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익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정당
v  d  e  h

우익(右翼) 또는 우파(右派)는 정치적 성향의 분포에서 좌익 또는 좌파에 반대되는 개념으로, 사회적 안정(보수)화를 바탕으로 온건한 개혁을 주장하는 개인이나 단체를 말한다. 사회주의, 공산주의, 사회민주주의의 반대 의미인 국수주의, 기독교 민주주의, 기독교 보수주의, 민족주의, 반공주의, 보수주의, 신자유주의, 자문화중심주의, 파시즘 등이 우익으로 간주된다.[1]

유래[편집]

일반적 의미의 우익[편집]

일반적인 의미로써의 우익은 정치-사회적으로는 개인의 도덕성이 공익에 도움을 준다는 고전적 공화주의의 기치아래 민족주의적이고 법치주의적인 양상을 보인다. 경제적으로는 자유로움을 옹호하며 혁신보다는 안정을, 평등과 분배와 같은 생산성이 떨어지는 정책보다는 개개인들의 경쟁을 수단화로 개개인의 자치능력을 향상시켜 곧 국가의 발전에 기여한다는 것에 중점을 둔다.

유럽의 경우 프랑스 혁명 이후 민족주의가 대두하면서 군주 중심의 국가관에서 민족, 시민 중심의 국가관이 확립되었으나, 이탈리아파시즘과, 독일의 나치즘, 일본의 군국주의 등으로 극단적으로 흐르게 되었다. 제2차 세계 대전을 통해 이러한 극우는 붕괴되었으나, 인종주의, 국수주의 등의 성향을 띤 스킨헤드와 네오나치즘을 신봉하는 네오나치 등은 여전히 남아 있다. 대부분의 우익은 민족주의적이지만, 좌파 민족주의 운동이 태동하거나 제국주의 세력에게 식민지를 겪은 국가의 경우는 오히려 상대적인 좌파에 비해 민족주의적이지 못하다.

2차 대전 후, 1970년대 이후부터 유럽, 오세아니아, 북미, 남미 등의 국가에서 중도(자유주의)와 분배를 중요시하는 좌파적 정치세력이 유행하여 확산되었다. 1980년대 이후엔 정치성향중도우파, 중도좌파라는 좌익, 중도, 우익의 정치적 성향이 일부 혼합되는 형태가 나타나 21세기까지 이르고 있다.[출처 필요]

대한민국에서의 우익[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대한민국의 우익은 국가주의적 성향에 기초하며 기본적으로 반공주의적 성향이 강하다. 광복 전 대한민국의 우익 계열이 좌파 계열과 합작하여 독립 운동을 펼치거나 연합 정부를 설립한 행보와 달리, 해방정국의 혼란한 상황에서 미 군정의 집권과 일제 친일파들의 유입으로 국수주의 성향과 반공주의의 강한 결합을 띠게 되었다. 나아가 군사정권의 장기 집권으로 극단적인 반공주의 경향을 띠게 되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국가가 아닌, 민족에 대해 적대적인 집단으로 규정하여 보는 시각이 강해지게 된다. 따라서 우익에서는 북한을 민족의 발전을 위해선 해체되어야 하는 집단으로 보고 있어, 대한민국의 좌파와 같이 북한을 발전적으로 포용하고자하면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권도 민족의 일부라고 판단하는 견해와는 큰 시각차이 및 대립을 보인다. 2001년 출범한 뉴라이트는 극단적 반공주의보다는 온건한 보수에 기반한 신자유주의를 지향한다고 공언했지만, 대한민국 우익은 반공주의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이고 반공주의는 대한민국 내 우익 인사들이 자생할 수 있도록 해주는 원동력이다.

기타 비정치계 인물 중 우익으로 지목되는 대표적 인물로는 주로 반공주의 성향의 언론인인 선우휘, 조갑제, 송복, 이도형, 논객이자 각종 단체에서 활약하는 지만원, 서정갑, 홍관희, 이상돈, 전원책, 박창암 등이 있다. 그 밖에 독립운동 연구가 신용하, 고구려 연구가 서덕수, 서길수 등도 우익 지식인으로 분류된다.

대한민국의 대표적 우익 단체[편집]

뉴라이트 운동[편집]

대한민국에서의 뉴라이트(New Right)는 새로운 우파세력을 뜻하며, 2002년 대통령 선거 이후 뉴라이트전국연합, 자유주의연대 등의 단체들이 출범하면서 정치 무대에 등장했다. 이들은 2008년에는 현행 근현대사 교과서를 개정하려는 움직임을 벌이고 있으며, 한나라당의 박근혜도 이들을 지지하고 있다.

우익 사상[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