 시기 1969년 ~ 현재
생산 대수 2013년 4월 기준 1,467대
단가 747-100: US$ 2400만 (1967년)
747-200: US$ 3900만 (1976년)
747-300: US$ 8300만 (1982년)
747-400: US$ 2억 2800만~2억 6000만 (2007년)
747-8I: US$ 3억 1750만
747-8F: US$ 3억 1930만
파생형 보잉 747SP
보잉 VC-25
보잉 E-4
보잉 747-400
보잉 747-8
보잉 747 LCF

보잉 747(영어: Boeing 747)은 팬아메리칸 월드 항공의 요구로 미국보잉이 개발한 대형 여객기이다.[1] 점보 제트기(영어: Jumbo Jet)라고도 불리는[2] 보잉 747은 안토노프 An-225, 에어버스 A380 다음으로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비행기이다. 최고 정원은 524명이다.

역사[편집]

보잉 747은 보잉1965년 미 공군의 거대 화물기 프로젝트를 위해 만든 것을 기반으로 한다. 록히드 마틴사에게 패한 이후 1969년팬아메리칸 월드 항공의 요구를 통해 만들어졌다. 처음 보잉사에서 초음속기가 곧 여객 항공기 시장을 지배하리라 전망 하였으므로 화물기로 쉽게 변경할 수 있게 설계되었다. 원래는 현재 에어버스 A380처럼 완전한 2층 구조로 설계되었으나 연료 효율과 사고 시 대피를 용이하게 하기 위하여 1층 구조의 광동체 비행기로 설계를 변경하였으나 그 당시 동시 개발중이던 초음속기 콩코드기에 곧 시장이 빼앗길것을 우려한 보잉은 화물기의 판매 또는 전환을 용이하게 하기 위하여 현재와 같은 반복층 구조의 747로 다시 설계를 변경하였다. 1966년 팬아메리칸 월드 항공은 첫 보잉 747-100기를 25대 주문했다. 보잉 747의 크기가 크고 생산 방식도 새로웠기 때문에 보잉은 미국 워싱턴 주 에버렛에 공장을 신설했고, 그 곳에서 보잉 717과 보잉의 협동체 제트 항공기(707,727,737,757)을 제외한 모든 항공기들을 제작했다. 현재 에어버스에어버스 A380과 경쟁을 위해 최신 파생형인 747-8의 개발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중화인민공화국의 경우 8~10년 이내 중화인민공화국판 보잉 747인 C 919를 개발할 계획으로 알려져 있다.[3]보잉 747-8에 현재 같이 개발중인 787의 기술이 상당부분 적용되었으며, 어퍼 덱과 전체 길이가 증가하였다. 화물기(F)버전이 먼저 롤아웃 되었으며, 2011년 2월에 여객기 버전인 인터컨티넨탈(I)이 롤아웃 되었다. 현재 양 버전 모두 시험 비행중으로 보잉은 올해 4분기까지 F버전의 전 테스트를 완료하고 각 항공사에 인도하기로 계획을 세웠다. I버전은 2012년부터 루프트한자를 시작으로 향후 순차별로 인도될 예정이다.

비교[편집]

보잉사의 여객기를 최대이륙중량으로 비교해 보면 다음과 같다:

모델[편집]

보잉 747SP[편집]

보잉 747-100[편집]

1970년 취역한 보잉 747 시리즈의 최초 모델이다. 출시 당시 엔진 출력 문제로 인한 항속 거리 및 성능 문제, 엔진 물 분사 시스템으로 인한 이륙 중량 인상 문제가 있었지만, 이후 엔진을 순차적으로 보완하면서 해결되었다. 팬아메리칸 월드 항공뉴욕 ~ 런던 노선을 시작으로 같은 해 트랜스월드 항공, 노스웨스트 항공, 일본항공, 영국해외항공, 루프트한자, 에어프랑스등 각국에서 취항했다. 현재 기체가 노후함에 따라 대부분이 퇴역했으나 일부는 화물기로 개조되어 운항되고 있다.

