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레게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소자황후 퇴레게네(昭慈皇后 脫列哥那,  ? ~ 1246년)는 몽골 제국의 황후였다. 우구데이 칸의 황후였다가 1241년 그의 사후 1241년 그녀의 장남 구유크 칸이 선출될 때까지 섭정하였다.

생애[편집]

처음에는 칭기즈 칸의 두 번째 황후가 된 크란 하툰의 아버지 우하즈 메르키트족의 족장 다이루 우슨의 비였다가 칭기즈 칸의 메르키트 토벌시에 포로가 되어 우구데이 칸의 부인이 되었다.

그녀는 제국내의 다양한 경쟁 권력의 균형을 맞추고, 5년 동안 전 몽골 제국을 다스렸을 뿐만 아니라 그녀의 아들 구유크 칸이 즉위할 무대를 설정하였다.

1241년 우구데이 칸이 붕어한 후 퇴레게네는 섭정으로서 완전한 권력을 쥐었으며 이전의 장관들을 해고하고 그녀 자신의 인물로 대체하였는데 가장 중요한 인물은 타지크 또는 페르시아 여인으로 중동 원정에서 포로로 온 파티마였다.

몽골은 일부다처제를 시행하였는데 우구데이 칸이 선호했던 코추는 다른 아내를 통해 얻었다. 그는 코추의 아들 시레문으로 자신을 계승하게 지명하였다.

퇴레게네는 반대하고 구유크를 선택할 것을 설득하였다. 그러나 그녀는 컨닝으로 야망을 달성하였다. 그녀는 그녀가 확신할 때까지 쿠릴타이를 여는 것을 미루었다. 퇴레게네는 권력을 그녀의 아들 구유크 칸에게 1246년에 건네고 18개월 만에 죽었다. 제국의 권력 투쟁은 증폭되어갔다.

가족 관계[편집]

전 임
합진
몽골 제국 황후
? ~ 1246년
후 임
오굴 카이미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