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근옹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숙근옹주
淑謹翁主
지위
조선의 옹주
신상정보
출생일 미상
사망일 1450년 8월 1일 (음력)
부친 태종
모친 김씨
배우자 화천군 권공(花川君 權恭)
자녀 1남
권팽(權彭)

숙근옹주(淑謹翁主, ? ~ 1450년 8월 1일)는 조선의 왕족으로 태종의 15녀이며, 어머니는 궁인 김씨이다.[1]

생애[편집]

태종과 후궁 김씨의 딸이며, 1432년(세종 14년) 5월 9일, 강계절제사(江界節制使) 권복(權復)의 아들인 화천군(花川君) 권공(權恭)과 혼인하였고, 권공과의 사이에서 외아들 권팽(權彭)을 두었다.

1444년(세종 26년), 숙근옹주는 몸종인 고미(古未)를 데리고 수강궁에 들어갔는데, 고미가 담을 넘어 달아나는 일이 발생하여 수색한 뒤, 관련된 자 100여명을 잡아 경복궁의 밀실에 가두고는 수양대군, 광평대군, 금성대군과 좌부승지 황수신 등이 문초하였으나 그 실상을 파악하지 못하였다.[2]

1450년(문종 즉위년) 숙근옹주가 세상을 떠나자, 문종은 예에 따라 조상(弔喪)하고, 부의(賻儀)와 제전(祭奠)도 내렸다. 숙근옹주의 묘소는 경기도 양주시 연서에 있다.

가족관계[편집]

  • 아버지 : 태종(太宗, 1367 ~ 1422)
  • 어머니 : 후궁 김씨(金氏, 생몰년 미상)[1]
    • 남편 : 화천군 권공(花川君 權恭, ? ~ 1462)
      • 아들 : 권팽(權彭)

각주[편집]

  1. 세조실록》 28권, 세조 8년(1462년 명 천순(天順) 6년) 4월 14일(기묘)
    화천군 권공의 졸기
    화천군(花川君) 권공(權恭)이 졸하였다. 권공의 자(字)는 경부(敬夫)이니, 강계 절제사 권복(權復)의 아들이다. 태종의 후궁 김씨(金氏)의 딸 숙근옹주(淑謹翁主)와 결혼하였으므로 화천군(花川君)으로 봉하였다.
  2. 세종실록》 106권, 세종 26년(1444년 명 정통(正統) 9년) 10월 14일(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