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정옹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효정옹주
孝靜翁主
지위
조선 중종의 옹주
이름
순환(順環)
신상정보
출생일 1520년 10월 29일(음력)
사망일 1544년 2월 19일(1544-02-19) (23세) (음력)
부친 중종
모친 숙원 이씨
배우자 순원위(淳原尉) 조의정(趙義貞)
자녀 조천계(아들)

효정옹주(孝靜翁主, 1520년 10월 29일 ~ 1544년 2월 19일)는 조선의 왕족이며, 중종의 다섯째 딸이자 서4녀이다. 어머니는 숙원 이씨이다.

생애[편집]

1520년(중종 15년) 10월 29일, 중종(中宗)과 숙원 이씨(淑媛 李氏)의 둘째 딸로 태어났으며 이름은 순환(順環)이다.[1] 동복 언니로 정순옹주가 있다.

1532년(중종 27년), 순원위(淳原尉) 조의정(趙義貞)에게 하가하였다. 당시 사헌부에서 영양군, 의혜공주, 효정옹주의 저택 공사에 대해 폐단이 심하다며 중지할 것을 청하기도 했다.

남편 조의정과는 원만하지 못하였다. 조의정은 부마는 첩을 두어서는 안된다는 규율을 깨고 첩을 두어 여러 차례 중종의 꾸지람을 들었다.[2] 그때마다 옹주는 투기하지 않고 남편을 보호하였는데, 조의정은 옹주의 몸종인 풍가이(豊加伊)를 첩으로 삼아 풍가이를 옹주처럼 대접하고 옹주를 몸종처럼 대우하는 등 박대하였다.[2] 중종은 남편을 탓하지 않는 딸이 답답해 "여자가 되어 투기도 할 줄 모르면 여자가 아니니라"며 나무라기도 했다.[3]

1544년(중종 39년) 2월 19일, 효정옹주는 아이를 낳고 나흘 만에 죽었다.[4] 중종은 사위 조의정이 옹주의 병세가 위독함에도 이를 늦게 알렸으며, 궁에서 치료를 위해 보낸 의원과 의녀를 집에 들이지도 않고 돌려보냈다며 조의정을 의금부로 보내 문초하게 하였다.[2] 조의정은 옹주와의 정의가 돈독했다고 주장했으나, 중종은 궁에서 데리고 온 보모와 시녀를 내보낸 일과, 옹주가 출산 후에 외할머니를 불러달라는 부탁을 들어주지 않은 일 등을 꾸짖고 조의정과 풍가이를 가도(家道)를 문란하게 한 죄를 물어 추국하였다.[5]

결국 조의정은 유배를 가게 되었고, 풍가이는 장 백대를 맞고 풀려났는데, 숙원 이씨의 여동생으로 효정옹주의 이모인 상궁 은대(銀代)가 내수사의 종들을 시켜 풍가이를 잡아가두고 매를 때려 죽게 만들었다. 한편 조정 대신들은 풍가이가 자신의 어머니가 병석에 누워있을 때 지극정성으로 어머니를 간호한 일을 들어 효녀라고 일컬으며, 국가의 사법체계를 무시하고 사적인 감정으로 풍가이를 응징한 효정옹주의 이모인 은대의 처벌을 요구하였다.[6] 중종은 처음에는 은대를 처벌하려 하지 않았으나 조정 대신들의 압박에 못 이겨 은대를 대구로 귀양보냈다.[3] 명종 즉위 후 문정왕후는 은대를 방면할 것을 명하였다.[7]

가족 관계[편집]

  •  : 중종(中宗, 1488 ~ 1544)
  •  : 숙원 이씨(淑媛 李氏, ? ~ 1520)
  • 시아버지 : 한양 조씨(漢陽 趙氏) 조침(趙琛)
  • 시어머니 : 예안 우씨(禮安禹氏)
    • 부마 : 한양 조씨(漢陽 趙氏) 순원위(淳原尉) 조의정(趙義貞)
      • 장남 : 조천계(趙天啓)

각주[편집]

  1. <순환옹주태지명>
    황명 정덕 15년(1520년) 10월 29일 신시 생 왕녀 옹주 순환(舜環) 아기씨의 태를 정덕 15년(1520년) 12월 17일 사시에 묻음
  2. 중종실록》 102권, 중종 39년(1544년 명 가정(嘉靖) 23년) 2월 19일(무자)
  3. 최향미, 《조선 공주의 사생활》, 북성재, 2011, ISBN 9788992162357
  4. 중종실록》 102권, 중종 39년(1544년 명 가정(嘉靖) 23년) 2월 19일(무자)
    순원위 조의정을 우선 금부로 하여금 먼저 수금하게 하다
    정원에 전교하였다.

    "효정옹주(孝靜翁主) 【금상(今上)의 옹주이다.】 가 이달 15일에 해산한 후 비로소 오늘에야 병세가 위독하다고 알려 왔으므로 즉시 의원과 의녀(醫女)를 보내 진료하도록 명했으나 도착하기도 전에 이미 숨졌다고 한다.

    내가 순원위(淳原尉) 조의정(趙義貞)을 보니 간사한 정상이 매우 많은데 나중에 전교하였다. 의정은 우선 금부로 하여금 먼저 수금하게 하라."

  5. 중종실록》 102권, 중종 39년(1544년 명 가정(嘉靖) 23년) 2월 21일(경인)
  6. 중종실록》 103권, 중종 39년(1544년 명 가정(嘉靖) 23년) 6월 4일(신미)
    사헌부가 풍가이를 죽게한 은대를 의금부에서 추고하여 율문에 따라 죄를 주도록 청하다
  7. 명종실록》 2권, 명종 즉위년(1545년 명 가정(嘉靖) 24년) 10월 17일(병오)
    대구부에 귀향 보낸 전 상궁 은대에 대해 사면을 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