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717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보잉 717
JetstarBoeing717.jpg
제트스타 항공의 보잉 717-200
종류 협동체 제트 여객기
첫 비행 1998년 9월 2일
도입 시기 1999년 10월 12일
현황 생산 중단
주요 사용자 에어트랜
미드웨스트 항공 델타항공
생산 시기 1998년 ~ 2006년
생산 대수 156대
파생형 보잉 C-32

보잉 717(영어: Boeing 717)은 미국보잉 사가 100인승 정도의 소형 여객기 시장을 겨냥해 만드는 제트 여객기이다. 2006년에 단종되었다.

원래는 보잉에서 개발한 여객기는 아니고 맥도넬더글러스DC-9 기종에 뿌리를 두고 맥도넬더글러스가 개발중이던 MD-951997년 맥도넬 더글라스보잉에 인수 합병됨에 따라 보잉 717이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다.

개요[편집]

1991년 개발이 시작된 MD-95맥도넬더글러스의 베스트 셀러 여객기로 DC-9에서 MD-90에 이르기 시리즈의 배리 에이션으로 160석 클래스까지 대형화된 MD-90에 대해 100석 클래스 하고 경제적으로 운항할 수 있는 기체로서 개발되었다. MD-90의 짧은 동형이라고도 말해지지만 날개도 날개 폭이 작은 DC-9을 기본으로 날개 끝이 작은 연장만을 도입하고 있다. 엔진은 BMW와 롤스로이스가 공동 개발한 저소음 저연비 신형 터보팬 BR715를 채용했다. 기타 조종석 전자는 한층 더 충실해, MD-11 상당의 본격적인 유리 조종석으로 진화하고 있다×

DC-9-30 기체를 대폭 현대화 것으로 말하는 것이 알기 쉬울지도 모른다. 1995년 10월 에어트랜에서 50대의 주문을 받는 것으로 개발이 본격화 했다.

개발중인 1997년맥도넬더글러스보잉과 합병하면 보잉이 이어서 개발 및 판매했다. 이은 기종 중 유일하게 보잉의 라인업과 충돌하지 않는이 기종만이 이름을 보잉 717로 변경됐다. 실제로 보잉 737 보다 작은 여객기를 요구하는 항공사 가 있었기 때문에 맥도넬더글러스에서 인계된 기체중 가장 오래 생산되었다.

또한 보잉 717은 보잉 항공기는 보잉 777 보다 새로운 기종임에도 불구하고 보잉 787 (나중에 다른 항공기에 명칭을 부여한 기재) 대신 오래된 숫자가 붙어있었다. 이 보잉 717의 명칭은 미군 방향으로 개발된 공중 급유기 KC-135의 내부 이름이었다고 알려져 있었지만, 민간 항공기의 명칭으로 사용은 처음이었다. 또한 보잉 717은 동체 단축형 100형과 동체 연장형의 300형 등의 파생형 구상도 있었지만 짧은형 주문이 모이지 않고 연장형는 보잉 737과 경쟁하기 위해 200형만 생산하고 단종 되었다.

제원[편집]

717-200
기본
717-200
ER
조종사 2
탑승수 106 (2 클래스)
117 (1 클래스)
길이 124 ft (37.8 m)
날개폭 93 ft 5 in (28.47 m)
높이 29 ft 1 in (8.92 m)
최대 이륙중량 110,000 lb (49,900kg) 121,000 lb (54,900kg)
최대항속거리 1,430 nmi (2,645 km) 2,060 nmi (3,815 km)
최대항속속도 570 mph, (917km/h)
엔진 (2x) 롤스로이스 BR715-A1-30 롤스로이스 BR715-C1-30
엔진 추력 (2x) 18,500 lbf (82.3 kN) 21,000 lbf (93.4 kN)

외부 연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