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순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선 순조
朝鮮 純祖
朝鲜纯祖.JPG
조선의 제23대 국왕
본명 이공(李玜)
재위 1800년 ~ 1834년
종교 유교(성리학)
출생일 1790년 7월 29일
사망일 1834년 12월 13일 (44세)
사망지 조선 한성부 경희궁(慶熙宮) 회상전(會祥殿)
왕비 순원왕후
부왕 정조
모친 수빈 박씨
이전 왕 정조
다음 왕 헌종

순조(純祖, 1790년 7월 29일(음력 6월 18일) ~ 1834년 12월 13일(음력 11월 13일))는 조선의 제23대 임금(재위 1800년-1834년)이다. 이(李), 는 공(玜), 본관전주(全州), 는 공보(公寶), 는 순재(純齋), 사후 시호는 순종연덕현도경인순희문안무정헌경성효대왕(純宗淵德顯道景仁純禧文安武靖憲敬成孝大王)이다. 이후 철종 때 정원용(鄭元容)의 의견에 따라 묘호가 순종에서 순조로 바뀌었고, 1897년 숙황제(肅皇帝)로 추존하고 존호를 더하여 정식 시호는 순조연덕현도경인순희체성응명흠광석경계천배극융원돈휴의행소륜희화준렬대중지정홍훈철모건시태형창운홍기고명박후강건수정계통수력건공유범문안무정영경성효숙황제(純祖淵德顯道景仁純禧體聖凝命欽光錫慶繼天配極隆元敦休懿行昭倫熙化峻烈大中至正洪勳哲謨乾始泰亨昌運弘基高明博厚剛健粹精啓統垂曆建功裕範文安武靖英敬成孝肅皇帝)이다. 한편, 청나라에서 내린 시호는 선각왕(宣恪王)이나, 청나라와의 외교 이외에는 사용치 않았다.

정조(正祖)의 차남이자 수빈 박씨(綏嬪朴氏)의 아들이다. 1800년부터 1834년까지 재위하는 동안 1800년부터 1803년까지 계적증조할머니 정순왕후 김씨(貞純王后 金氏)가 섭정을 하였고 1803년부터 이듬해 1804년까지 장인 김조순(金祖淳)이 섭정을 하였으며 1804년부터 1827년까지 친정을 하였고 1827년부터 1830년까지 아들 효명세자(孝明世子)가 대리청정을 하였으며 1830년 아들 효명세자가 훙서(薨逝)하자 다시 친정을 하였고 그 친정 체제는 1834년 붕어(崩御)할 때까지 이르렀다.

생애[편집]

즉위와 정순왕후의 수렴청정[편집]

순조는 정조의 둘째아들로, 어머니는 박준원(朴準源)의 딸 수빈(綏嬪)이다. 비(妃)는 영안부원군(永安府院君) 김조순(金祖淳)의 딸 순원왕후(純元王后)이다.

1800년(정조 24) 1월 세자에 책봉되었으며, 6월 정조가 죽자 11세의 나이로 왕위에 올랐다. 1800년부터 1803년까지는 나이가 어려 영조의 계비(繼妃)인 대왕대비 정순왕후 김씨(貞純王后 金氏)가 3년간 수렴청정을 했다. 정순왕후는 영조 때에 사도세자(思悼世子)의 폐위를 주장했던 오빠 김귀주(金龜柱)를 비롯한 벽파(僻派)와 뜻을 같이하고 있었으므로, 수렴청정 기간 동안 정조 때 집권세력이었던 시파(時派)의 숙청에 주력했다.

또한 무너져가는 조선왕조의 사회질서를 지탱하기 위해 1801년 1월 오가작통법을 시행했으며 사교금압(邪敎禁壓)이라는 명분으로 신유사옥을 일으켜 천주교도뿐만 아니라 남인과 시파의 주요인물들을 처형하거나 유배보냈다. 이때 이가환·이승훈·정약종 등을 처형하고, 정약용·채제공 등의 관직을 빼앗고 귀양을 보내 남인과 시파는 대거 몰락했다. 천주교 탄압은 그 뒤에도 계속되어 1815년(을해박해)과 1827년에도 많은 교인들이 검거되어 처형당했다. 한편 수렴청정기에 공노비(公奴婢)를 없애고 서얼허통(庶孼許通)을 시행하는 등 조선 후기의 신분질서 변화를 추인하는 정책이 나오기도 했다.

