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자주경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노동자 자주경영(영어: Workers' self-management)은 노동자들이 스스로 사업장을 경영함이다. 유고슬라비아 티토 대통령의 노동자 자주경영, 대한민국키친아트, 우진교통(청주시 우진교통), 달구벌교통[1], 칠레이탈리아 피아트 자동차 노동자들의 자주경영등이 노동자 자주경영에 해당한다. 아르헨티나에서도 노동자들이 사업장의 점유권법원으로부터 인정받아서 자주경영을 하기도 했는데, 사용자들이 경영상의 어려움으로 경영을 접었기 때문이었다.[2]

각주[편집]

  1. 《진보집권플랜》/조국, 오연호 같이 씀/오마이북
  2. 비타악티바《사회주의》/장석준 지음/책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