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옹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화유옹주
和柔翁主
지위
조선 영조의 옹주
이름
별호 화유귀주(和柔貴主)
신상정보
출생일 1740년 9월 29일 (음력)
사망일 1777년 5월 21일 (음력)
부친 영조
모친 귀인 조씨
배우자 창성위(昌城尉) 황인점(黃仁點)
자녀 1남 1녀
황기옥(黃基玉), 황씨(黃氏)

화유옹주(和柔翁主, 1740년 음력 9월 29일 ~ 1777년 음력 5월 21일)는 조선의 왕족으로, 영조의 10녀이며, 어머니는 귀인 조씨이다.

생애[편집]

1740년(영조 16년) 9월 29일, 영조숙원 조씨(淑媛 趙氏, 귀인 조씨)의 둘째 딸로 태어났다.

1752년(영조 28년) 10월 5일, 호조참판(戶曹參判) 황자(黃梓)의 아들인 창성위(昌城尉) 황인점(黃仁點)과의 혼인이 결정되었지만 그해 11월 화협옹주가 사망하자 영조는 화유옹주의 길례를 중지할것을 명하였다.[1]

1753년(영조 29년) 2월 27일, 황인점과 혼인하였고, 2년 후에 출궁하였다. 이후에도 영조는 여러차례 화유옹주의 저택에 친림하였다.

1777년(정조 1년) 5월 21일에 졸하였으며, 정조는 이에 관곽, 단주(鍛紬), 미두(米豆), 전포(錢布)를 부조하고 3년간 녹봉을 그대로 지급하라고 명하였다.[2] 또한 친히 화유옹주의 제문을 지어 위로하였다.

화유옹주 제문(和柔翁主祭文)

아름다우신 고모님이여,
복록을 크게 하셨으니, 자손에게 미쳐서
지란(芝蘭) 같은 자손이 있네.
가아가 인끈을 차고서 남쪽 고을을 다스리게 되니
이에 위패를 받들어 때에 맞추어 풍성한 제사를 드리게 되었네.
백 년에 보기 드문 일
이보다 성대한 것이 없으니 도위가 명을 가지고 감에
내가 몸소 제문을 지어 고하게 하네.
영령이 옆에 계시는 듯하니 나의 잔을 기울이기 바라네.

 

— 《홍재전서》 제22권 제문(祭文) 4, 정조 지음
현대어 번역 ⓒ 한국고전번역원 | 김홍영 (역) | 1998

묘는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여월동 산 32번지에 있다. 1791년(정조 15년) 정조는 화유옹주의 아들 황기옥을 의성 현령(義城縣令)으로 봉했다.

가족 관계[편집]

  • 아버지 : 영조(英祖, 1694 ~ 1776)
  • 어머니 : 귀인 조씨(貴人 趙氏, 1707 ~ 1780)
    • 언니 : 옹주(翁主, 1736 ~ 1736) - 조졸
  • 부군 : 창성위 황인점 (昌城尉 黃仁點, 1732 ~ 1802)
    • 장남 : 황기옥(黃基玉, 생몰년 미상)
    • 장녀 : 황씨(黃氏, 생몰년 미상)
      • 사위 : 참봉 김제만(金濟萬, 생몰년 미상)

각주[편집]

  1. 영조실록》 78권, 영조 28년(1752년 청 건륭(乾隆) 17년) 11월 27일(갑신)
  2. 정조실록》 3권, 정조 1년(1777년 청 건륭(乾隆) 42년) 5월 21일 (을유)
    화유옹주의 졸기
    화유 옹주(和柔翁主)가 졸(卒)하였다. 옹주는 영묘(英廟)의 귀인(貴人)인 조씨(趙氏)의 소출로 창성위(昌城尉) 황인점(黃仁點)에게 하가(下嫁)하였다. 하교하기를,

    "선조(先朝)의 옹주 가운데 금달(禁闥, 궁중)을 출입한 사람은 단지 이 옹주하나 뿐이었는데 뜻밖에 상사(喪事)가 났으니, 나의 슬픈 마음을 어찌 말로 표현할 수 있겠는가?"

    하고, 동원 비기(東園秘器)와 단주(鍛紬)·미두(米豆)·전포(錢布)로 상구(喪具)를 돕고 녹봉(祿俸)은 3년을 한정하여 그대로 지급하라고 명하였다.

    (중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