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서자유주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질서자유주의(秩序自由主義, 독일어: Ordoliberalism 오르도리베랄리즘[*])는 독일식으로 변형된 자유주의의 별종이다. 자유시장이 이론상의 이상처럼 작동할 수 있도록 국가가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것을 강조한다.[1]

질서자유주의는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독일의 사회적 시장경제와 그에 뒤따른 라인 강의 기적을 뒷받침했다. 질서자유주의는 시장경제의 중요성, 시장의 효율을 중시했지만, 시장이 해결하지 못하는 부분에 한해서 국가의 강력한 역할을 지지했다.[2]

"질서자유주의"라는 용어는 1950년 헤로 묄러(Hero Moeller)가 경제학 학술지 ORDO에 투고한 글에서 처음 고안했다.[3]

참조 사항[편집]

각주[편집]

  1. Ptak, Ralf (2009). 〈Neoliberalism in Germany: Revisiting the Ordoliberal Foundations of the Social Market Economy〉. Mirowski, Philip; Plehwe, Dieter. 《The Road From Mont Pèlerin: The Making of The Neoliberal Thought Collective》. Cambridge, MA.: Harvard University Press. 124–125쪽. ISBN 978-0-674-03318-4. 
  2. Boas, Taylor C.; Gans-Morse, Jordan (2009). “Neoliberalism: From New Liberal Philosophy to Anti-Liberal Slogan”. 《Studies in Comparative International Development》 44 (2): 137–161. doi:10.1007/s12116-009-9040-5. ISSN 0039-3606. 
  3. Ptak, Ralf (2004). 《Vom Ordoliberalismus zur Sozialen Marktwirtschaft: Stationen des Neoliberalismus in Deutschland》 (독일어). VS Verlag. 23쪽. ISBN 3-8100-4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