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787 드림라이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보잉 787 드림라이너
Boeing 787 first flight.jpg
보잉 787 드림라이너의 최초 비행
종류 광동체 제트 여객기
첫 비행 2009년 12월 15일
현황 생산 중
주요 사용자 전일본공수
유나이티드항공
일본항공
생산 대수 67
단가 787-8: US$ 1억 8520만 (2010년)
787-9: US$ 2억 1810만 (2010년)
보잉 787 드림라이너의 출고식

보잉 787 드림라이너(영어: Boeing 787 Dreamliner)는 미국 보잉 사의 중형 쌍발 광동체 여객기이며 보잉의 항공기 중 처음으로 기체 대부분에 탄소복합 재료를 사용한 비행기이다. 개발 코드는 본래 7E7(효율성 Efficient, 경제성 Economic 친환경 Environment)이었으나, 2005년 1월 28일 787로 변경하였다. 역사상 가장 짧은 기간 동안 가장 많이 판매된 광폭 항공기이기도 하다.[1]

최근 리튬 이온 전지로 인한 기체 결함으로 사고가 잇따르자, FAA에서는 보잉 787에 대해 운항 중지 명령을 내렸다[2].

개발[편집]

1990년대 후반 보잉에어버스 A330-200의 판매로 인해 보잉 767의 판매가 감소하자 보잉 767의 대체 기종의 생산을 고려하였다. 또한 보잉 747-400의 판매도 감소하자 보잉은 개발이 완료된다는 조건 아래 에어버스 A380에 대응해 보잉 747-400을 늘이고 복합재료 초임계익을 사용해 효율을 높인 보잉 747X마하 0.98에 가까운 속도를 내면서 연료소모는 보잉 767과 비슷한 보잉 소닉 크루저(영어: Sonic Cruiser), 두 개의 신형 항공기를 콘티넨탈 항공을 비롯한 미국의 주요 항공사들에 제안하였다.

제안 당시 항공사들은 비록 운항 비용에 대해 걱정하면서 비행 시간 단축이 고객 만족과 비행기 운영의 효울성을 증대시킬 수 있기에 소닉 크루저에 관심을 보였으나 2001년 9·11 테러로 인한 항공 수요 감소와 유가 상승으로 인해 항공사들은 속도보다는 연료효율에 더 관심을 가지게 되면서 기존에 개발 중이였던 소닉크루저를 2002년 12월 20일자로 취소하고, 대체기종인 7E7을 제안하게 되었는데 이것이 보잉 787이었다.

일찍이 공개된 구상은 급진적이고(radical design) 매우 유연(highly curved)하였다. 그러나 보잉은 프로그램이 시작된 지 1년 뒤인 2005년 4월 26일, 좀 더 고전적인 디자인으로 확정되었다.

원래 2007년 9월에 최초 비행을 거쳐 2008년 5월에 운항을 시작할 예정이었으나, 최초 비행은 2009년 12월 15일 시애틀 근교 보잉 공장과 인접한 페인필드 공항에서 시행하였으며 2011년 초, ANA에 인도되었다.

기존 항공기와의 차이점[편집]

  • 경제성: 동체가 대부분 탄소섬유로 제작되기 때문에 내구성 향상은 물론 제작과정의 단순화가 가능해져 종래 항공기에서 보기 드문 경제성과 또한 승객 편의성을 자랑한다.
  • 생산과정 : 탄소섬유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787의 동체는 거대한 터널 모양의 오토 클레이브라는 온도를 전반적으로 일정히 유지시킬 수 있는 특수 오븐에서 구워진다.
  • 승객 편의: 보잉 787은 기내 압력이 6,000피트 수준으로 유지되고 또한 습도가 종전 항공기에 비해 40~60%에서 유지됨으로써 종전의 항공기에서 보기 힘든 승객 편리를 제공한다.
  • 추진력: GE 사제 GEnX,롤스로이스 사제 Trent 1000을 사용, 증가된 추력에도 불구, 소음은 더 적고 뛰어난 연비를 제공할 예정이다.
  • 소음: 엔진 나셀 후방부의 모양을 물결모양으로 만들어 다른 여객기에 비해 소음을 낮춰 승객들을 더 편안하게 할 것이다.
  • 외장 : 공기역학적으로 효율적인 상태에서 나타나는 층류가 엔진 파일론에 덧칠해진 페인트로 인해 손상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엔진 파일론이 회색의 특수 페인트로 칠해질 것이다.

비교[편집]

보잉의 여객기를 최대이륙중량으로 비교해 보면 다음과 같다.

파생형[편집]

보잉 787은 파생형에 따라 210명에서 290명까지 탑승할 수 있다.

787-8[편집]

항속거리 8000-8500nm. 에어버스 A330의 항속거리인 5600/6700nm보다는 노선 길이가 길고, 보잉 777로서는 운영타산이 맞지않는 장-초장거리노선의 투입을 목적으로 개발된 보잉 787 시장의 주력 모델이다. 첫 비행은 2007년, 첫 인도시기는 2008년 이였으나 개발 과정 중 발견된 기체 결함으로 최초 비행과 인도시기가 계속 늦춰지다 2011년 전일본공수에 처음으로 인도되었다. 2010년도 평균을 기준으로 가격은 1억 8520만달러이다.[3]

787-9[편집]

항속거리 8000~8800nm 787-8의 동체 연장형으로 초장거리 노선의 운영에 적합한 모델이다. 에어 뉴질랜드에서 2006년에 최초로 주문하였으며, 2014년에 인도받았다. 최초로 인도받은 회사는 전일본공수이며, 2014년 8월부터 운항에 들어갔다. 대한항공2011년에 787-8에서 이 모델로 주문 기종을 변경하였다. 에어프랑스-KLM도 787-9를 주문하였다.

