툴루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툴루이 칸
몽골 제국의 임시 대칸
본명 보르지긴 툴루이(패아지근 타뢰)
재위 1227년 ~ 1229년
대관식 1227년
출생일 1192년
사망일 1229년
왕비 소르칵타니
부친 칭기즈 칸
모친 보르테
전임자 칭기즈 칸
후임자 우구데이 칸
왕조 원나라
묘호 예종(睿宗)
시호 인성경양황제(仁聖景襄皇帝)

툴루이(몽골어: ᠲᠤᠯᠤᠢ ᠬᠠᠭᠠᠨ Толуй хаан, 중국어: 拖雷, 1192년 ~ 1232년)는 몽골 제국의 임시 대칸(재위:1227년 ~ 1229년)였다. 칭기즈 칸의 아들로 그의 어머니는 보르테이며 원나라를 통치한 세조 쿠빌라이의 아버지이다. 몽골족의 전통에 따라 가장 가까운 땅인 몽골의 원래 거주지를 물려받았다. 칭기즈 칸의 사후에 형 오고타이대칸에 오르기 전까지 감국으로 통치하였다. 그는 아버지와 함께 금나라와 화레즘 정복에 늘 함께 하였다.

칭기즈 칸의 후계자로 내정되었으나 그의 뒤를 잇지 못하였다. 사후 아들 쿠빌라이에 의해 예종(睿宗)으로 추존되었다.

생애[편집]

칭기즈 칸의 후계자 내정[편집]

툴루이와 그의 아내 소르칵타니, 14세기 초

칭기즈 칸은 툴루이와 오고타이 중의 하나를 후계자를 고를 때 고심하였다. 툴루이는 용맹스러운 장수였으나, 칭기즈 칸은 정치적인 능력이 있는 오고타이를 선택했다. 툴루이는 알코올에 중독되었으며 통찰력이 부족하였다. 또한 건강의 악화 역시 통치에 부담을 주었다. 그러나 그의 아내 소르칵타니는 케레이트족 토그릴의 질녀로 경교 신자였으며 현명하였다.[1]

칭기즈 칸의 사후 쿠릴타이에서 몽골 족장들은 툴루이를 새로운 대칸으로 선출하였지만, 툴루이는 그것을 거절하고 2년간 임시 대칸으로 있다가 아버지의 뜻대로 그의 형 오고타이에게 양위하였다. 몽골 족장들은 막내아들이 아버지를 계승한다는 전통에 따라 이와 같이 결정하였으나, 툴루이가 당시 가장 강한 군대를 보유하고 있었다는 점도 영향을 미쳤다.

죽음과 유산[편집]

몽골비사에 의하면 툴루이는 중국 원정시에 형 오고타이의 심한 병을 고치기 위해 자신을 희생제물로 바쳤다고 한다. 무당이 오고타이의 병이 그들이 금나라 정벌시 죽인 중국인의 혼령들의 원한으로 인한 것이며, 제물로 가족중의 하나를 바쳐야지 그가 나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툴루이가 자원하여 나섰으며 그는 독배를 마시고 희생제물이 되었다고 한다.

툴루이보다 소르칵타니로부터 얻은 그의 네 아들로 이루어진 툴루이 가문사람들은 몽골 제국의 운명에 더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그의 아들은 몽케쿠빌라이, 아라 부가, 훌라구이었다. 몽케는 4대 몽골 황제가 되었고, 쿠빌라이는 5대 황제가 되었다. 송나라를 정복한 쿠빌라이 칸은 중국을 거점으로 원나라를 세웠고, 훌라구 칸은 바그다드다마스쿠스를 정복한 일 한국을 세웠다.

가족 관계[편집]

  • 황후 : 현의장성황후 겁렬씨(顯懿莊聖皇后 怯烈氏) - 추존황후(追尊皇后)
  • 황비 : 내마진씨(乃馬眞氏)
    • 8남 : 발작 대왕(撥綽 大王)
  • 황비 : 미상(未詳)
    • 차남 : 홀도도 대왕(忽睹都 大王) - 생모미상(生母未詳)
    • 3남 : 미상(未詳) - 생모미상(生母未詳)
    • 5남 : 미상(未詳) - 생모미상(生母未詳)
    • 9남 : 말가 대왕(末哥 大王) - 생모미상(生母未詳)
    • 10남 : 세가도 대왕(歲哥都 大王) - 생모미상(生母未詳)
    • 11남 : 설별태 대왕(雪別台 大王) - 생모미상(生母未詳)
    • 장녀 : 노국대장공주 야속불화(魯國大長公主 也速不花) - 생모미상(生母未詳)
    • 차녀 : 독목간 공주(獨木干 公主) - 생모미상(生母未詳)
    • 3녀 : 조국공주 설불한(趙國公主 薛不罕) - 생모미상(生母未詳)

형제들[편집]

주석[편집]

  1. 그러나 몽골 사회에서 여성의 발언권은 한계가 있었다.
전 임
아버지 칭기즈 칸
몽골 제국 임시 대칸
1227년 ~ 1229년
후 임
우구데이 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