모델 목록[편집]

보잉 747-100

1970년 취항한 보잉 747의 최초 모델이며 팬아메리칸 월드 항공에서 첫 투입을 한 기종이다. 이후 같은 해 트랜스월드 항공, 일본항공, 영국해외항공, 루프트한자, 에어프랑스가 도입하였다. 총 167대 생산 했으며 초기의 보잉 747-100A 모델이다. 엔진에 물 분사 시스템을 장비하고 있던 모델이였으나, 출력 문제를 해결한 파워업 엔진으로 개수되면서 모델명이 변경되었다.

보잉 747-100F

747-100 기반으로 한 화물기로 도입 했으며 보잉 747-100 기종이 점차 퇴역 되면서 화물기로 개조되고 있다.

보잉 747SR-100

일본 국내선 전용기로 인구가 많으면서도 공항 시스템이 빈약했기 때문에 주요 공항의 발착수를 늘리고 1편당 많은 승객을 실어 날라야 하는 노선이 많았던 일본 국내선을 처리하기 위해 개발되었다. 한 때 보잉 747의 최대 고객이었던 일본항공이 발주 고객으로 구입했다. 전일본공수도 구입했으며 비행시간이 길어도 3시간 안팎인 일본 국내선 전용기이기 때문에 승무원 구역이나 화장실의 간소화가 이루어지고 좌석 간격을 좁혀서 전일본공수에서 운용하던 기체는 세계 최초로 500석 이상을 장착했다.

보잉 747-100B

747-100형의 강화 버전으로 100형의 기존 스펙에 747-100SR형의 강화된 기체구조를 적용한 형식으로 최대 이륙중량이 약 340톤에 달한다. 이란 항공사우디아 항공이 도입 했으며 현재까지 이란 항공이 현역에서 운용되고 있다.

보잉 747-100BSR

747-100SR형의 강화버전으로 유효하중이 기존 747-100SR형에 비해 36톤 가량 늘어나 약 272톤의 최대 이륙중량을 보유하고 있다. 일본항공전일본공수에서 도입 했으며 이중 일본항공은 보잉 747-100BSR/SUD라는 2층객실 연장형을 2006년 10월까지 운항 했으며 20대만 생산했다.

보잉 747-100BSR/SUD

전 세계에서 일본항공이 2대 발주한 기체로 747-100 항공기의 어퍼덱을 늘린 기종으로 두 기체 전부 오리엔트 타이 항공에 매각 했으나 현역에서 모두 퇴역했다.

보잉 747-200[편집]

보잉 747-100의 기체 구조를 강화하고 성능을 향상한 모델로 보잉 747의 개발 표준 여객기이다. 개발 당시 이름은 보잉 747B로 불렀으나 초기 형태가 보잉 747-100 형식으로 네이밍됨에 따라 보잉 747-200B형이 되었다. 미국의 경우 주요 대형 항공사들, 대한민국대한항공, 일본일본항공, 전일본공수가 사용했다. 노후한 기체는 퇴역했으나 일부 기체는 보잉 747-200BSF나 화물기로 개조되고 있으며, 신흥 항공 회사나 유럽, 미국 등에 전세기를 운항하는 항공사들이 적극적으로 중고 보잉 747-200B을 도입하고 있다.

모델 목록[편집]

보잉 747-200

747-100형의 기체구조를 강화해서 성능을 올린 모델로 747 클래식의 표준형 기체로 이 중 일본항공이 도입한 747-200B형중 3대는 기체 중량이 더 무거운 747-300형에 탑재되는 JT9D-7R4G2 엔진을 장착하고 연료 탱크를 증설해 최대 이륙중량을 늘려서 항속거리를 11,000Km까지 연장했다. 특히 747-300형에 비교해 가벼운 747-200형의 기체에 747-300형의 엔진을 사용하여 SP형 급의 성능을 발휘했다. 이후에 같은 사양을 노스웨스트 항공이나 유나이티드 항공도 발주했다. 747-300형이 등장 이후 1984년 ~ 1986년 사이에 취항하고 있던 보잉 747-200B의 어퍼 데크를 보잉 747-300으로 개조한 기종으로 KLMUTA 항공에서 운용했다.

보잉 747-200F

747-200형을 기반한 화물기로 최근에 747-200이 퇴역 되면서 화물기로 개조되어 운항하는 경우가 있다. 73대만 생산을 했으며 대한민국의 경우 대한항공이 운용 했으나 현재는 모두 퇴역했다.