세도 정치와 봉건왕조의 모순 심화[편집]

그러나 섭정을 맡았던 대왕대비 정순왕후 김씨(貞純王后 金氏)마저 국구 김조순(金祖淳) 일파에 의해 실각되어 김조순이 1803년부터 1804년까지 1년간 섭정을 맡은 후 비로소 순조는 1804년부터 직접 국정을 관장했으나 여전히 권력의 핵심은 김조순을 비롯한 안동 김씨 일문이 장악했다. 김이익(金履翼)·김이도(金履度)·김이교(金履喬)·김조순·김문순(金文淳)·김희순(金羲淳)·김명순(金明淳)·김달순(金達淳) 등이 주요인물로, 이들은 정부의 요직을 거의 독점하면서 중앙과 지방의 인사권을 장악했다.

이러한 세도 정치로 뇌물수수 등 부정과 부패가 극에 달했으며, 관직에 나아가기 위해서는 안동 김씨 일족에 줄을 대는 것이 지름길이 되었다. 이에 과거 제도가 문란해지는 등 양반관료체제가 안정을 잃었을 뿐 아니라, 중간수탈의 가중으로 말미암아 국가의 조세체계도 크게 흔들렸다. 탐관오리의 중간수탈이나 토호(土豪)의 세금 전가는 주로 일반 농민층에 집중되어 그렇지 않아도 지주제의 압박에 시달리던 농민층의 몰락을 촉진했다. 이른바 '삼정(三政)의 문란'이 그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홍경래(洪景來) 등이 부농(富農)·사상(私商)을 규합하여 봉건체제의 수탈에 시달리던 농민들과 더불어 1811년 중앙정부에 반기를 들었다. 홍경래의 난은 무력에 의해 이듬해 진압되었으나, 정부는 사회경제적인 근본 수습책을 마련하지 않았으므로 이후에도 크고 작은 농민봉기나 모반사건이 끊임없이 계속되었다.

세도 정치 견제 시도[편집]

안동김씨 세도 정권이 정국을 주도하는 가운데 순조는 이를 견제하기 위한 여러가지 방책을 강구했다. 1819년 조만영(趙萬永)의 딸을 세자빈을 삼은 것을 계기로 풍양 조씨(豊壤趙氏) 일문을 중용했으며, 1827년에는 효명세자(孝明世子:翼宗)에게 대리청정(代理聽政)을 맡겼다. 세자는 조만영을 비롯한 풍양 조씨의 세력을 끌어들여 김노(金潞)·홍기섭(洪起燮) 등 새로운 정치세력을 결집하고, 김조순을 평안도관찰사로 내보내는 등 안동 김씨를 멀리하고자 했다.

그러나 1830년 세자가 젊은 나이로 죽으면서 안동 김씨의 반격이 시작되었다. 그리하여 대리청정기에 정국을 장악했던 인물들은 유배되었으며, 순조의 안동 김씨 견제 시도는 실패로 돌아갔다. 그 뒤 안동 김씨 일문은 풍양 조씨의 협력을 얻으면서 정치적 기반을 더욱 굳건히 다져나갔다.

이양선의 출현[편집]

조선은 후기에 와서 일부 이양선들이 출현하기 시작했다. 순조 실록에 기록된 이양선 출현은 총 3번이 있었는데, 이들은 대부분 영길리국(영국)의 배였다. 이양선이 출현했을 때는 대부분 최대한 빨리 바다로 내보내고, 이들에 대한 기록을 청나라 조정에게 보고하는 것이 조선의 이양선에 대한 기본 대처방안이었다.

순조 16년 7월 19일에 충청 수사 이재홍의 장계가 올라왔는데, 충청 마량진 갈곶 밑에서 영길리국의 이양선이 출몰하였다고 했다. 첨사 조대복과 지방관 비인 현감 이승렬은 이양선에 있던 낯선 사람들과 언문이나 한자로 대화를 시도했지만, 통하지 않았다. 장계에서는 "그들이 스스로 붓을 들고 썼지만 전자(篆字)와 같으면서 전자가 아니고 언문과 같으면서 언문이 아니었으므로 알아볼 수가 없었습니다"라고 했다. "이들의 배에 들어가보니 내부는 무척 컸고, 대장간에서 무기를 만들었습니다. 이들의 배는 무척 빠른 속도로 바다를 빠져나갔습니다." 라고도 했다. 이들이 영국인임을 알게 된 것은 그들이 준 한 폭의 서전에서 영길리국이라는 국명이 나왔기 때문에 알 수 있었다고 한다.

