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협옹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화협옹주
옹주(翁主)
배우자 영성위 신광수(永城尉 申光洙)
자녀 양자 신재선(申在善)
왕조 조선 왕조
부친 영조
모친 영빈 전의 이씨
친척 진종(이복오빠), 장조(동생),
화평옹주(언니), 화완옹주(동생)
출생 1733년 음력 3월 7일
조선
사망 1752년 음력 11월 27일
국적 조선

화협옹주(和協翁主, 1733년 음력 3월 7일 ~ 1752년 음력 11월 27일)는 조선의 왕족이다. 제21대 왕 영조의 서녀이며, 생모는 영빈 이씨이다.

생애[편집]

조선 제 21대 임금인 영조의 7번째 딸이자 영빈 이씨 소생으로, 사도세자의 친누나이다. 1743년(영조 19)에 화협옹주(和協翁主)로 봉해지고 같은 해에 영의정을 지낸 신만(申晩)의 아들 영성위(永城尉) 신광수(申光綏)에게 하가하였다. 옹주가 혼례를 올린 시기에는 마침 가뭄이 닥쳤기 때문에 영조는 혼례를 미루려 하였으나 신하들의 간언으로 검소하게 치렀다.[1]

혜경궁 홍씨의 《한중록》에 의하면, 화협옹주는 용모도 뛰어나고 효성도 있었으나 영조에게 줄곧 딸만 태어났던 탓에 사랑을 받지 못했다고 기록되어 있다. 평소 영조는 친국을 하면 반드시 사도세자에게 들러 "밥 먹었느냐?"고 물은 후, 대답을 받으면 자신의 귀를 씻고 돌아갔는데, 귀를 씻은 물을 화협옹주의 집이 있는 쪽으로 버렸다고 한다.[주 1] 이를 두고 사도세자는 화협옹주를 대할 때마다 "우리 남매는 씻는 자비[주 2]로구나!"라며 웃었다고 한다. 또 영조는 화협옹주를 다른 형제들(화완옹주, 화길옹주 등)과는 같은 공간에 있지도 못하게 하였고, 옹주의 남편인 신광수마저도 영조에게 미움을 받았다고 한다.[2]

1752년 11월 27일에 20살의 나이로 요절하였다. 무덤은 경기도 남양주시 평구마을에 있다.

가족 관계[편집]

왕가(王家 : 전주 이씨)

시가 평산 신씨 사간공파(平山 申氏 思簡公派)

  • 시조부 : 영중추부사 신사철(領中樞府事 申思喆, 1671 ~ 1759)
  • 시조모 : 정부인 경주 이씨(貞夫人 慶州 李氏, 생몰년 미상)[3]
    • 시아버지 : 의정부 영의정 효정공 신만(議政府 領議政 孝正公 申晩, 1703 ~ 1765)
    • 시어머니 : 미상
      • 부마 : 영성위 신광수(永城尉 申光洙)

관련 항목[편집]

주해 및 각주[편집]

주해
  1. 당시 귀를 씻는다는 건 기분이 나쁘다는 의미였다.
  2. 씻기 전 준비 과정
각주
  1. 《조선왕조실록》 영조실록 57권, 1743년(영조 19) 윤4월 28일
  2. 혜경궁 홍씨 (2003년 11월 1일). 《내 붓을 들어 한의 세월을 적는다, 한중록》. 서해문집. 112~115쪽. ISBN 89-7483-193-7. 
  3. 이규일(李揆一)의 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