보잉 747-200C

747-200형을 기반한 컨버터블 모델로 필요에 따라서 여객용/화물용 환장이 가능한 모델이다. 여객용 창문과 화물용 로딩램프를 동시에 갖춘것이 특징이며 총 13대 생산했다.

보잉 747-300[편집]

좌석수를 10% 증가시키기 위하여 747-100의 상갑판을 연장하고 외형을 약간 변형 시킨 후 엔진을 개량하여 연비를 높인 모델이다. 1982년에 첫 비행이 이루어졌으며, 1983년 3월 23일 스위스 항공이 상용 서비스를 시작하였으나 보잉 사에서 승객용 기종만 56대 공급하고 단종했다. 대한민국의 경우 대한항공에서 3대를 보유했으나 현재는 전량 퇴역하였다. 현재 여객 항공사의 경우 트랜스아에로가 다른 항공사에서 퇴역한 747-300을 중고로 도입하고 있다.

모델 목록[편집]

보잉 747-300

747-200과 747-400 사이의 과도기에 나온 기재로 1982년에 정식으로 데뷔했다. 기존의 SUD형에서 보여주던 길다란 2층 객실 형태를 최초로 정식 적용했다. 81대를 생산 후 단종했다.

보잉 747-300C

747-300형을 기반한 컨버터블 모델로 필요에 따라서 여객용/화물용 환장이 가능한 모델이다. 여객용 창문과 화물용 로딩램프를 동시에 갖춘것이 특징이다.

보잉 747-300M

여객 모델과 화물 모델을 반반씩 섞은 모델로 기체 전방에 승객들이 탑승하고 후방에는 화물을 싵고 다니는 구조로 되어 있다. 또한 기체 좌측 후방에 커다란 화물 로딩램프가 달려 있으며 승객/화물 수요가 애매한 곳에 투입 했으나 순차적으로 퇴역되고 있다.

보잉 747-300SR

747SR-100의 후속 기종으로 2층 좌석 부분의 객실이 연장 되었고 좌석의 경우 496석으로 당시 세계에서 가장 많은 좌석을 가지고 있었다. 1995년에 추가로 도입 되면서 전 좌석 584석 사양을 적용해 세계 최대의 좌석수 기록을 세웠다. 747-300SR는 세계에서 4대 밖에 생산되지 않았고 일본항공JAL 웨이즈가 도입 했으나 퇴역 후 트랜스아에로 항공에 매각했다.

보잉 747-300F

747-300 기반으로 한 화물기로 747-300이 퇴역 후 일부 기종은 화물기로 개조되어 운용되고 있으나 순차적으로 퇴역되고 있다.

보잉 747-400[편집]

보잉 747-8[편집]

보잉 747 LCF[편집]

보잉 747 LCF는 에바 항공제너럴 일렉트릭사가 공동으로 보잉의 항공기 부품들과 자재들을 운반하기 위해 보잉 747 항공기를 화물 수송용으로 개조한 기종이다.

파생형[편집]

화랑[편집]

주문 항공사 및 배달[편집]

  • 2011년 10월 보잉 747의 주문 항공사 및 배달 현황은 다음과 같다.[4]
년도 합계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1997 1996 1995 1994 1993 1992 1991 1990
주문 1527 2 1 5 2 25 68 48 10 4 17 16 26 35 15 36 56 32 16 2 23 31 122
배달 1418 0 0 8 14 16 14 13 15 19 27 31 25 47 53 39 26 25 40 56 61 64 70
년도 1989 1988 1987 1986 1985 1984 1983 1982 1981 1980 1979 1978 1977 1976 1975 1974 1973 1972 1971 1970 1969 1968 1967 1966
주문 56 49 66 84 42 23 24 14 23 49 72 76 42 14 20 29 29 18 7 20 30 22 43 83
배달 45 24 23 35 24 16 22 26 53 73 67 32 20 27 21 22 30 30 69 92 4

보유 항공사[편집]

여객 항공사[편집]

화물 항공사[편집]

이전 보유 항공사[편집]

여객 항공사
화물 항공사

사건 및 사고[편집]

제원[편집]