또 순조 32년 7월에도 홍주의 고대도 뒷바다에서 이양선이 나타났는데, 이들과는 한자로 대화를 하였다고 했다. 이들은 영길리국의 배이며, 청나라와 국력이 대등하여 조공을 바치치도 않는다고 했다. 영길리국의 정보에 대해 이야기하였고, 조선에게 교역을 하고 싶다는 청을 여러번 했으나, 조선 측에서는 이에 대해 강력히 거부하며, 이들이 원하는 물품들을 제공하고 보냈다고 했다.

비평[편집]

세계사적으로 귀족층이 신흥지주층에게 그 지위를 내주던 때였다. 이미 영국을 비롯한 서양에서는 신흥지주층이 자리를 잡았으며 신흥지주층을 바탕으로 한 서양의 물품이 청과 일본을 통해서 조선으로 조금씩 들어오고 있었다.

이러한 시대에서 경제는 몰라도 정치는 글을 배우고 자기수양을 닦은 선비가 해야 한다고 믿었던 조선에서는 신흥지주층의 대두로 인한 귀족층의 몰락을 시대과제로 인식, 선비에 의한 도학정치를 지키려 하였다.

처음에는 정순왕후를 비롯한 영조의 일파가 사대부의 유학질서를 지키려 하였으나 실패하였고 안동김씨로 대표되는 신흥지주층이 주류로 정치의 키를 잡았다. 경제를 비롯하여 그 시대의 새로운 요구에 충족시키는 순기능이 있었으나 기존의 유학정치를 포기하여 빈축을 사기도 했다.

순조조(純祖朝) 후기에는 전기의 안동김씨라는 신흥지주층의 기용을 축소하고 풍양조씨(豊壤趙氏)라는 신흥사대부층을 기용하였으나 이 또한 물밀듯 밀려오는 시대에 대응하는데 실패하여 말기에는 안동김씨의 재기용으로 마감하였다.

승하와 능묘[편집]

인릉

순조는 재위 34년 만에 45세의 나이로 1834년 음력 11월 13일 해시(亥時)에 경희궁(慶熙宮) 회상전(會祥殿)에서 승하하였다.[1] 능은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에 위치한 인릉(仁陵)으로 왕비인 순원왕후와 합장되어 있으며 인근에는 태종원경왕후의 능인 헌릉이 위치해 있다.

가족 관계[편집]

각주[편집]

  1. 《순조실록》 34권, 34년(1834년) 11월 13일 11번째 기사
  2. 영조 38년(1762) 졸, 영조 25년(1749) 부왕 영조의 명으로 대리청정을 하였으나 부왕과 정치적 갈등을 하였다. 그는 소론을 제거하려는 노론의 요구를 거절했고, 노론과 다른 정견을 갖고 있었다. 진종(효장세자)의 동생
  3. 조선왕조실록 : 순조실록총서 (http://sillok.history.go.kr/inspection/insp_king.jsp?id=kwa_000&tabid=k)
  4. 순조 34년(1834) 졸
  5. 철종 8 년(1857) 졸, 섭정 (순조 사후 ~ 철종 때까지), 고종에게는 대왕대비(大王大妃) 마마에 해당된다.
  6. 순조 30년(1830) 졸, 순조 19년(1819)에 왕세자에 책봉되었고, 순조 27년(1827) 부왕 순조의 명으로 대리청정을 하였으나, 청정 4 년 만에 병으로 사망하였다.
  7. 고종 27년(1890) 졸, 고종에게는 대비(大妃) 마마에 해당된다.
  8. 헌종 15년(1849) 졸
  9. 철종 14년(1863) 졸

같이 보기[편집]

전 임
영조
조선권서국사
1800년 음력 6월 28일 ~ 1800년 8월 3일
후 임
철종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