787-10[편집]

787-9의 동체 연장형이다 에미레이트 항공과 일부 항공사에서 강력히 희망하고 있다.

제원[편집]

[4][5] [6][7][8]

Model 787-3 (개발 취소) 787-8 787-9
조종사 2
좌석 수 290-330
317 (2-class)
210-250
224 (3-class)
250-290
280 (3-class)
길이 186 피트 (56.7 미터) 206 피트 (62.8 미터)
날개폭 170 피트 6 인치 (52.0 미터) 197 피트 3 인치 (60.1 미터)
날개 면적 3,501 제곱피트 (325 제곱미터)
후퇴각 32.2도
높이 55 피트 6 인치 (16.9 미터)
동체 폭/높이 폭: 18 피트 11 인치 (5.77 미터) / 높이: 19 피트 7 인치 (5.97 미터)
최대이륙중량 (MTOW) 75,000 파운드 (170,000 kg) 502,500 파운드 (228,000 kg) 545,000 파운드 (247,000 kg)
순항속도 마하 0.85 (567 mph, 490 knots, 913 km/h)[9]
최대속도 마하 0.89 (593 mph, 515 knots, 954 km/h)
최대탑재시 순항거리 2,500–3,050 해리 (4,630–5,650 km) 7,650–8,200 해리 (14,200–15,200 km) 8,000–8,500 해리(14,800–15,700 km)
최대연료탑재량 48,567 L 126,920 L 126,540 L
엔진 (×2) General Electric GEnx 또는 Rolls-Royce Trent 1000
엔진 출력 (×2) 53,000 lbf (240 kN) 64,000 lbf (280 kN) 71,000 lbf (320 kN)

주문 항공사[편집]

아시아[편집]

유럽[편집]

미주[편집]

대양주[편집]

논란[편집]

보잉 787 드림라이너에는 각종 기술적인 결함이 많이 있으나, 엔진 폭발 사고 및 화재까지 일으킨 일본항공의 경우 일본제 엔진에 생긴 문제나 하자가 발생되는 등 보잉 787 여객기의 안전성 문제가 크게 거론되기도 하여 운항 계획을 유보 및 연기되는 일이 있다. 그래서 별명이 Dreamliner(드림라이너)에서 Nightmareliner(악몽라이너)라는 별명까지 붙여졌다.

기타[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 GE사에서는 GEnX에서 사용될 소음 제거 테크놀러지를 시험하기 위해 GE90시리즈가 탑재된 전일본공수보잉 777-300ER기를 임대하여 엔진 파일론 커버(물결 무늬로된 엔진 파일론)만 교체하여 테스트한 바 있다.
  • 보잉 787의 날개 말단의 레이키드 윙팁을 대한항공에서 담당하고 있다. [10]. 대한항공은 777-300ER과 777-200LR의 유사 부품을 제작하고 있다. KAI에서도 보잉 787의 부품을 제작하고 있다.
  • 대한민국의 중소기업 하이즈 항공은 보잉 787기의 중앙 날개 및 좌우 주날개의 조향장치 조립을 맡고 있다.[11]
  • 보잉 787은 민간여객기로서는 최초로 탄소섬유강화 플라스틱(CFRP:Carbon Fibre Reinforced Plastic)을 동체 구조물에 사용하였으나 제작 공정중 작은 기포가 구조물에 생길 경우 그 반복되는 비행을 통해 기포의 크기가 증가하면서 기체의 피로도 증가에 기여할 수 있고, 증가한 피로도로 동체가 파손될 경우 치명적인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 FAA가 소재의 화재시 내구성 등이 비교적 덜 알려짐 점을 이유로 화재 부분에 관해서 좀 더 정밀한 테스트를 요구하였다.
  • 이 비행기 기종의 이름을 따서 2010년에 치러진 온게임넷의 대한항공 스타리그 2010 Season 2의 공식맵 중 하나는 비상 드림라이너로 명명되었다. 실제로 맵의 모양도 비행기의 모양을 따서 만들어졌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2007년 7월을 기준으로 600대에 가까운 주문 계약을 받았으며, 2009년 9월 총 850대를 주문받았다.
  2. 오승완. "보잉787 운항중단 사태, 전 세계로 확산", 《내일신문》, 2013년 1월 18일 작성. 2013년 1월 22일 확인.
  3. 보잉사 상업용 항공기 가격 안내.
  4. Boeing 787 Airport Compatibility Brochure. Boeing, December 2009.
  5. 787Airplane Characteristics for Airport Planning (Preliminary), Document D6-58331 (PDF) Section 2.4 Interior Arrangements (page 10); Section 2.5 Cabin Cross-Sections (page 13). Boeing Commercial Aircraft (2006 October). 2007년 8월 5일에 확인.
  6. Boeing 787-3 Dreamliner Fact Sheet. Boeing. November 19, 2007에 보존된 문서. 2007년 11월 23일에 확인.
  7. Boeing 787-8 Dreamliner Fact Sheet. Boeing. 2007년 11월 23일에 확인.
  8. Boeing 787-9 Dreamliner Fact Sheet. Boeing. 2007년 11월 23일에 확인.
  9. Boeing: Commercial Airplanes - 747 - 747-400 Technical Characteristics
  10. 김상수. "B787 직접 보니...항공기 미래 보이네", 《해럴드경제》, 2011년 10월 19일 작성.
  11. 박종혁. "중소기업 탐방 항공기 안전 우리가 책임진다!", 《YTN》, 2011년 2월 14일 작성.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