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정옹주 (중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숙정옹주
옹주
부왕 중종
신상정보
출생일 1525년
출생지 조선
사망일 1564년
사망지 조선
매장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대자동
왕조 조선
배우자 구한
자녀 3남 3녀

숙정옹주(淑靜翁主, 1525년 ~ 1564년)는 조선왕족이다. 조선 제11대 중종후궁 숙의 김씨의 딸이다.

생애[편집]

중종의 서녀로, 숙의 김씨의 유일한 딸이다. 1525년(중종 20년)에 태어났으며, 10세 때인 1534년(중종 29년) 능성 구씨 구한(具澣)[주 1]과 혼인하였다. 이후 구한은 능창위(綾昌尉)에 봉해졌다[1][2].

1534년(중종 29년) 음력 7월 20일 약 100여 년간 훈련장으로 사용된 국유지인 광주의 정금원의 땅을 달라고 요청하여 받았다가 사헌부의 상소로 다시 국가에 환납하였다[3]. 또 1538년(중종 33년)에는 옹주의 집의 크기가 규정에서 6칸을 초과하는 바람에 중종의 명으로 허물었는데, 그 규모만 줄이고 담장 등에 부리는 사치는 하나도 줄지 않았다 하여 계속해서 비판을 받았다[4].

한편 숙정옹주는 남편 구한이 죽고 난 후 사위와 간통을 저질러 1564년(명종 19년) 문정왕후에 의해 40세의 나이로 사사되었으며, 무덤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대자동에 있다[5][6]. 구한과의 사이에서 3남 3녀를 낳았으며[7], 장남 구사근은 명종에게 벼슬을 제수받았다[5].

가족 관계[편집]

  • 아버지 : 제11대 중종(中宗, 1488~1544, 재위:1506~1544)
  • 어머니 : 숙의 김씨(淑儀 金氏, 생몰년 미상)
  • 시아버지 : 구신경(具信璟)
  • 시어머니 : 이균(李鈞)의 딸
    • 남편 : 구한(또는 구완, 具澣, 1524~1558)
      • 장남 : 구사근(具思謹)
      • 차남 : 구사인(具思訒)
      • 삼남 : 구사성(具思誠) 또는 구사함(具思諴)[주 2]
      • 장녀 : 구옥선(具玉善)[8]
      • 차녀 : 구옥영(具玉英)
      • 삼녀 : 구효생(具孝生)

주해 및 각주[편집]

주해
  1. 또는 구완이라고도 읽는다.
  2. 네이버 국역 국조인물고 〈구한〉 항목에서는 구사성(具思誠)으로 표기하였고, 김창겸 등이 지은 《한국 왕실여성 인물사전》에서는 구사함(具思諴)으로 표기하였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