항목 747-100 747-200B 747-300 747-400 747-400ER 747-8 인터콘티넨탈
조종사 3 2
좌석수 366 (3-class) 416 (3-class) 467 (3-class)
길이 231 피트 10 인치 (70.6미터) 250 피트 8 인치 (76.4미터)
날개폭 195 피트 8 인치 (59.6미터) 211 피트 5 인치 (64.4미터) 224 피트 9 인치 (68.5미터)
높이 63 피트 5 인치 (19.3미터) 63 피트 8 인치 (19.4미터) 63 피트 6 인치 (19.4미터)
체공중량 358,000 파운드
(162,400 킬로그램)
383,000 파운드
(174,000 킬로그램)
392,800 파운드
(178,100 킬로그램)
393,263 파운드
(178,756 킬로그램)
361,640 파운드
(164,382 킬로그램)
410,000 파운드
(185,972 킬로그램)
최대이륙중량 735,000 파운드
(333,390 킬로그램)
833,000 파운드
(377,842 킬로그램)
833,000 파운드
(377,842 킬로그램)
875,000 파운드
(396,890 킬로그램)
910,000 파운드
(412,775 킬로그램)
970,000 파운드
(439,985 킬로그램)
순항속도 35,000피트에서 마하 0.73
(555 마일, 895 km/h, 481 노트)
같은 고도에서 마하 0.74
(567 마일, 913 km/h,
487 노트)
같은 고도에서 마하 0.74
(567 마일, 913 km/h, 490 노트)
최대속도 마하 0.77
(587 마일, 945 km/h, 510 노트)
마하 0.79
(608 마일, 977 km/h, 527 노트)
이륙거리 MTOW N/A 10,466 피트 (3,190 미터) 10,893 피트 (3,320 미터) 9,902 피트 (3,018 미터) 10,138 피트 (3,090미터) N/A
최대탑재 순항거리 5,300 해리
(9,800 킬로미터)
6,850 해리
(12,700 킬로미터)
6,700 해리
(12,400 킬로미터)
7,260 해리
(13,450 킬로미터)
7,670 해리
(14,205 킬로미터)
8,000 해리
(14,815 킬로미터)
최대연료탑재량 48,445 갤런
(183,380 리터)
52,410 갤런 (199,158 리터) 57,285 갤런
(216,840 리터)
63,705 갤런
(241,140 리터)
57,285 갤런
(216,840 리터)
최대탑재시 연료소모율 (18.7 L/km) (15.7 L/km) (16.1 L/km) (16.1 L/km) (17.0 L/km) (14.6 L/km)
엔진 모델 (x 4) PW JT9D-7A
GE CF6-45A2
RR RB211-524B2
PW JT9D-7R4G2
GE CF6-50E2
RR RB211-525D4
PW JT9D-7R4G2
GE CF6-80C2B1
RB211-524D4
PW4056
PW 4062
GE CF6-80C2B5F
RR RB211-524H
PW 4062
GE CF6-80C2B5F
GEnx-2B67
엔진 추력 (x 4) 46,500 lbf PW
46,500 lbf GE
50,100 lbf RR
54,750 lbf PW
52,500 lbf GE
53,000 lbf RR
54,750 lbf PW
55,640 lbf GE
53,000 lbf RR
63,300 lbf PW
62,100 lbf GE
59,500 lbf RR
63,300 lbf PW
62,100 lbf GE
68,000 lbf (대략)

출처:[5], [6]

주석[편집]

  1. Branson, Richard. "Pilot of the Jet Age." Time, December 7, 1998. Retrieved: December 13, 2007.
  2. Joe Sutter, Jay Spenser, 747: Creating the World's First Jumbo Jet and Other Adventures from a Life in Aviation, HarperCollins Publishers, 2007, ISBN 0-06-088242-5
  3. 중국 10년내 중국판 보잉747 뜬다《헤럴드 경제》 2010년 4월 1일 작성, 2012년 4월 2일 확인.
  4. "Orders and Deliveries search page." The Boeing Company. Retrieved: September 9, 2010.
  5. http://www.boeing.com/commercial/747family/specs.html
  6. http://www.boeing.com/commercial/airports/747.htm

외부 연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