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혜공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효혜공주
孝惠公主
지위
조선 중종의 공주
이름
옥하(玉荷)
신상정보
출생일 1511년 5월 18일(1511-05-18) (음력)
사망일 1531년 4월 20일(1531-04-20) (19세) (음력)
부친 중종
모친 장경왕후 윤씨
배우자 연성위(延城尉) 김희(金禧)
자녀 1녀 : 김선옥(金善玉)

효혜공주(孝惠公主, 1511년 6월 13일(음력 5월 18일) ~ 1531년 5월 6일(음력 4월 20일))는 조선의 공주이다. 중종장경왕후의 딸이며 인종의 누나이다.

생애[편집]

이름은 옥하(玉荷)[1]이며 1511년(중종 6년) 5월 18일, 중종(中宗)과 장경왕후(章敬王后) 윤씨의 장녀로 태어났다.

1515년(중종 10년) 어머니 장경왕후를 여의었다. 어머니를 잃은 후 성종의 후궁인 귀인 남씨월산대군의 며느리이자 이모인 파평현부인 윤씨에 의해 양육되었다.[2]

1520년(중종 15년) 12월 14일, 김안로의 아들 연성위(延城尉) 김희(金禧)와의 혼인이 결정되었으며 다음해인 1521년(중종 16년)년) 11월 길례를 올렸다.

중종은 성종혜숙옹주를 시집보낼 때 옹주의 시아버지 신종호를 불러 옹주를 부탁한 것 처럼, 공주의 시아버지가 될 김안로를 불러 공주를 잘 대해줄 것을 분부하였다.

 

전교하였다.

성종조(成宗朝)에 고원위(高原尉, 신항)가 부마(駙馬)가 될 적에 신종호(申從濩)를 불러 분부하기를

'공주(혜숙옹주)가 떠받드는 속에서만 생장하여 분명 시부모를 존대하여 받드는 도리를 모를 것이다.
'엄격하고 사납게 대하지 말고 순순하게 교훈하여 순조롭게 되도록 하라.’

했었으니, 이번에도 또한 김안로(金安老)를 불러 이런 뜻으로 말해줌이 가하다.”

【안로의 아들이 장차 효혜공주에게 장가들게 되어 있었다.】

— 《중종실록》 43권,
중종 16년(1521년 명 정덕(正德) 16년) 11월 11일 (기미)

1528년(중종 23년), 효혜공주는 이질을 앓았는데 중종이 이를 걱정해 대간의 반대를 부릅쓰고 문병하였다.[3]

1531년(중종 26년) 4월 20일, 딸 선옥(善玉)을 출산한 후 산후병으로 사망하였다.

효혜공주의 졸기

효혜공주가 졸(卒)하였다. 3일간 조시(朝市)를 정지하였다.

사신은 논한다.

공주는 바로 장경왕후(章敬王后)의 소출로, 연성위(延城尉) 김희(金禧)에게 하가하였다.
김희는 안로(安老)의 아들이다.
안로는 늘 공주를 기화(奇貨, 이익을 얻기 위한 도구)로 여겨 왔었는데
이때에 이르러 기대가 무너졌다.

그해 윤6월 15일, 고양에 있는 월산대군묘의 좌측 언덕에 예장되었다.

효혜주는의 딸 선옥(善玉)은 문정왕후의 동생인 윤원로의 아들 윤백원(尹百源)에게 출가하였다. 윤백원은 명종대에 이량 일파에 가담하여 사림을 제거하려다가 유배되었으나 효혜공주의 하나뿐인 사위라는 이유로 문정왕후가 언서를 내려 가까운 곳으로 옮기게 했다.[4]

가족 관계[편집]

참고 자료[편집]

  • 효혜공주 - 한국학중앙연구원
  • 지두환, 《중종대왕과 친인척》 역사문화, 2011, ISBN 89-88096-11-8

각주[편집]

  1. 선원록》 권45
  2. 《국조기사》 · 《유분록》
  3. 중종실록》 63권, 중종 23년(1528년 명 가정(嘉靖) 7년) 9월 24일 (계사)
    무과를 선발하고 효혜공주를 문병하다
    무과(武科) 남치욱(南致勖) 등 17인을 뽑고 돈의문(敦義門)을 거쳐 가다가 효혜공주의 집에 들렀다.
  4. 《명종실록》 31권, 명종 20년(1565년 명 가정(嘉靖) 44년) 4월 6일 (임신)
    대왕대비가 언서 유교를 내리다
    대왕대비(문정왕후)가 봉서(封書) 하나를 대신에게 【삼공 · 영평부원군 · 영부사가 일제히 모였다.】 내렸는데 곧 언서 유교(諺書遺敎)이다.
    (중략)

    윤백원(尹百源)은 비록 죄가 중하다 하더라도 효혜공주의 제사를 받드는 사람이오. 내가 이러한 때를 당했으니 그를 근도(近道)에 이배(移配)하도록 하오.】

  5. 선조실록》 23권, 선조 22년(1589년 명 만력(萬曆) 17년) 10월 6일 (경진)
    위관이 윤백원의 딸 개미치를 형추하자 장하에서 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